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시간이 멈춘 봄의 도시 ‘윈난(云南)’

[2018-01-27, 06:19:41] 상하이저널

지상 위 무릉도원이 있다면 윈난(云南)이 아닐까? 저 멀리 보이는 계곡, 깎아지른 듯한 절벽, 청명한 하늘, 고요한 분위기 등 지상낙원에 온 것만 같다. 윈난성에 가봤다면 다시 가고 싶어지고 안 가봤다면 더욱 설렐 윈난성 투어 코스를 소개한다.

 

쿤밍 석림(昆明 石林)

 


제일 먼저 떠오르는 여행지는 석림이다. 석림은 중국의 4대 자연 관광지에 속해 국가가 지정한 AAAAA급 관광지로 2007년에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으로 지정되었다. 석림은 전형적 카르스트 지형으로서 대석림과 소석림으로 나뉘는데 원래 바다였던 곳이 약 2억 7천년전 지각 변동으로 인해 바다 속의 석화 암층이 융기해 풍화작용을 거쳐 현재의 석림이 만들어졌다.

 


대석림 안으로 들어가면 40~50m 솟아오른 기암괴석 돌기둥들이 모여 웅장한 분위기를 내며 돌숲을 이루고 있어 장관을 이룬다. 소석림은 풀밭, 꽃나무, 넓은 들판 등으로 인해 우아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조용한 분위기에 깨끗한 호수를 보고 있으니 한 폭의 그림을 보는 듯 하다. 게다가 사진을 찍으며 걷고 있으면 ‘신선놀음은 이런 곳에서 하는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게 한다.


쿤밍 동부버스터미널에서 석림으로 가는 버스를 타고 갈 수 있다.(왕복 68元) 내려서 걸어서 석림까지 갈 수도 있으나 거리가 꽤 있어 전동차를 타길 추천한다.(왕복 25元)

 

리장 고성(丽江 古城)

 


중국 남방 소수민족인 나시족에 의해 건설돼 1997년 유네스코 세계유산에도 등록된 구시가지 고성은 독자적 경관을 지니고 있을 뿐만 아니라 한 시대의 문화를 담고 있는 요소들이 복합적으로 존재하므로 그 가치가 높이 평가되고 있다. 현재 상업과 전략적 요충지로서 활용되며 수로망, 다리, 벽돌, 지붕, 물레방아 등이 조화롭게 섞인 마을형태를 이루고 있어 야경으로도 유명하다.

 


늘어선 상점가에선 북을 치거나 우쿨렐레를 연주한다. 기념품으로 사보는 것도 좋다. 고성 내에는 여기저기 상점에서 리장요거트(20元)와 요거트 아이스크림(20元)도 판매하고 있으니 맛 보길 바란다. 고성 내부는 미로처럼 얽혀 길 찾기가 쉽지 않으므로 길을 잃어버리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또 관광객들이 많이 몰리는 장소이므로 소지품을 잘 관리하자.

 

세계 3대 트래킹코스 호도협(虎跳峡)

 

 


호도협은 옥룡설산(5596m)과 하바설산(5396m)의 중간에 위치한 협곡을 말한다. 호랑이가 계곡을 뛰어넘었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호도협 트래킹코스는 호도협 입구-나시객잔-28밴드-차마객잔-중도객잔-티나객잔 순이다. 걷는 내내 주위 경치에 자연의 위대함을 느끼게 되고 감탄하게 될 것이다.

 


호도협 입장료는 65위안이며 호도협 입구부터 하룻밤으로 가장 많이 머무는 중도객잔까지는 7~8시간 걸어야 한다. 때문에 트래킹 하는 날은 해가 뜨려고 하기 전 시야가 확보된 이른 아침에 시작하는 것이 좋다. 등산화와 등산복은 필수는 아니지만 오랜 시간 걸어야 하므로 권한다. 예컨대 일반 운동화와 청바지, 티셔츠차림으로 트래킹을 하면 어느새 복장이 흙색으로 변해있음을 알 수 있다. 물과 초콜릿은 필수이니 꼭 챙기도록 하자. 여름이라면 모자를, 겨울이라면 내복을 챙겨가면 좋다. 고산병이 걱정된다면 터미널 혹은 역 등 근처 약국에서 구하면 된다.


