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우리말 이야기] 10월이면 들려오는 노래, ‘잊혀진 계절’

[2016-10-31, 19:30:41]
 [우리말 이야기 38] 
 10월이면 들려오는 노래, ‘잊혀진 계절’ 

해마다 가을이 깊어가는 이맘때면 자주 들을 수 있는 노래가 있습니다. 

  “지금도 기억하고 있어요. 시월의 마지막 밤을.
  뜻 모를 이야기만 남긴 채 우리는 헤어졌지요.
  그날의 쓸쓸했던 표정이 그대의 진실인가요.
  한마디 변명도 못하고 잊혀져야 하는 건가요...”

벌써 30년도 더 전에 이용이 불러 유명해진 ‘잊혀진 계절’이지요. 그런데 이 노래의 제목과 가사에서는 사람들이 자주 저지르는 실수가 나타납니다. 바로 ‘잊혀진’과 ‘잊혀져야’라는 말입니다. 

동사를 피동형으로 만들고 싶으면 피동 접사 ‘~이’, ‘~히’, ‘~기’, ‘~리’를 집어넣거나 ‘~지다’라는 피동 접미사를 붙이면 됩니다. 현재의 문법 체계에서 ‘잊다’에는 ‘~히’ 한 가지만 붙일 수 있으므로 ‘잊혀진’은 ‘잊힌’으로, ‘잊혀져야’는 ‘잊혀야’로 써야 하지요. 오랫동안 익숙하게 들어왔기에 ‘잊힌’보다 오히려 자연스럽게 들리기도 하지만, ‘잊혀진’은 현재로서는 바른 표현이 아닙니다.  
  
그런데 어린 시절부터 너무 열심히들 영어 공부를 한 탓인지, 이처럼 중복 피동형이나 필요 없는 피동형을 쓰는 일이 점점 늘어나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 “그녀는 천사라고 불리워질 만큼 착하다.”에서 ‘불리워질’은 피동형과 사동형이 세 차례(리+우+지다 : 부르다→불리다→불리우다→불리워지다)나 겹쳐 어색하기 짝이 없습니다. 이것저것 다 빼고 그냥 ‘천사라고 부를 만큼’ 또는 ‘천사라고 할 만큼’ 이렇게 쓰면 충분하지 않을까요? 영어 동사 ‘do’의 뜻이 여러 가지이듯, 우리말 ‘하다’도 많고 많은 뜻이 있는데 왜 그걸 썩히는지 아쉽습니다. 

물론 ‘불리워지다’를 무조건 ‘하다’로 고쳐 쓸 수 있는 것은 아니지요. 어린 시절, ‘말이라 불리워진 사나이(The man called horse)’라는 서부영화를 본 적이 있습니다. 이때는 ‘말이라 이름 붙은 사나이’라고 쓰는 게 좋겠지요.

사동 접미사 ‘~시키다’라든가 피동 접미사 ‘~되다’, ‘~지다’ ‘~되어지다’ 같은 것을 꼭 써야 하는지 잘 살펴보기 바랍니다. ‘~시키다’나 ‘~되다’는 대개 ‘~하다’로 바꿔 쓸 수 있고, ‘~지다’는 빼 버리는 게 옳은 경우가 꽤 많습니다. (물론 ‘우거지다’, ‘사라지다’, ‘넘어지다’, ‘떨어지다’처럼 원래 피동형이 아닌 말이나, ‘미루어지다’, ‘멀어지다’, ‘주어지다’처럼 쓰는 게 자연스러운 경우도 있습니다.) 더욱이 ‘~되어지다’ 같은 말은 아예 없는 말이니 절대 써서는 안 됩니다.

그러면 불필요한 피동 표현 몇 가지를 고쳐 봅시다. 피동형뿐 아니라 주어나 목적어 등 다른 부분까지 바꾸어야 할 수도 있습니다. 

  ㉠ 거짓말시키지 마라 → 
  ㉡ 문이 열려지지 않는다 →
  ㉢ 이는 반드시 시정되어야 한다 →
  ㉣ 한국인들에게는 그것이 극복되어져야 했다 → 
  ㉤ 그들에 의해 조작되어졌던 → 
  ㉥ 지어진 지 20년 안팎 된 아파트 → 
  ㉦ 특정 이미지로 규정지어지는 것을 → 
 
이들은 다음과 같이 고치면 됩니다. 바르게들 고치셨나요? 

  ㉠ 거짓말하지 마라.
  ㉡ 문이 열리지 않는다.
  ㉢ (우리는) 이를 반드시 시정해야 한다.
  ㉣ 한국인들은 그것을 극복해야 했다.
  ㉤ 그들이 조작했던 → 그들이 조작한 → 그들이 꾸민
  ㉥ 지은 지 20년 안팎 된 아파트 
  ㉦ 특정 이미지로 규정되는 것을 
 
몇 가지 짚어 봅시다. 먼저, 우리말은 주어를 쓰지 않아도 되는 때가 많습니다. 그런데 서양말에 물든 탓인지 필요 없는 주어를 굳이 쓰는 일이 종종 있습니다. 그런가 하면 마땅히 주어가 되어야 할 것은 뒷전으로 밀려나고 엉뚱한 말이 주어가 되는 일도 흔합니다. 하루빨리 고쳐야 할 이상한 버릇이지요. ㉢과 ㉣, ㉤을 살펴보세요.

