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책읽는 상하이 82] 어젯밤

[2020-07-01, 05:49:56] 상하이저널
제임스 설터 | 마음산책 | 2010.04.15
(원제: Last Night)

미국 최고 현대 작가로 칭송받는 1925년생 제임스 설터(2015년 사망)의 단편집으로 2005년 작가 80세에 출간됐다. 위의 21세 바타이유가 출간한 책이랑 미묘하게 비교가 된다. 

삶의 부조리 아니 그 삶을 살아가는 사람들의 어리석은 미망과 그로 인한 고통과 슬픔이 처연하지만 아름답게 그려져 있는 단편들.. 세상살이에서 만날 수 있는 온갖 케이스의 사랑과 배신, 상실과 고통, 그 사이를 스쳐 지나가는 꿈같은 순간들이 구름 잔뜩 흐린 하늘 사이로 한 줄기 빛이 비치듯 나타나는데 작가는 그 순간을 너무나 아름답게 그려냈다. 

단편 소설집이란 것이 모든 단편이 다 좋을 수는 없는 법인데 예외적으로 그 법칙(!)을 깨는 단편집. 인간들의 이러저러한 모자람과 어리석음을 팔십 세 노작가의 연륜이 다정하게 어루만져주는 듯하다. 

<혜성>, <포기>, <플라자호텔>, <방콕>을 지나 가장 많이 언급되는 대망의 <‘어젯밤>에 이르면, <어젯밤>에 대해서는 아무 말도 할 수가 없게 된다. 직접 읽어 느끼는 즐거움을 망칠 수 없게 하는 작품들이 있는 법이라.

제임스 설터의 문장들 역시 간결한데 어렵고 복잡한 것을 간단하게 말하는 능력이 대단하다. 그가 바랬다는 것처럼 나뭇잎의 잎맥만 있는 문장들이다. 

‘행복은 다른 걸 갖는 게 아니라 언제나 똑같은 걸 갖는 데 있다는 걸 난 그때 몰랐어.’ 
- <방콕 >中

신경은

외국에 살다 보니 필요한 책들을 구하기가 쉽지 않아 이 문제를 함께 해결하고자 책벼룩시장방이 위챗에 둥지를 틀었습니다. 그리고 2017년 9월부터 한 주도 빼놓지 않고 화요일마다 책 소개 릴레이를 이어오고 있습니다. 아이의 엄마로, 문화의 소비자로만 사는 데 머무르지 않고 자신의 목소리를 내온 여성들의 이야기를 상해 교민 여러분들과 나누고 싶습니다.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상해한국상회, 드디어 전세기 운행 허..
  2. 중-한 항공편 현재 매주 15편…20..
  3. 인천-푸동 전세기 확정! 11일 10..
  4. [8.6] 중-한 항공편 현재 매주..
  5. [8.3] MS “45일 안에 틱톡..
  6. [8.5] 화웨이, 억대 초봉 ‘천재..
  7. 한국, 다수 아파트 취득 외국인 세무..
  8. 华为 억대 초봉‘천재소년’2명 영입…..
  9. 항저우, 신장 출신 무증상감염자 발생..
  10. MS “45일 안에 틱톡 미국 사업..

경제

  1. 华为 억대 초봉‘천재소년’2명 영입…..
  2. MS “45일 안에 틱톡 미국 사업..
  3. 中 대도시 임대료 4개월 연속 하락…..
  4. 中 ‘국민생수’ 농부산천, 24년만에..
  5. 美 “신뢰할 수 없는 중국 앱 모두..
  6. 中 외교부, 美 틱톡 제재에 “경제문..
  7. 美 ‘클린 네트워크’로 중국 IT기업..

사회

  1. 상해한국상회, 드디어 전세기 운행 허..
  2. 중-한 항공편 현재 매주 15편…20..
  3. 인천-푸동 전세기 확정! 11일 10..
  4. 한국, 다수 아파트 취득 외국인 세무..
  5. 항저우, 신장 출신 무증상감염자 발생..
  6. 中 웨이신 계정 ‘임대’ 성행…범죄에..
  7. [코로나19] 본토 확진자 36명…무..
  8. 上海에 부는 한류바람 韩风节 15일..
  9. 中 네이멍구서 올해 첫 흑사병 사망자..
  10. [코로나 19] 본토 확진자 30명,..

문화

  1. 8월에 열리는 상하이 대형 전시
  2. ‘역시’ 저우제룬, 온라인 생방송에..
  3. ‘뮬란’ 북미지역 영화관 개봉 포기…..

오피니언

프리미엄광고

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