가장 힘든 코스 28밴드는 산허리를 깎아서 만든 28굽이라고 하여 붙여졌다. 호도협 트래킹코스의 꽃이라고 할 수 있는 28밴드를 넘으면 중도객잔까지는 대부분 평지이므로 가쁜 숨을 돌리게 된다. 만약 편하게 트래킹 하고자 한다면 차를 타고 나시객잔까지 이동하면 된다. 가끔 두 갈래길이 나올 때는 돌에 적혀있는 빨간 화살표를 보고 가면 된다. 바로 옆은 생각만해도 아찔한 절벽이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비가 온다면 낙석과 미끄럼 때문에 트래킹은 위험하므로 하지 말아야 한다.

 

 

 


트래킹 코스 도중 보이는 사람들은 중국인보다 외국인이 더 많을 정도로 세계 각국에서 모인다. 말은 꼬불꼬불하고 가파른 경사에 좁기까지 한 길에도 불구하고 한 발 한 발 사람을 태우고 꿋꿋이 올라가는 것을 보면 놀라움을 금치 못한다. 호도협의 입구부터 중도객잔까지 이어지는 트래킹 코스에선 마부들이 서로 자신의 말을 타지 않겠느냐며 동시에 가격을 제시한다. 물론 객잔과 거리가 가까울수록 가격은 싸진다. 호도협 입구에서는 200元을, 28밴드 구간에서는 차마객잔까지 100元 정도를 요구한다.

 


트래킹 도중 보이는 하늘로 솟구친 옥룡설산의 웅장함은 걸음을 멈추고 카메라를 들게끔 만든다. 산 아래로 흐르는 금사강의 강물 소리, 지저귀는 새 소리와 풀벌레와 바람 소리 등 자연 그 자체의 소리들은 사람의 기분을 좋게 만든다. 


트래킹코스의 중간 지점 해발 2345m 중도객잔(Half way)에 도착하게 되면 기다리고 기다리던 식사를 할 수 있게 된다. 오골계 백숙이 유명하며 가격은 168元이다. 식사를 마치고 가까이 보이는 산을 벗삼아 하루를 지내게 되는데 해발 1947m인 한라산보다 높은 곳에서 하룻밤을 머물게 된다.


하룻밤을 묵고 커피를 한 잔 하거나 티나객잔으로 가기 위해 준비운동을 하며 바로 눈 앞에 옥룡설산이 펼쳐지는 광경을 보면 억 소리가 절로 나오며 심지어는 신비감을 주기도 한다. 구름에 잠겨 본 모습을 다 드러내지 않은 잠을 자고 있는 산의 모습과 시간이 지나면 산마루가 태양에 비쳐 비경을 드러낸다.


티나객잔에서 맛있게 식사를 한 뒤 중호도협까지는 1시간 가량 걸린다. 중호도협으로 가는 길에는 자신이 길을 닦았으므로 통행료를 지불하라는 문지기가 3명 있다. 개인당 35위안을 준비해야 한다.

 

윈난 미셴(米线)

 


윈난성은 미셴 하면 떠오를 정도로 맛 좋기로 유명한 곳이다. 다른 지역과는 구별되는 면발과 채소를 곁들여 낸 국물은 여행의 피로를 씻어주기에 충분하다. 곳곳의 미셴 전문점 혹은 식당이 있으므로 꼭 맛보길 바란다. 조금씩 맛의 차이가 있으나 모두 윈난성 특유의 맛을 지닌 미셴을 느낄 수 있다. 주의할 점은 고수가 들어갈 수 있으니 고수를 넣고 싶지 않다면 미리 말할 것.

