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독자투고] 기후변화와 지구온난화

[2017-12-07, 10:18:42] 상하이저널

현재 기후는 급격하게 변화되고 있다. 실제로 2016년의 여름은 역대 최고 기온을 기록한 바 있다. 여름은 길어지고 더워진데에 비해 겨울 또한 길어지고 더 추워지지 않았는가? 이렇게 계절의 주기가 변하고 기후가 급격하게 변화하는 것을 바로 "기후변화"라고 한다. 최근 "지오스톰"이라는 영화가 개봉했듯이, 기후변화와 지구온난화는 전세계에 아주 큰 화제가 되고 있다.  

 

우리는 이를 심각한 문제로 받아들이고 해결책을 찾아나가야 한다. 우리는 기후변화가 진행되고 있다는 것을 어떻게 믿을 수 있을까? NASA(미국항공우주국,나사) 자료에 의하면, 평균 기온은 19세기에 비해 1.1도씨나 올라갔다. 이는 대표적인 온실가스인 이산화탄소(CO2)가 대기 중에 증가했기 때문이라고 NASA는 발표했다.

 

 

▲ 1953년 지구 ⓒ NASA

 

 

▲ 2013년 지구 ⓒ NASA
(출처:NASA<https://svs.gsfc.nasa.gov/cgi-bin/details.cgi?aid=4135>) 


위에는 NASA가 발표했던 1953년의 지구, 2013년도의 지구를 보여주는 사진이다. 우리의 지구는 온실가스 증가에 따라 점점 지구에 열이 축적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기온변화 뿐만 아니라, 높은 기온에 따라 빙하들이 녹고 해수면은 증가한다고 한다. 해수면은 1993년에 비해 84.8미터 상승하였다. 또한 허리케인, 홍수, 폭염 같은 자연재해도 전에 비해 증가하는 추세이다.

 

현재 전세계와 국내 에너지소비량을 보면 화석에너지는 아주 큰 비율을 차지하고 있다. 이 때문에 많은 국가들과 기업들이 태양에너지, 풍력, 수력 등의 신재생에너지 발전에 많은 투자와 기여를 하고 있지만, 현실은 오직 신재생에너지 발전으로만 기후변화를 막을 수는 없다. 태양에너지, 수력, 풍력은 지역적 영향을 많이 받기도 하고, 모든 지역에서 효율적일 수 없다.

 

그렇다면 "지구공학"은 어떨까? 지구공학은 인류와 환경의 필요에 맞도록 기온상승을 예방하고, 온실가스를 줄이는데에 연구하는 공학 분야이다. 최근들어 이 "지구공학" 이라는 분야가 지구의 기후변화를 막을 수 있을거라는 가능성 때문에 더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 큰 분야로 CDR(Carbon Dioxide Removal), 즉 대표적인 온실가스 이산화탄소 제거 방법을 연구하는 것과 SRM(Solar Radiation Management), 태양의 복사열이 지구에 닿기 전에 반사층을 이용하여 우주에 되돌려 보내는 기술로 구성되어있다.

 

이 기술들은 현재 하버드대학 측에서 많은 투자를 하여 연구단계에 있고, 실제 2009년에 러시아 과학자 Yuri A. Israel은 "이어로졸을 대기중에 뿌리면 햇빛이 지구에 닿는 양을 줄여준다"라는 개념을 기반으로하여 에어로졸 발전기를 헬리콥터와 자동차 차대에 배치해 황산염을 분출하여 햇빛을 줄어드는 성공적인 연구를 마쳤다. 이는 비록 현장실험에 불과했지만, 과학자들은 여러 실험을 통해 지구공학의 성공가능성을 기대하고 있다. 2018년 상반기에는 하버드대학 측에서 228억여원을 투자받아 약 3년간 지구공학 실험을 진행할 예정에 있다.
 

유지민(SAS 2017 졸업생)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아줌마이야기] 목적과 목표 2017.12.05
    달성해야 하는 목표와 삶의 방향을 정하는 목적은 앞으로 가야 한다는 맥락에서는 같다고 볼 수도 있겠지만 결과에 대해서는 현저하게 차이가 날수 있다고 생각한다. 몇..
  • [아줌마이야기] 니들이 김밥을 알아? 2017.11.21
    나는 아이들 학교행사나 소풍으로 음식을 준비 할 일이 있으면 김밥을 자주 싸곤 했다. 소풍엔 당연히 도시락 싸기도 간편하고, 맛도 있는 김밥이 진리라고 생각했다...
  • [독자투고] 상하이조선족노인운동회 성황리에 개최 hot 2017.11.20
    지난 12일 상하이조선족노인운동회가 치바오실험중학교에서 성황리에 열렸다, 건강, 쾌락, 화합, 발전을 슬로건으로 한 이번 운동회에 회원, 각 대표, 관중 총 43..
  • [아줌마이야기]아이별곡 (阿姨别曲) hot 2017.11.16
    길고 긴 여름의 끝 찬바람이 시작되던 어느 날 갑자기, 그녀는 열쇠꾸러미 하나만을 남기고 홀연히 사라졌다. 평소와 다름없는 모습으로 들어와 조용히 할 일을 끝마치..
  • [아줌마이야기] 아들의 짝사랑 2017.11.14
    우리집 방년 9세 2호님은 몇 년 째 지독한 짝사랑에 빠져 있다. 그 대상은 다름아닌 불특정 다수의 친구들. 스쿨버스에서 내리면서부터 시작되는 친구 앓이는 쉬는...
ad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7.10] 화하이제약, 발암물질 논..
  2. 中 휴대폰, 러시아서 인기몰이
  3. 중국 양로서비스산업 외자에 개방
  4. 상하이 '개방 확대 100조' 발표,..
  5. 와이탄 ‘공중 거미줄’ 트롤리선 철거
  6. 상하이·화동 워터파크 모여라!
  7. 포춘차이나 中 500대 기업, 1위는..
  8. [7.11] 외국인 개인 투자자, A..
  9. 국가표준원, TBT 대응 상하이 설명..
  10. 한중 청년 일자리 희망위원회 해외 첫..

경제

  1. 中 휴대폰, 러시아서 인기몰이
  2. 중국 양로서비스산업 외자에 개방
  3. 상하이 '개방 확대 100조' 발표,..
  4. 포춘차이나 中 500대 기업, 1위는..
  5. 국가표준원, TBT 대응 상하이 설명..
  6. 세계은행 GDP 순위, 미국∙중국 나..
  7. 글로벌 자동차기업, 줄줄이 중국으로
  8. 中 올 들어 13번째 유가 인상
  9. 오포, 호주시장 10개월만에 철수
  10. 中 에이즈 치료 신약 첫 개발

사회

  1. 와이탄 ‘공중 거미줄’ 트롤리선 철거
  2. 한중 청년 일자리 희망위원회 해외 첫..
  3. 에어차이나 공포의 ‘급강하’…조종사..
  4. 보상 기다릴까? 그냥 합의할까?
  5. 상하이 ‘푸른하늘' 만들기 나선다
  6. 중국인 평균 여가시간 2.27시간 …..
  7. 독일, 한국전 패배가 ‘온라인 게임’..
  8. 中 길에서 욕하고 바지 내린 남성…알..
  9. 中여성 독사를 애완용으로 키우려다....
  10. 한우성 재외동포재단 이사장 상하이 방..

문화

  1. 윤아르떼, Can art go too..
  2. 아이들과 함께하는 7월 전시
  3. 인민망 추천 여름방학 중학생 필독도서..

오피니언

  1. [독자투고] 과일나무 이야기
  2. [아줌마이야기] 소 확 행

프리미엄광고

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