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책읽는 상하이 48] 페미니스트 엄마와 초딩 아들의 성적 대화

[2019-08-24, 06:29:18]

 

 

김서화 | 미디어일다 | 2018.3.

 

 

만약 “당신의 아들이 성폭력 가해자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해 보신 적은 있으신가요?”라는 질문을 받는다면, 대부분의 부모들은 “내 아들은 절대 아니에요.”라고 답변할 것이다.


아들 가진 부모들은 아들과 얼마나 많은 성적 대화를 나눌까? ‘우리 애는 성 문제만큼은 모르고 지나갔으면.’, ‘내 자녀만큼은 피해자가 되지 말았으면’ 하는 마음만 있을 뿐, 실제로 아이들과 일상적인 대화의 주제로 삼지 않고 묵인한다.


저자는 성교육이 궁극적으로는 관계와 권력에 대한 민감도를 높이는 학습이라고 정의하고 있다. 피해를 줄이기 위해서는 먼저 가해가 무엇인지 가르쳐야 한다. 여자아이가 피해자가 되지 않도록 하기 위한 교육은 그 자체로 문제가 있으며, 가해자가 되지 않기 위한 교육이 우선돼야 한다고 강조한다. 그것이 가해 행동에 대해 무뎌지는 것을 거부하는 어른으로 성장할 수 있는 교육이며, 지금의 사회를 바꿀 수 있는 작은 발걸음이라고 말하고 있다.


더 나아가 성교육은 이 사회에 개입할 수 있는 정치적 실천이라고 정의한다. 약자를 대상으로 성적 호기심을 해결하는 방식이 얼마나 비윤리적인지 가르치지 않는다면 문제는 언제든지 발생할 수 있다. 또한 권력을 가질수록 절대 그 권력을 자기 마음대로 해서는 안 된다는 것을 알려줘야 한다는 것이 이 책의 핵심이다.


아이의 자기표현 능력은 누군가로부터 존중받을 때 커진다고 한다. 아이가 자기 의사를 적극적으로 표현함으로써 아동 성폭력이나 유괴 등에서 나타나는 그루밍을 끊어내려면, 적어도 그 아이는 일상의 모든 분야에서 자기 생각과 느낌과 행동을 자유롭게 표현해 왔어야 하고 또, 그에 대해 부모나 주변의 누군가로부터 지지받은 경험이 무수히 누적된 상태여야만 한다. 과연 당신의 자녀는 지금 그러한 존중을 받고 있나? 여기서 가장 중요한 것 역시 어른들이 평소 아이들을 대하는 일관적인 태도다. 어른들이 아이의 표현을 얼마나 많이 들어주고 얼마나 '그대로' 수용하며, 나아가 그 아이를 동등한 인격으로 대우하고 있는지가 핵심이 된다.


이 책을 읽으면서 아이와 나누는 성적 대화는 부모가 단순히 일방적으로 아이에게 성교육하는 게 아니라는 것, 존중하는 태도 역시 그 아이의 성적 가치관에 지대한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그래서 초등학생에게 성교육은 영어교육보다 중요하다.

 

박은혜

 

