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아줌마이야기] 사랑은 받는 것

[2018-01-10, 10:44:23] 상하이저널

"사랑은 주는 걸까? 받는 걸까?"
중년을 지나가는 요즘 난 좀 고루하다고 느껴질 수도 있는 사랑이란 것에 대해 생각할 때가 많다. 내가 어렸을 때는 사춘기나 우울증 이런 말들이 듣기 힘들었지만 요즘 현대인들에겐 떼어놓을 수 없는 마치 누구에게나 오는 운명과도 같은 과정인 듯 생활 속에 깊숙하게 자리잡고 있는 듯 하다.

 

혹자는 말하기를 사춘기 이기는 것이 갱년기라고 청소년기에 이어 중년의 또 한번의 과도기를 비중있게 바라보기도 한다. 사춘기는 아프면서 성숙해 간다면 갱년기는 아프면서 늙어간다는 면에서 서글픔도 함께 동반하기도 한다. 하지만 이런 과도기에 동반하는 애정결핍은 절제할 수 없는 충동적인 모습으로 돌이킬 수 없는 선택을 하기도 하고 또는 끝을 알 수 없는 방황을 하기도 한다. 가족을 위해 애쓰고 분주하게 보냈던 시간들이 이렇게 빨리 지나고 정신차리고 나를 보니 세월 앞에 어느새 나만 초라하게 있는 듯한 느낌을 받을 수도 있다.


난 사랑은 주는 거라고 늘 생각해 왔다. 하지만 요즘 난 내 안에 사랑이 없다면 결코 줄 수가 없고 책임감이나 행위에 지나지 않는다는 생각을 하게한다. 내면에 채워지지 않은 겉모습의 사랑은 금방 지치고 만다. 애정 없는 사랑의 행위는 사랑이 아니고 사랑의 모양이다. 그것은 사람을 슬프게 하고 몸과 맘을 병들게 한다. 사랑이 없는 막연한 희생은 아무런 가치가 없다.


우리 어머니들의 가족을 향한 희생이 사랑이 아니라고 말하진 않겠다. 하지만 혼자만의 희생으로 지치고 병든다면 그 희생이 가족을 위해 진정 가치 있는 일인지 알 수가 없다. 사랑을 했지만 받는 건 늘 뒷전이었던, 마치 오직 사랑하려고만 태어난 사람인듯하다. 시대가 변한 건 맞는 것 같다. 우리의 어머니는 그것을 운명처럼 받아들였다면 지금 우리는 아파한다. 분명 같은 감정이 있었을 텐데….


문득, 어쩌면 많은 사랑을 받았지만 사랑하는데 열심인 삶을 살다가 받은 것을 바라볼 여유가 없었을 수도 있다는 생각을 했다. 자녀들도 떠나고 둘이 혹은 혼자 남았을 때 가끔은 허탈함에 눈물이 흐를 수도 있다. 하지만 점점 조용한 시간이 많아지고 잊고 지내던 아니면 생각도 못한 행복한 시간들 그들 때문에 웃음짓던 때를 회상할 수도 있을 것이다. 그리고 사랑을 주었는데 내가 그것을 받지 않았구나 그래서 내게 감사가 없어지고 지치고 우울했음을 깨닫게 될 수도 있을 것이다.


사랑으로 받은 상처는 사랑으로 치유된다는 말이 있다. 하지만 내 안에 사랑이 없다면 아니 받은 사랑을 보지 못한다면 내 안의 우울함 절망은 결코 치유할 수 없고 누구를 가슴으로 사랑할 수는 더욱 없다. 마음의 눈을 뜨고 바라본다면 주신 것을 받지 않은 사랑이 차고 넘친다. 내가 너무 교만했구나. 주려고만 했지 받을 줄을 몰랐구나. 그리고 내가 원하는 것이 아니면 그것이 사랑이 아니라 하며 힘들어 했구나. 주는 사랑에 초점을 맞추다 보니 받는 것에 많이 부족함을 느낀다. 무엇을 받으면 돌려줘야 한다는 생각에 때론 받는 것이 즐거움이 아니라 부담으로 느껴지기도 한다.


