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아줌마이야기] 生态绿道

[2021-01-20, 10:37:38] 상하이저널

둘째 아이 학교 때문에 외국인이 거의 없는 이곳으로 이사 온 지 딱 6개월이 흘렀다. 이곳으로 이사 와서 가장 처음 한 일은 다종뎬핑(大众点评)으로 주변을 검색해 보는 일이었다. 아이들이 다녔던 초등학교도 근처에 있는지라 낯설지 않은 곳이었지만 이제는 생활 터전이니 더 자세히 알고 싶었다. 주변을 검색해 보니 전엔 본 적이 없는 “생태록도(生态绿道)’라는 곳이 검색됐다. 공원은 공원인데 달리기를 할 수 있게 조깅 도로를 조성해 놓은 곳이었다. 나는 바로 운동화를 신고 입구를 찾아가 보았다. 

‘와우~ 말 그대로 정말 녹색 자연의 길이다. 여기에 언제 이런 게 생겼지….’ 

공원은 여기저기 공사 중이었지만 오픈 되어 있는 곳 구석구석을 다 달리면 7km는 나오는 코스였다.  얼마나 멋지게 조성해 놓았는지 꼭 숲에 들어온 느낌을 주는 구간도 있었다. 일반 도로에선 길이 고르지 않아 잘 안 뛰었는데 이젠 원 없이 뛸 수 있게 됐다. 근처에 사는 중국 친구에게 너희 집 옆에 이런 곳이 있는데 가 보았냐고 물었더니 금시초문이란다.

다음날 그 중국 친구한테 연락이 왔다. 이게 도대체 언제 생겼냐며 집에서 걸어서 5분 밖에 안되는 거리인데 전혀 몰랐다고 한다. 그러면서 자기가 좀 더 가까운 입구를 찾았다며 지름길을 알려주었다. 이 지름길은 정말 지역 주민 아니면 알 수 없는 길이었다. 나도 그 길로 다니니 입구까지 돌아가야 하는 수고를 덜 수 있었다. 

날이 갈수록 공원은 제 모습을 갖췄다. 1월 1일 오픈한다고 막아 놓았던 길은 정말 오픈이 됐는지 궁금했다. 휴일을 맞아 1일 날 큰 아이와 함께 이 공원으로 조깅을 나왔다. 진짜 오픈이 됐을까 하던 찰나 벽은 안 보이고 터널이 시야에 들어왔다. 진짜 오픈돼 있었다. 더욱 놀라웠던 건 막아 놓았던 길 뒤로는 외환선 교차로였기 때문에 기껏해야 입구가 생기는 줄로만 알았지만 예상과는 달리 외환 교차로 옆으로 조깅 도로가 나란히 놓여있었고 그 길로 2km 코스가 더 있다는 사실이었다. 그제서야 바닥에 쓰여있던 5000m의 의미가 이해가 됐다. 이젠 구석구석 뛰지 않아도 쭉 뻗은 길만 따라가면 편도 5km, 왕복 10km가 가능해졌다. 

큰 아이는 갑자기 길어진 코스에 당혹했고 나는 다 뛰고 나면 씨트립 가서 맛있는 거 사줄 테니 끝까지 가보자고 다독였다. 씨트립 본사로 바로 나가는 길이 없어서 아쉽긴 했지만 그래도 집 근처에 이런 곳이 있다는 건 정말 큰 행운이라는 생각이 든다. 아직도 공원은 여기저기 조성 중이다. 공사가 완전히 끝난 후엔 더 멋진 곳으로 바뀌겠지. 요즘 들어 동네 인도도 걷기 좋게 바뀌고 있다. 지역 신문을 보면 업그레이드된 보행자 도로 기사가 유난히 많다. 요즘 상하이를 보면 자동차 중심에서 사람 중심으로 변해가는 느낌이 든다.

