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아줌마이야기] 小事情

[2019-11-08, 11:29:41] 상하이저널
이제 내년 6월이면 작은아이는 초등학교를 졸업한다. 그래서 지금 학교에선 졸업반 학생들의 졸업준비가 한창이다. 이번 학기엔 졸업사진 촬영과 중학교 입학설명회가 있다. 우리반도 다른 반과 마찬가지로 졸업 사진 때 입고 찍을 옷과 소품에 대해 논의했다. 큰 아이 때는 교복과 학사 복만 입고 찍었기 때문에 이번에도 당연히 그럴 줄 알았다. 그러나 역시 80后엄마들은 달라도 많이 달랐다. 

교복을 입는 건 당연한데 평소 안하던 리본과 넥타이까지 풀세트로 장착하라 하니 1학년때 받은 리본과 넥타이를 이미 잊어버린 사람이 과반수 이상이었다. 하는 수 없이 다시 구매를 해야 했다. 거기에 이미 작아질 대로 작아져서 간신히 입던 교복까지 새로 구매해야 하는 사람까지 생겼다. 1년도 채 남지 않은 졸업이지만 그래도 교복은 평소에도 입고 다녀야 하니 새로 구매하는 건 어쩔 수 없는 일이었다. 

그러다 논의가 된 것이 우리 반 티셔츠에 청바지를 입자는 것이었다. 평소처럼 교복 운동복을 입으면 될텐데 굳이 청바지가 이쁘다며 청바지를 입히자는 것이다. 나는 반대했지만 다수의 학부모가 찬성했다. 논의 끝에 청바지는 유니클로에서 나온 아동용 청바지로 통일하자는 결론이 났다. ‘하필 유니클로…’ 어쩔 수 없이 유니클로로 청바지를 사러 가서 제일 큰 사이즈를 입어 보는데 작았다. 당황스럽기도 했으나 한편으론 잘됐다 싶기도 했다. 우리아이는 맞는 사이즈가 없다는 핑계로 인터넷에서 저렴하고 통 큰 청바지를 구매했다. 물론 중국브랜드로 말이다. 평소에 청바지를 전혀 입지 않기 때문에 이 또한 낭비라는 생각이 들었다. 

거기다 청바지엔 하얀색 운동화를 신어야 한다며 이 또한 반 전체가 똑같은 ‘回力(중국 신발 브랜드)’ 신발을 사 신기로 했다. 그런데 반장엄마가 보내준 링크에선 아동용 신발 220사이즈가 제일 큰 것이었다. 반장엄마는 다시 어른용 링크를 보내주었고 아동용은 50위안이었지만 성인용을 90위안이었다. 이 또한 사진 찍는 날 한번 만 신고 전혀 신을리 없어 불필요한 지출이었다.

안건은 끝이 없었다. 교복에 신을 구두와 양말 또한 구매를 해야 했다. 졸업 사진 촬영 날 하루를 위해 아니 사진 몇 컷을 위해 나는 이미 몇 백 위안을 지출했다. 다른 엄마들은 돈이 얼마 안들었다며 반기는 기색이다. 하긴 3학년때 “10살 됐어요” 이벤트비용으로 1인당 600위안을 낸 것에 비하면 반값 정도에 해결했으니 그럴만도 했다. 돈이 문제가 아니라 이 물건들을 어떻게 처리해야 할지 벌써부터 신경이 쓰인다. 

나는 이미 많은 중국친구들을 통해 ‘절약’을 실천하는 젊은 사람들이 별로 없다는 것을 알고 있다. 한 번 입을 것이지만 아이를 위해서라면 명품인들 못 사주겠냐는 태도에 정말 반기를 들고 싶다. 물건이 흔하기도 하고 사 줄 여력도 충분하니 ‘절약’을 실천할 이유가 전혀 없어 보인다. 물론 한국인들 그런 사람 없겠냐만은 중국에 살다 보니 유독 그런 사람들이 눈에 많이 띈다. 

“낭비라는 생각 안들어?”
“뭐 어때 싸잖아! 小事情!” 

“小事情” 별거 아니라는 이 단어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구속될 때도 중국 친구들한테 많이 들었던 단어다. 뭐 그런 일로 구속까지 시키냐고, 중국에선 흔한 일이라고…. 중국에 이리 오래 살고 있지만 어디까지가 “小事情”인지 정말 이해하기 어렵다. 