상대방이 베푸는 호의에 감사함으로 받는 훈련도 필요하다. 감사하고 또 그 사랑을 이웃에게 흘려 보낸다면 사랑에 빚진 자로 살아간다는 것이 부담이 아닌 기쁨이 되지 않을까? "내 안에 받은 사랑이 가득하니 그 사랑이 자연스럽게 흐릅니다. 그리고 그 사랑이 나를 감사함으로 살아가게 합니다" 이런 고백이 있는 인생이길 기대한다.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아줌마이야기] 일단 크고 봐야 해 2018.01.03
    큰아이가 중학생이 되면서 사춘기가 시작됐는지, 사소한 일로 충돌하는 일이 생기기 시작했다. 고분고분 하던 아이가 말도 안 되는 괴변으로 말대답을 할 때는 정말 아..
  • [아줌마이야기] 안녕, 나의 상하이 hot 2017.12.29
    만나고 정을 나누고 때가 되면 헤어지는 일상의 반복이 익숙해질 법도 한데 이별은 늘 어색하고 슬프다. 정해진 시간을 두고 시작된 인연이었고 예정된 이별이었다고 합..
  • [독자투고] 상하이 사람들과 함께 한 즐거운 여행 2017.12.21
    중국 노년관광촉진회 관광축제 500여명 참가최근 상하이 푸동조선족노인협회 회원들은 중국 노년관광촉진회 상하이 사업부 제2기 관광축제 폐막식 행사에 동참해 여행과...
  • [아줌마이야기] 2017, 상하이에서 학교 보내기 hot 2017.12.19
    최근에 막내가 전학을 하게 되었다. 중2에 학교를 옮기는 것에 대해 고민이 많았지만 두 언어(중국어와 영어)를 배우며 매일 11시, 12시가 넘어서까지 숙제와 시..
  • [독자투고] 기후변화와 지구온난화 2017.12.07
    현재 기후는 급격하게 변화되고 있다. 실제로 2016년의 여름은 역대 최고 기온을 기록한 바 있다. 여름은 길어지고 더워진데에 비해 겨울 또한 길어지고 더 추워지..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中 5월 달라지는 것들
  2. 뉴욕의 센트럴파크, 푸동 ‘세기공원(..
  3. 5월부터 하이난 59개국 무비자 입국..
  4. 中언론, 대한항공 보스의 패도녀, '..
  5. 대학생 공산당원이 되려면?
  6. 제주특별자치도, 웨이신 공중하오 ‘제..
  7. [전병서칼럼]G2무역 분쟁에서 ‘어부..
  8. 상하이 첫 '공유식당' 내달 선보인다
  9. G마트 구베이점 오픈 “좋은 이웃이..
  10. 中 반려동물 물림 사고 증가... 1..

경제

  1. 中 5월 달라지는 것들
  2. 5월부터 하이난 59개국 무비자 입국..
  3. '텐센트뮤직' 250억 달러 규모 美..
  4. 中 쓰레기 수입 금지 품목 추가
  5. 세계 高수익기업 Top 10에 中..
  6. 알리바바, 이번엔 '반도체'...AI..
  7. 디디 VS 메이퇀 '불꽃전' 일단락
  8. 中 자동차시장도 개방 구체화...외자..
  9. 美 규제맞은 ‘화웨이’, 미국인 직원..
  10. 상하이 1분기 GDP 6.8% 성장,..

사회

  1. 中 5월 달라지는 것들
  2. 中언론, 대한항공 보스의 패도녀, '..
  3. 제주특별자치도, 웨이신 공중하오 ‘제..
  4. 상하이 첫 '공유식당' 내달 선보인다
  5. G마트 구베이점 오픈 “좋은 이웃이..
  6. 中 반려동물 물림 사고 증가... 1..
  7. 中 남성, 놀이기구 탑승 중 안전장치..
  8. 억대 차량 긁은 학생에 차주가 요구한..
  9. 베이징 지하방 ‘17억8000만원’,..
  10. 집주인 위챗머니 훔친 대범한 가정부

문화

  1. 설렘폭발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2. 즐길거리 가득한 4월 전시회

오피니언

  1. [독자투고]장가항 포스코를 다녀와서
  2. [전병서칼럼]G2무역 분쟁에서 ‘어부..
  3. [아줌마이야기] 고전 읽기
  4. 송장 대학성 제2기 조선족 운동회 열..

프리미엄광고

ad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