다음으로, 순우리말이나 우리식 표현을 많이 쓰고 싶어도 ‘적절한 표현이 부족하고, 뜻이 잘 통하지 않을 뿐 아니라 문장도 길어져서 비경제적’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이 또한 그릇된 생각입니다. 관심을 가지고 바르게 쓰려고 끊임없이 애를 쓰다 보면 어느덧 익숙해집니다. 그리고 반드시 길어지는 것도 아닙니다. ㉤을 보세요. 11 글자를 5 글자로 줄였지만 뜻은 오히려 더 뚜렷해지지 않았습니까?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세대학교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했으며 1980년 이후 현재까지 고등학교 국어교사로 재직 중이다. 1987년부터 1990년까지 <전교조신문(현 교육희망)>에서 기자로 활동했으며, 월간 <우리교육> 기자 및 출판부장(1990~1992), <교육희망> 교열부장(2001~2006) 등을 역임했다. 1989년 이후 민주언론운동협회가 주최하는 대학언론강좌를 비롯하여 전국 여러 대학 학보사와 교지편집위, 한겨레문화센터, 다수 신문사 등에서 대학생, 기자, 일반인을 대상으로 우리말과 글쓰기 강의를 해오고 있다. 또한 <교육희망>, <우리교육>, <독서평설>, <빨간펜> 등에 우리말 바로쓰기, 글쓰기(논술) 강좌 등을 기고 또는 연재 중이다.
ccamya@hanmail.net    [김효곤칼럼 더보기]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우리말 이야기] ‘사전오기’의 신화, 홍수환 hot 2016.10.28
    [우리말 이야기37]‘사전오기’의 신화, 홍수환얼마 전 파나마의 국회의원 엑토르 카라스키야 씨가 우리나라에 왔습니다.그 말이 왜 생겼는지 잘 모르는 젊은 세대들도..
  • 한글날 570돌을 맞으며 hot 2016.10.09
    [우리말 이야기 35] 한글날 570돌을 맞으며 1. 한글날의 유래 한글날은 세종이 훈민정음을 창제하여 반포한 것을 기념하는 날입니다. 세종실록에는 ‘1446년...
  • [건강칼럼] 발바닥이 당기고 아프다면 2016.10.03
    슬리퍼를 신고 십여 일의 여행을 마치고 난 후 갑자기 아침에 일어나니 발을 디디는데 발뒤꿈치가 화끈거리고 아프다고 호소하는 분이 내원했다. 발바닥을 가로지르는 족..
  • 건강칼럼] 추분(秋分), 가을열매로 호흡기 면역력.. 2016.09.21
     어느새 추분(秋分)이 하루 앞으로 다가 왔다. ‘덥고 추운 것도 추분과 춘분까지다’라는 속담처럼 아침저녁으로 부는 바람이 차갑게 느껴진다. 추분을 하루..
  • 우리말 아닌 우리말, “좋은 아침!!” 2016.09.15
    [우리말 이야기 34]우리말 아닌 우리말, “좋은 아침!!”텔레비전이나 라디오 방송에 나오는 사람들을 보면, 뉴스 진행자건 대담 프로그램 사회자건 연속 방송극 출..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中 5월 달라지는 것들
  2. 뉴욕의 센트럴파크, 푸동 ‘세기공원(..
  3. 5월부터 하이난 59개국 무비자 입국..
  4. 中언론, 대한항공 보스의 패도녀, '..
  5. 대학생 공산당원이 되려면?
  6. 제주특별자치도, 웨이신 공중하오 ‘제..
  7. [전병서칼럼]G2무역 분쟁에서 ‘어부..
  8. 상하이 첫 '공유식당' 내달 선보인다
  9. G마트 구베이점 오픈 “좋은 이웃이..
  10. 中 반려동물 물림 사고 증가... 1..

경제

  1. 中 5월 달라지는 것들
  2. 5월부터 하이난 59개국 무비자 입국..
  3. '텐센트뮤직' 250억 달러 규모 美..
  4. 中 쓰레기 수입 금지 품목 추가
  5. 세계 高수익기업 Top 10에 中..
  6. 알리바바, 이번엔 '반도체'...AI..
  7. 디디 VS 메이퇀 '불꽃전' 일단락
  8. 中 자동차시장도 개방 구체화...외자..
  9. 美 규제맞은 ‘화웨이’, 미국인 직원..
  10. 상하이 1분기 GDP 6.8% 성장,..

사회

  1. 中 5월 달라지는 것들
  2. 中언론, 대한항공 보스의 패도녀, '..
  3. 제주특별자치도, 웨이신 공중하오 ‘제..
  4. 상하이 첫 '공유식당' 내달 선보인다
  5. G마트 구베이점 오픈 “좋은 이웃이..
  6. 中 반려동물 물림 사고 증가... 1..
  7. 中 남성, 놀이기구 탑승 중 안전장치..
  8. 억대 차량 긁은 학생에 차주가 요구한..
  9. 베이징 지하방 ‘17억8000만원’,..
  10. 집주인 위챗머니 훔친 대범한 가정부

문화

  1. 설렘폭발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2. 즐길거리 가득한 4월 전시회

오피니언

  1. [독자투고]장가항 포스코를 다녀와서
  2. [전병서칼럼]G2무역 분쟁에서 ‘어부..
  3. [아줌마이야기] 고전 읽기
  4. 송장 대학성 제2기 조선족 운동회 열..

프리미엄광고

ad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