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우리말 이야기] 10월이면 들려오는 노래, ‘잊혀진 계절’

[2016-10-31, 19:30:41]
 [우리말 이야기 38] 
 10월이면 들려오는 노래, ‘잊혀진 계절’ 

해마다 가을이 깊어가는 이맘때면 자주 들을 수 있는 노래가 있습니다. 

  “지금도 기억하고 있어요. 시월의 마지막 밤을.
  뜻 모를 이야기만 남긴 채 우리는 헤어졌지요.
  그날의 쓸쓸했던 표정이 그대의 진실인가요.
  한마디 변명도 못하고 잊혀져야 하는 건가요...”

벌써 30년도 더 전에 이용이 불러 유명해진 ‘잊혀진 계절’이지요. 그런데 이 노래의 제목과 가사에서는 사람들이 자주 저지르는 실수가 나타납니다. 바로 ‘잊혀진’과 ‘잊혀져야’라는 말입니다. 

동사를 피동형으로 만들고 싶으면 피동 접사 ‘~이’, ‘~히’, ‘~기’, ‘~리’를 집어넣거나 ‘~지다’라는 피동 접미사를 붙이면 됩니다. 현재의 문법 체계에서 ‘잊다’에는 ‘~히’ 한 가지만 붙일 수 있으므로 ‘잊혀진’은 ‘잊힌’으로, ‘잊혀져야’는 ‘잊혀야’로 써야 하지요. 오랫동안 익숙하게 들어왔기에 ‘잊힌’보다 오히려 자연스럽게 들리기도 하지만, ‘잊혀진’은 현재로서는 바른 표현이 아닙니다.  
  
그런데 어린 시절부터 너무 열심히들 영어 공부를 한 탓인지, 이처럼 중복 피동형이나 필요 없는 피동형을 쓰는 일이 점점 늘어나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 “그녀는 천사라고 불리워질 만큼 착하다.”에서 ‘불리워질’은 피동형과 사동형이 세 차례(리+우+지다 : 부르다→불리다→불리우다→불리워지다)나 겹쳐 어색하기 짝이 없습니다. 이것저것 다 빼고 그냥 ‘천사라고 부를 만큼’ 또는 ‘천사라고 할 만큼’ 이렇게 쓰면 충분하지 않을까요? 영어 동사 ‘do’의 뜻이 여러 가지이듯, 우리말 ‘하다’도 많고 많은 뜻이 있는데 왜 그걸 썩히는지 아쉽습니다. 

물론 ‘불리워지다’를 무조건 ‘하다’로 고쳐 쓸 수 있는 것은 아니지요. 어린 시절, ‘말이라 불리워진 사나이(The man called horse)’라는 서부영화를 본 적이 있습니다. 이때는 ‘말이라 이름 붙은 사나이’라고 쓰는 게 좋겠지요.

사동 접미사 ‘~시키다’라든가 피동 접미사 ‘~되다’, ‘~지다’ ‘~되어지다’ 같은 것을 꼭 써야 하는지 잘 살펴보기 바랍니다. ‘~시키다’나 ‘~되다’는 대개 ‘~하다’로 바꿔 쓸 수 있고, ‘~지다’는 빼 버리는 게 옳은 경우가 꽤 많습니다. (물론 ‘우거지다’, ‘사라지다’, ‘넘어지다’, ‘떨어지다’처럼 원래 피동형이 아닌 말이나, ‘미루어지다’, ‘멀어지다’, ‘주어지다’처럼 쓰는 게 자연스러운 경우도 있습니다.) 더욱이 ‘~되어지다’ 같은 말은 아예 없는 말이니 절대 써서는 안 됩니다.

그러면 불필요한 피동 표현 몇 가지를 고쳐 봅시다. 피동형뿐 아니라 주어나 목적어 등 다른 부분까지 바꾸어야 할 수도 있습니다. 

  ㉠ 거짓말시키지 마라 → 
  ㉡ 문이 열려지지 않는다 →
  ㉢ 이는 반드시 시정되어야 한다 →
  ㉣ 한국인들에게는 그것이 극복되어져야 했다 → 
  ㉤ 그들에 의해 조작되어졌던 → 
  ㉥ 지어진 지 20년 안팎 된 아파트 → 
  ㉦ 특정 이미지로 규정지어지는 것을 → 
 
이들은 다음과 같이 고치면 됩니다. 바르게들 고치셨나요? 

  ㉠ 거짓말하지 마라.
  ㉡ 문이 열리지 않는다.
  ㉢ (우리는) 이를 반드시 시정해야 한다.
  ㉣ 한국인들은 그것을 극복해야 했다.
  ㉤ 그들이 조작했던 → 그들이 조작한 → 그들이 꾸민
  ㉥ 지은 지 20년 안팎 된 아파트 
  ㉦ 특정 이미지로 규정되는 것을 
 
몇 가지 짚어 봅시다. 먼저, 우리말은 주어를 쓰지 않아도 되는 때가 많습니다. 그런데 서양말에 물든 탓인지 필요 없는 주어를 굳이 쓰는 일이 종종 있습니다. 그런가 하면 마땅히 주어가 되어야 할 것은 뒷전으로 밀려나고 엉뚱한 말이 주어가 되는 일도 흔합니다. 하루빨리 고쳐야 할 이상한 버릇이지요. ㉢과 ㉣, ㉤을 살펴보세요.