반장엄마(erinj12@naver.com)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독자투고]행복한 노년, 건강한 가을 운동회 hot 2019.10.31
    제8회 상하이 조선족 노인 협회 운동회지난 27일 ‘제8회 상하이 조선족 노인협회 운동회’가 협회 산하 14개 분회회원과 관객 55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상하이..
  • [아줌마이야기] 우리집 강아지 ‘가비’ 2019.10.24
    16년째 단독주택에 살고 있다. 아파트에 살다가 자연과 더불어 살고 싶고 강아지도 키우고 싶어서 이곳으로 왔다. 래브라도 강아지를 샀다. 내가 경험이 부족해 배변..
  • 솽스이(双11) 기획자 장융 회장의 첫 솽스이 hot 2019.10.22
    [중국 전자상거래 시장을 말한다 135] 2009년에 시작된 솽스이 이벤트의 시초는 당시 타오바오상청(淘宝商城, 현 티몰) 총재였던 장융(张勇)이 기획한 것이다...
  • [아줌마이야기] 우리가 살아가는 2019.10.17
    우리 셋 중 가장 먼저 결혼한 친구 남편은 9남매 중 막내 아들이었다. 그리고 다음은 내가 달랑 두 형제인 맏이 하고 결혼을 했고 마지막으로 또 한 친구가 8남매..
  • [아줌마이야기] 분발하자 국산펜! 2019.10.14
    로컬학교는 초등학교 2학년때까지만 연필을 쓰고 3학년부터는 연필대신 만년필과 수성펜을 쓴다. 수정액을 못쓰게 하기 때문에 글씨 쓸 때 정말 많은 주의를 기울어야...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상해한국상회, 교민 400명과 함께..
  2. 上海 유명대학 ‘대학교 미투’ 논란..
  3. [12.10] 中 여행 즐기는 '90..
  4. 예쁜 '오뚜기 누나' 인기... 中여..
  5. 中, 한국 원정 운전면허 취득 '길'..
  6. 전세계 750만 명 매료시킨 中 산골..
  7. 상하이 이색 서점 ① 예술 서적과 갤..
  8. 中 숙제 안한 아들 ‘거지 체험’시킨..
  9. 고급 스마트폰 시장 부동의 1위 애플..
  10. 세계 최초 돼지-원숭이 합친 ‘키메라..

경제

  1. 中, 한국 원정 운전면허 취득 '길'..
  2. 고급 스마트폰 시장 부동의 1위 애플..
  3. 상하이, 자녀 중학교 졸업까지 1억..
  4. 中 여행 즐기는 '90허우', 돈 잘..
  5. 홍콩 소매업의 ‘추락’…6개월來 56..
  6. "2020 GDP 6%대는 中美 무역..
  7. 중국 ‘훠궈’ 연관 기업 12만개,..
  8. 中 사회과학원 “내년 부동산 시장 급..
  9. 2019 글로벌 500대 브랜드 공개..
  10. 샤오미, 생수시장 진출하나

사회

  1. 상해한국상회, 교민 400명과 함께..
  2. 上海 유명대학 ‘대학교 미투’ 논란..
  3. 예쁜 '오뚜기 누나' 인기... 中여..
  4. 전세계 750만 명 매료시킨 中 산골..
  5. 中 숙제 안한 아들 ‘거지 체험’시킨..
  6. 세계 최초 돼지-원숭이 합친 ‘키메라..
  7. 上海 중학생이 개발한 쓰레기 봉투 온..
  8. 이번엔 베이징대 '미투', 여성 수십..
  9. 매년 사교육으로 2조 쓴다는 영국…가..
  10. 나타&트랜스포머 합작? 中 누리꾼 “..

문화

  1. 연말, 아이와 함께 즐기는 체험형 전..
  2. [책읽는 상하이 62] 철학자와 하녀
  3. 中 누리꾼, 손흥민 22위 “저평가..
  4. SHAMP 12월 추천도서
  5. 상하이 이색 서점 ① 예술 서적과 갤..
  6. ‘울림’ 챔버 오케스트라 창단 연주회..
  7. 최강희-김신욱 매직 통했다…상하이 선..
  8. 뮤지컬 ‘가족상회’를 보고
  9. 연말, 놓치기 아쉬운 공연
  10. 상하이 이색 서점 ② 역사건축물 쓰난..

오피니언

  1. [독자투고] 배낭 하나 달랑 메고
  2. [아줌마 이야기]마지막 육상대회
  3. 2019 화동조선족주말학교 학부모회장..

프리미엄광고

ad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