 

 

황윤관 인턴기자


<여행사 문의>

소망투어

•3126-0900

www.somangtour.net 

 

상하이 한선

•5471-0521

•18516679898(웨이신 ID) 

 

세진관광

•5109-5383

www.sejintour365.com 

 

진세투어

•5118-2699

www.jimsetour.com  

 

하나투어

•5108-9090

www.hanatour.cn
탑투어
•6446-8118
•13601626299(웨이신 ID)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플러스광고

[관련기사]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핫~ 뜨거운 온천에서 피로 싹~ hot 2018.01.20
    여행사 추천 1박 2일 온천 여행겨울이 되면 생각나는 온천, 뜨거운 온천탕에 몸을 맡기고 건강도 챙길 수 있는 온천여행으로 가족과 함께 지난 한 해의 피로를 한...
  • 지금 떠나는 온천여행 '그뤠잇!' hot 2018.01.20
      상하이 타이양다오리조트(上海太阳岛旅游度假区)멀리 떠나지 않고 가까운 곳에서 온천을 즐기고 싶다!  그렇다면 타이양다오리조트가 적격이다. 지하..
  • 국경절 여행 2박3일 西安 VS 桂林 hot 2017.09.14
    실크로드의 시작, 유구한 역사 ‘西安’시안은 유구한 역사를 지닌 중국의 중심도시로 이곳에선 실크로드의 문명을 느낄 수 있다. 실크로드 시작점에서는 고대 유럽으로..
  • 중국 세계유산 5곳 hot 2017.08.29
    유네스코(UNESCO, 유엔교육과학문화기구)에서 지정한 현존하는 52개의 세계유산 중 36개가 세계문화유산이며, 12개는 세계자연유산으로 분류된다. 중국은 유네스..
  • 中 여름 인기 여행지 '백두산' hot 2017.07.21
    신비로운 야생들꽃의 향연, 서파 관광 코스 야생들꽃을 구경하면서 계단으로 천지까지 오를 수 있는 코스다.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1년째 방치된 한국문화원 사태 왜?
  2. 3명이 고작 27위안? 中 SNS서..
  3. 상하이조선족문화교육추진후원회, 상하이..
  4. 임정 102주년, 독립운동가들의 발자..
  5. [4.16] 올해 中 노동절 연휴 인..
  6. 상하이에서 중국 운전면허증 취득하기
  7. [4.19] 中 1분기 경제 18.3..
  8. 中 디지털위안화 시범지역 ‘10+1’..
  9. ‘제15회 세계한인의 날’ 기념 유공..
  10. [상하이 最] 1800년의 역사를 품..

경제

  1. 中 디지털위안화 시범지역 ‘10+1’..
  2. 서울 미친 집값 1㎡에 20만元 보도..
  3. 中 1분기 경제 18.3%↑…기저효과..
  4. 노동인구 9억명인데 중국 공장은 '구..
  5. 샤오미, 전기차 브랜드명 ‘Mi Ca..
  6. 상하이 모터쇼서 테슬라 결함 시위한..
  7. 中 '싱글족' 40%는 월급 다 쓰는..
  8. 메이퇀, 100억달러 조달…무인배달..
  9. 中 1년여 만에 세계 최대 5G 네트..
  10. 상하이 '디지털 위안화' 상용 최초..

사회

  1. 1년째 방치된 한국문화원 사태 왜?
  2. 3명이 고작 27위안? 中 SNS서..
  3. 임정 102주년, 독립운동가들의 발자..
  4. 상하이에서 중국 운전면허증 취득하기
  5. ‘제15회 세계한인의 날’ 기념 유공..
  6. 올해 中 노동절 연휴 인기 여행 도시..
  7. 中 누리꾼 “한국의 일본 불매운동 따..
  8. 中 반발에 BCI ‘신장면화 보이콧’..
  9. [인터뷰] ‘공감’과 ‘울림’을 주는..
  10. 상하이화동한식품발전협회, 홍차오진시장..

문화

  1. 中“韩 언론, 축구 패배로 악의적인..
  2. '상하이 국제 자동차 전시회' 개막...
  3. 서예지 논란에 中 누리꾼 “마녀사냥도..

오피니언

  1. 상하이조선족문화교육추진후원회, 상하이..
  2. [허스토리 in 상하이] 홍바오 红包

프리미엄광고

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