다음으로, 순우리말이나 우리식 표현을 많이 쓰고 싶어도 ‘적절한 표현이 부족하고, 뜻이 잘 통하지 않을 뿐 아니라 문장도 길어져서 비경제적’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이 또한 그릇된 생각입니다. 관심을 가지고 바르게 쓰려고 끊임없이 애를 쓰다 보면 어느덧 익숙해집니다. 그리고 반드시 길어지는 것도 아닙니다. ㉤을 보세요. 11 글자를 5 글자로 줄였지만 뜻은 오히려 더 뚜렷해지지 않았습니까?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세대학교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했으며 1980년 이후 현재까지 고등학교 국어교사로 재직 중이다. 1987년부터 1990년까지 <전교조신문(현 교육희망)>에서 기자로 활동했으며, 월간 <우리교육> 기자 및 출판부장(1990~1992), <교육희망> 교열부장(2001~2006) 등을 역임했다. 1989년 이후 민주언론운동협회가 주최하는 대학언론강좌를 비롯하여 전국 여러 대학 학보사와 교지편집위, 한겨레문화센터, 다수 신문사 등에서 대학생, 기자, 일반인을 대상으로 우리말과 글쓰기 강의를 해오고 있다. 또한 <교육희망>, <우리교육>, <독서평설>, <빨간펜> 등에 우리말 바로쓰기, 글쓰기(논술) 강좌 등을 기고 또는 연재 중이다.
ccamya@hanmail.net    [김효곤칼럼 더보기]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우리말 이야기] ‘사전오기’의 신화, 홍수환 hot 2016.10.28
    [우리말 이야기37]‘사전오기’의 신화, 홍수환얼마 전 파나마의 국회의원 엑토르 카라스키야 씨가 우리나라에 왔습니다.그 말이 왜 생겼는지 잘 모르는 젊은 세대들도..
  • 한글날 570돌을 맞으며 hot 2016.10.09
    [우리말 이야기 35] 한글날 570돌을 맞으며 1. 한글날의 유래 한글날은 세종이 훈민정음을 창제하여 반포한 것을 기념하는 날입니다. 세종실록에는 ‘1446년...
  • [건강칼럼] 발바닥이 당기고 아프다면 2016.10.03
    슬리퍼를 신고 십여 일의 여행을 마치고 난 후 갑자기 아침에 일어나니 발을 디디는데 발뒤꿈치가 화끈거리고 아프다고 호소하는 분이 내원했다. 발바닥을 가로지르는 족..
  • 건강칼럼] 추분(秋分), 가을열매로 호흡기 면역력.. 2016.09.21
     어느새 추분(秋分)이 하루 앞으로 다가 왔다. ‘덥고 추운 것도 추분과 춘분까지다’라는 속담처럼 아침저녁으로 부는 바람이 차갑게 느껴진다. 추분을 하루..
  • 우리말 아닌 우리말, “좋은 아침!!” 2016.09.15
    [우리말 이야기 34]우리말 아닌 우리말, “좋은 아침!!”텔레비전이나 라디오 방송에 나오는 사람들을 보면, 뉴스 진행자건 대담 프로그램 사회자건 연속 방송극 출..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中 인기 BJ, 국가 불렀다가 ‘방송..
  2. 上海市, 수입박람회 기간 휴일 조정안..
  3. 中 11월부터 수출환급세율 인상
  4. 스포츠카로 자녀 등하교시킨 '죄',..
  5. 상하이에서 민족문화예술을 빛내는 ‘진..
  6. 中서 표절한 한국 예능 ‘34개’…현..
  7. 가을, 상하이 전시장에서 예술과 놀자
  8. [10.12] '전자상거래법' 내년..
  9. 은행 재테크상품 문턱 낮춰, 1만元도..
  10. [10.9] ‘태국 웃고, 미국 울고..

경제

  1. 中 11월부터 수출환급세율 인상
  2. 은행 재테크상품 문턱 낮춰, 1만元도..
  3. 후룬 ‘中 부호 순위’…마윈, 4년..
  4. IMF, 中 경제전망 올해 6.6%,..
  5. 新개방·야심찬 도약, 上海수입박람회
  6. '전자상거래법' 내년 1월 시행.....
  7. 중국 여행객 급감에 태국 관광산업 '..
  8. 올해 A주 상장사 24곳 ‘민영’에서..
  9. 상하이 화이트컬러 97% '건강 이상..
  10. 중국 유가 8위안 시대 임박

사회

  1. 中 인기 BJ, 국가 불렀다가 ‘방송..
  2. 上海市, 수입박람회 기간 휴일 조정안..
  3. 스포츠카로 자녀 등하교시킨 '죄',..
  4. 中서 표절한 한국 예능 ‘34개’…현..
  5. "이 차 다신 안 타" 滴滴 '차단'..
  6. ‘태국 웃고, 미국 울고’…中 국경절..
  7. 13살 소년, 게임따라 고층서 뛰어내..
  8. 中 연예계 '나 떨고 있니?' 판빙빙..
  9. ‘디디좐처’ 승객, 광천수 마셨는데..
  10. 중국인, 일본에 대한 호감도 14년만..

문화

  1. 내년 4월 상하이모터쇼, 36만평 규..
  2. 판빙빙 최근 모습 공개…”1450억원..
  3. 가을, 상하이 전시장에서 예술과 놀자
  4. 상하이 10~12월 주요 전시 일정
  5. [책읽는 상하이] ② 상하이 생활의..
  6. [신간안내] 新중국을 읽는다
  7. [책 읽는 상하이 3] 엄마와 아들이..
  8. [책 읽는 상하이 4] 냉정과 열정사..
  9. 주윤발, 전재산 기부 약속... ‘돈..

오피니언

  1. 상하이에서 민족문화예술을 빛내는 ‘진..
  2. [아줌마이야기] 다자셰(大闸蟹) 계절..
  3. [아줌마이야기] 사 춘 기

프리미엄광고

ad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