외국에 살다 보니 필요한 책들을 구하기가 쉽지 않아 이 문제를 함께 해결하고자 책벼룩시장방이 위챗에 둥지를 틀었습니다. 그리고 2017년 9월부터 한 주도 빼놓지 않고 화요일마다 책 소개 릴레이를 이어오고 있습니다. 아이의 엄마로, 문화의 소비자로만 사는 데 머무르지 않고 자신의 목소리를 내온 여성들의 이야기를 상해 교민 여러분들과 나누고 싶습니다.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상하이를 찾은 '웃음'과 '감동'의 공연들 hot 2019.08.20
    영국공연팀 출연 뮤지컬 '마다가스카르'音乐剧《马达加斯加》 ▲ 8월 28일~9월 1일 19:30▲ 上海喜玛拉雅中心(浦东新区芳甸路1188弄1-4号)▲ 280~88..
  • [책 읽는 상하이 47] 그녀 이름은 2019.08.17
    조남주 | 다산책방 | 2018.5.조남주 작가의 을 소개하기에 앞서 한동안 화제가 되었던 책 을 언급 안..
  • 상하이 도서전서 만나는 작가 치마만다&볼프람 hot 2019.08.16
    오늘날 페미니즘은 어떤 의미일까? 이 질문에 답하는 책이 출간되었다. 소설가 치마만다 응고지 아디치에는 페미니즘에 대한 온갖 오해를 단호하고도 위트 있게 반박하며..
  • 퀸에서 베토벤까지... 8월 공연정보 hot 2019.08.14
    8월 공연정보 꼭 들어야 하는 영화음악 삼중주 연주회 一生必听的电影音乐《卡农》《海上钢琴师》《教父》《汉尼拔》钢琴小提琴大提琴浪漫邂逅音乐会 피아노, 첼로, 바이올린 삼..
  • '2019 상하이도서전' 14일 개막 hot 2019.08.13
    500개 출판사, 16만여 종 도서 전시세계적인 페미니스트 작가 '치마만다' 강연 매년 열리는 '상하이도서전'이 14일부터 20일까지 상하이전람중..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상하이 공유버스 등장, 'AI맞춤 버..
  2. 사진 찍으면서 '브이', 지문이 노출..
  3. [9.16] 위챗, 이르면 올해 신용..
  4. 중국 쇼트클립 양대산맥 도우인(抖音)..
  5. 아이폰11, '욕실 히터폰'이라더니..
  6. 마오타이, ‘국빈주’ 상표 신청 기각
  7. 쑤닝, 까르푸 인수… 제 2 전성기..
  8. 베이징 가는 택배, 보안검사 강화
  9. 세계 최대 유니버셜 스튜디오 베이징에..
  10. 금값 고공행진, 1년 새 30% 급등

경제

  1. 상하이 공유버스 등장, 'AI맞춤 버..
  2. 사진 찍으면서 '브이', 지문이 노출..
  3. 아이폰11, '욕실 히터폰'이라더니..
  4. 마오타이, ‘국빈주’ 상표 신청 기각
  5. 쑤닝, 까르푸 인수… 제 2 전성기..
  6. 세계 최대 유니버셜 스튜디오 베이징에..
  7. 금값 고공행진, 1년 새 30% 급등
  8. 징동, 더 빨라진 ‘반나절’ 택배로..
  9. 추석 연휴, 상하이에서 2조 7천억..
  10. 멍니우, 호주 ‘벨라미스 오가닉’의..

사회

  1. 베이징 가는 택배, 보안검사 강화
  2. [타오바오 핫 아이템] 휴대용 공기..
  3. 국경절 연휴, 가장 HOT한 관광지..
  4. 2019 상하이 쇼핑 페스티벌 한 달..
  5. 마켓컬리 샛별 배송 VS 중국 새벽..
  6. 무려 370M! 세계 최고 높이 中..
  7. 태국 치앙마이서 판다 ‘촹촹’ 의문사..
  8. “우리는 모두 재외동포의 후손” 찾아..

문화

  1. 가을의 시작, 감미로운 9월 음악여행
  2. [책읽는 상하이 51] 물론이죠, 여..
  3. 저우제룬 신곡 열풍…텐센트 주가까지..
  4. [책읽는 상하이 52] 알베르 카뮈의..
  5. 가을을 물들이는 9~10월 공연

오피니언

  1. 상하이 자유무역구 푸동 린강에 우리말..
  2. 중국 쇼트클립 양대산맥 도우인(抖音)..
  3. [독자투고] 코딩, 선택인가 필수인가
  4. [아줌마이야기] 친구의 인생 2막

프리미엄광고

ad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