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학생기자논단] 상하이에서는 낯선 단어 ‘여성혐오’

[2017-12-28, 17:01:20] 상하이저널

올해 한국사회에서 ‘여성혐오’라는 화두가 어느 때 보다 큰 논란을 빚었다. 늘 있어왔지만 이제야 수면위로 떠오른 이 단어는 많은 사람들이 여성의 사회적 위치와 인권 문제 등을 덩달아 거론하게 만들며 단숨에 사회적인 문제로 뛰어올랐다. 그러나 중국, 특히 상하이에서는 상당히 낯선 단어다. 상하이는 독립적인 경제활동을 하는 ‘여성’과 가정적인 ‘남성’으로 대표되는 도시이기 때문이다.

 

독립적인 경제활동 상하이 여성


상하이는 예로부터 경공업과 상업이 발달한 지역으로 여성들은 자신의 벌이로도 풍족히 살 수 있었다. 이러한 경제기반으로 인해 여성들은 물질적으로 남성들에게 의존할 필요가 없었다. 또한 <상하이 여성 인재 양성 사회 보장 체계 구조 연구> 통계에 따르면, 결혼 후 전업주부로 전향한 여성들은 불과 0.6%에 그쳤고, 62.7%의 여성들은 ‘일과 가정을 잘 조율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 같은 수치는 맞벌이 풍조가 강한 상하이의 문화를 반영하며, 상하이 여성들의 억척스러운 이미지를 만드는데도 한 몫 했다.

 

가정적인 상하이 남성


가정적인 남성의 이미지를 떠올리면 육아 이미지가 가장 먼저 떠오른다. 한국에서는 ‘슈퍼맨이 돌아왔다’가 일으킨 육아예능 신드롬으로 적지 않은 남성들이 눈총을 받았다. 상하이에서는 맞벌이 풍조로 인해 이미 공동 육아의 인식이 보편화됐다. 그들이 ‘가정적’일 수 밖에 없는 이유는 과거 자녀의 호적이 아빠가 아닌 엄마를 따랐기 때문이다. 여성들은 후대의 호적 걱정 없이 신랑감을 고려한 것에 반해, 남성들은 결혼을 못하는 한이 있어도 외지인 배우자는 한사코 사양했다.

 

상하이 여성들의 이상형에 맞춰가는 남성들


한국에서 30대가 되면 결혼문제로 귀에 딱지 앉도록 잔소리를 듣듯이, 중국에서도 적지 않은 청년들이 이 문제로 골머리를 썩는다. 이는 자연스럽게 상하이 여성들의 이상형에 자신들을 맞춰가는 계기가 됐다. 남부 여성들은 대체적으로 가정적인 남자를 선호했다. 북부는 지역적인 특성으로 인해 ‘나를 지켜줄 수 있는’ 마초 이미지의 남자를 선호하는 것과는 상반된 모습이다.

 

한국 페미니즘, 상하이와 같은 인식개선이 우선


수많은 페미니스트들이 여성 권리 신장을 주장하는 지금, 상하이 여성들은 이처럼 가정과 직장 양쪽 모두 안정적인 생활을 영위하고 있다. 반면 한국에서는 또 레디컬 페미니즘이 주류로 흘러 전반적으로 페미니스트에게 부정적인 인식을 갖기도 한다. 한국 페미니스트들이 원하는 건 단지 상하이와 같은 인식 개선이 보편적인 사회 문화로 자리잡아 좋은 변화를 이끌어내는 것이라 생각한다.

 

학생기자 박채원(진후이고 11)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신년 계획 ‘작심삼일’ 왜 그럴까? hot 2017.12.29
    왜 우리는 신년계획을 지키는 경우보다 지키지 못하는 경우가 더 많을까? 12월이 다가오면 사람들은 연말정산을 한다. 그러다 보면 1년 동안 미루어 두었던 2017..
  • 중국 화폐의 변천사(1948년~1999년) hot 2017.12.22
    중국의 화폐 사용은 이미 5000년에 다다르는 유구한 역사를 지니고 있다. 긴 변천사의 과정에서 중국의 돈은 모양과 가치에서 다양한 변화를 거쳤다. 중화인민공화국..
  • 상하이에서 찾는 우리나라 역사 2017.12.22
    상해한국학교, 달라진 ‘임시정부의 발자취를 찾아서’  지난달 11일 200여 명의 상해한국학교 10, 11학년 학생들과 교사들은 상하이 소재의...
  • 중국 화폐 변천史 hot 2017.12.21
    중국의 화폐 사용은 이미 5000년에 다다르는 유구한 역사를 지니고 있다. 긴 변천사의 과정에서 중국의 돈은 모양과 가치에서 다양한 변화를 거쳤다. 중화인민공화국..
  • 중국 대학생들, 크리스마스에 사과를? hot 2017.12.20
    “크리스마스엔 ‘平安果’를 선물하세요” 한국의 크리스마스는 공휴일로 지정돼 있지만, 중국은 그렇지 않다. 중국은 사회주의 국가이기 때문에 종교적인 기념일..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상하이교민 1000명 월드컵 거리응원..
  2. 中 배낭족이 뽑은 미인이 가장 많은..
  3. 여름방학, 한국서 챙겨오세요
  4. 中 대학생들, 닷새동안 2만 2000..
  5. 화웨이폰 출하량 25% 증가, 애플..
  6. 상해한국학교 "스쿨버스 트럭과 추돌,..
  7. [인터뷰] 상해한국학교 김현순 진로..
  8. [6.19]구글, 징동에 6082억원..
  9. [6.21] 中 개인소득세 7년 만에..
  10. [6.15] 中 외자투자 규제 완화로..

경제

  1. 화웨이폰 출하량 25% 증가, 애플..
  2. 러시아 월드컵을 물든 ‘Made in..
  3. 정부 제재 무색…중국 집값 여전히 상..
  4. 중국 브랜드 가치 Top 500, 1..
  5. 디디추싱, 호주 진출 ‘순항’
  6. 위안화, 2020년 글로벌 기축통화의..
  7. 차이나랩 ‘차이나 챌린저스 데이’ 상..
  8. 中,개인소득세 7년 만에 ‘대수술’
  9. 中 제조업 전면개방 '新 외자투자 네..
  10. 2018년 상하이 전시회 일정(5월~..

사회

  1. 상하이교민 1000명 월드컵 거리응원..
  2. 中 배낭족이 뽑은 미인이 가장 많은..
  3. 여름방학, 한국서 챙겨오세요
  4. 中 대학생들, 닷새동안 2만 2000..
  5. 상해한국학교 "스쿨버스 트럭과 추돌,..
  6. 中 누리꾼, 조현우 골키퍼 ‘백옥 피..
  7. 단오절 연휴 시작…6월 16일 가장..
  8. 추억의 여성영화 '상하이 공감 무비데..
  9. 상하이 두달 새 외국인 500명 영구..
  10. 인기만화 ‘페파피그 실내 테마파크’..

문화

  1. 볼거리 다양한 6월 전시회
  2. 추억의 여성영화 '상하이 공감 무비데..
  3. 북코리아 6월의 새 책

오피니언

  1. [IT칼럼] 샤오미, 어디로 가고 있..
  2. [특별기고] 따오기를 통한 韩中日 3..
  3. [아줌마이야기] 쓸데없는 소신

프리미엄광고

ad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