반장엄마(erinj12@naver.com)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플러스광고

[관련기사]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아줌마이야기] 지금, 여기서 행복하기 hot 2021.01.14
    두꺼운 커튼을 밀어 제치자 어제 밤 어둠에 몸을 숨기고 있던 숙소 건물의 기와지붕과 단아한 정원, 그리고 무엇보다 저 멀리 옥룡설산 뒤편 어디쯤일 봉우리들이 한눈..
  • 화동조선족주말학교 장학금수여식 열려 hot 2021.01.07
    한국인 기업가의 기부선행으로 30명 학생 장학금 수상신축년 새해를 맞아 지난 2일, ‘화동조선족주말학교 상하이 본교 제2기 장학금수여식’이 상하이민항홍차오윈빌딩에..
  • [아줌마이야기] 독서실 단상 2021.01.07
    고3 때 다급해진 마음으로 동네에서 가장 가까운 독서실을 한 달 끊은 적이 있었다. 야자를 끝낸 야심한 시각 남자여자실로 나눠진 그곳에 가서 늘 침을 흘리며 자..
  • [코트라칼럼] 2021년 세계 속의 중국 경제 전망 hot 2020.12.31
    과거 중국 경제 전망은 경제성장률을 비롯해 주요 지표 예측이 주류를 이루었다. 세계는 연결하고 확장하는 추세가 안정적으로 유지되었고 중국은 계량 목표를 세우고 양..
  • [아줌마이야기] 매실청, 유자청 hot 2020.12.29
    매 해 5월이 시작될 무렵이면 매실청을 담는다. 2006년부터 담기 시작했는데 그 때만 해도 매실을 구하기 힘들어 함께 매실을 담을 분들과 소주의 중국 매실농장에..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선배기자 인터뷰] “공부는 경쟁 아..
  2. 중드 ‘겨우 서른’ 여배우, 한국식..
  3. 中 10대 증권사의 A주 전망, “회..
  4. 꽃시장에 찾아온 봄... 상하이 대표..
  5. 한국입국하는 해외교민도 2월 24일부..
  6. 中 갑부 궈메이 회장 출소… 궈메이..
  7. [2.19] 中 춘절 소비 140조원..
  8. 中 폭죽금지 법망 피한 ‘와이어 불꽃..
  9. 춘절기간 中 영화관 ‘인산인해’…박스..
  10. 춘절 연휴 하이난면세점 15억 매출..

경제

  1. 中 10대 증권사의 A주 전망, “회..
  2. 中 갑부 궈메이 회장 출소… 궈메이..
  3. 춘절 연휴 하이난면세점 15억 매출..
  4. 中 춘절연휴 9840만 명 이동… 전..
  5. 춘절연휴 주택 거래, 200% 늘었다
  6. 상하이 新에너지차 정책혜택 2년 연장
  7. 中 춘절 소비 140조원, 코로나도..
  8. 틱톡, 미국 사업 매각 대신 IPO?
  9. 샤오미 “전기차 연구 중이나 아직 정..
  10. 中 ‘1호 문건’ 발표…18년째 ‘농..

사회

  1. 중드 ‘겨우 서른’ 여배우, 한국식..
  2. 한국입국하는 해외교민도 2월 24일부..
  3. 中 폭죽금지 법망 피한 ‘와이어 불꽃..
  4. 춘절기간 中 영화관 ‘인산인해’…박스..
  5. 저출산에 다급해진 中, 동북지역 출산..
  6. 中 코로나 본토 확진 '0'... 상..
  7. 상하이 2월 22일 개학 확정.....
  8. 中 전국 고위험 지역 ‘0’… 11일..
  9. 춘절 택배 6억 건 돌파… 전년比 2..
  10. 30대 女, 상하이 디즈니 무대 난입..

문화

  1. [책읽는 상하이 103] 고단한 삶을..

오피니언

  1. [투자컨설팅]한중 M&A 기회와 트렌..
  2. [허스토리 in 상하이] 춘절 단상
  3. [건강칼럼]겨울에 흔한 뇌졸중 ‘이런..
  4. [사라의 식탁] 나른하게 볶은 마늘과..
  5. [허스토리 in 상하이] 경솔

프리미엄광고

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