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상하이아트페어 한국관 ‘조각 33인전’ 연다

[2017-09-08, 14:39:13]

11월 2일 개막

 

 

 

 

아시아에서 가장 오래되고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예술품 교류장인 상하이 아트페어(上海艺术博览会)가 오는 11월 2일부터 5일까지 상하이 엑스포전시장에서 열린다. 지난 1997년부터 매년 4일간 열리는 아트페어는 올해로 21회를 맞는다.


올해 상하이아트페어에 한국관에서는 ‘조각 33인전’을 선보인다. 독립운동 민족대표 33인을 되새기며 임시정부가 있었던 상하이에서 개최하는 이번 조각전은 특별한 전시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조각 33인전’에는 크라운 해태 윤영달 회장의 후원으로 진행된다. 한국관을 전시를 맡은 원지현 대표는 “상하이 임시정부를 세운 선조들의 열정과 애국심을 본 받아 얼어붙은 한중 관계를 문화계로부터 녹여 가고자 하오니 많은 격려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상하이 아트페어는 전세계 20여 개국의 갤러리와 예술품 매니지먼트가 참여해 수천 점의 유화, 조각상, 판화, 영상물, 장치 등 다양한 예술품이 전시되고 거래된다. 매년 약 6만 명 이상이 다녀갔고 작년 예술품 거래 규모는 1억 5400만 위안(269억 원)을 돌파했다. 그 동안 상하이 아트페어에서는 아시아 최초로 전시되는 작품들이 많아 예술품에 관심 있는 사람들이 반드시 찾아야 하는 전시로 자리매김했다. 매년 예술품 거래 가격도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어 올해에는 어떤 작품이 최고가에 팔릴지도 관심사다.


총 141개의 갤러리가 참가하는 이번 아트페어에는 뉴욕, 파리, LA 등을 비롯해 한국에서도 13개의 갤러리가 참가한다.


•11월 2일~5일
•上海世博展览馆(浦东新区国展路1099号)
•50元
•조각 33인전 참여작가: 강민규, 강성욱, 김성은, 김원용, 김정범, 나진숙, 민성호, 박근우, 성낙중, 송민선, 송운창, 심정수, 안병철, 오상욱, 오세문, 윤진섭, 이명훈, 이송준, 이용태, 이창희, 임상현, 전강옥, 정국택, 주영호, 차주만, 최성철, 최은정, 염시권, 최승애 등


이민정 기자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인터뷰] IT 발전 속도에 대응 준..
  2. 中 최대 포르노 사이트 검거… 회원수..
  3. 中 감세조치 확대... 증치세 세율..
  4. [유용한 중국앱] 내 손안의 노래방
  5. [유용한 중국앱] 중국 SNS 대표..
  6. 中, 숙제 도우면 20元.. 우정을..
  7. 한민족 어우러진 축제 한마당 '한민족..
  8. 스타벅스, 상하이 배달 서비스 시작
  9. 상하이 S26, G15 도로 완공,..
  10. [9.19] 中, WTO에 美 제소…..

경제

  1. 中 감세조치 확대... 증치세 세율..
  2. 中 기부금 24조 5000억원… 10..
  3. 알리바바, 반도체 회사 '핑토우거'..
  4. 中 동부연안 기업, 농민공 직원 잡기..
  5. 中10월 연휴, 700만명 해외여행
  6. ‘CATHAY PACIIC’…’캐세이..
  7. 홍차오CBD, 세계 명품 쇼핑센터 건..
  8. 中 남북정상회담, 축하와 지지… "美..
  9. 리커창 총리 "수출위해 위안화 절하..
  10. 중국 경제발전 속도, 과거 한국을 능..

사회

  1. [인터뷰] IT 발전 속도에 대응 준..
  2. 中 최대 포르노 사이트 검거… 회원수..
  3. 中, 숙제 도우면 20元.. 우정을..
  4. 한민족 어우러진 축제 한마당 '한민족..
  5. 스타벅스, 상하이 배달 서비스 시작
  6. 상하이 S26, G15 도로 완공,..
  7. 창닝 유명식당 8명 식사비 6500만..
  8. 여성경제인회, 상해한국학교에 1만元..
  9. 태풍에 비행기 끊기자 700km 택시..
  10. '환자의 고통은 바로 나의 돈' 불법..

문화

  1. 판빙빙 '실종 100일'... 사라진..
  2. 2018 상하이 치파오 문화예술제 2..
  3. 초가을의 낭만, 감성 자극 9월의 전..
  4. 상하이 퀴어 영화제, 한국 작품 2편..

오피니언

  1. [IT칼럼] 中 네크워크안전법 후속..
  2. [아줌마이야기] 봉사의 기쁨
  3. [IT칼럼] 中 네크워크안전법 위반..

프리미엄광고

ad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