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중국 애니메이션 ‘나타’ 미국 간다

[2019-08-21, 15:30:38]

올 여름 중국 최고의 흥행작인 국산 애니메이션 ‘나타지마동강세(哪吒之魔童降世)가 해외에 진출한다.


역대 중국 박스오피스 신기록을 연일 갱신하며 흥행 돌풍을 일으킨 ‘나타’가 오는 8월 29일 IMAX 3D로 북미 시장에서 첫 상영된다고 21일 펑파이신문(澎湃新闻)이 전했다. 신문은 최근 들어 북미 시장에 진출하는 중국어 영화는 많아졌지만 현지인들의 마음을 움직이기에는 아직 역부족이라고 말했다.

 


해외 언론의 한 통계에 따르면 1980년부터 북미 시장에서 상영된 비 영어권 영화는 총 2400편에 달한다. 그러나 이 중 박스 오피스 500만 달러 이상인 영화는 89편에 불과했다. 그렇다면 이 중에서 중국 영화는 몇 편이나 될까?

 

 

확인한 결과 미국 시장에서 나름 성공한 축에 들어가는 중국 영화는 총 12편이었다. 주로 쿵후, 무술 등 무협 영화가 사랑을 받았다. 역대 가장 큰 성공을 거둔 영화는 2000년에 상영한 주윤발 주연의 ‘와호장룡(卧虎臧龙)’으로 1억 2800만 달러의 흥행을 거뒀다.  흥행 2위는 이연걸과 장쯔이 주연의 영웅(英雄)이 5371만 달러다.


중국 영화가 미국 시장에서 큰 성공을 거두지 못하는 이유는 단연 문화적인 차가 꼽혔다. 시대적인 배경을 이해하지 못한다면 영화 내면의 내용을 이해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또 하나의 원인으로 지적된 것은 배급사다. 미국에서 중국어 영화의 배급과 유통은 주로 차나 라이온픽처스(华狮)와 Well Go USA가 맡아왔다. 상대적으로 미라맥스(Miramax Films), 소니 픽처스 클래식(Sony Pictures Classic) 등 경험이 풍부한 배급사와 비교할 때 시장 경쟁력이 뒤쳐서 홍보가 부족한 것도 원인이라는 것이다.


중국 관객들의 입소문만으로 큰 흥행을 거둔 국산 애니메이션인 나타의 첫 해외 진출에 성공 여부는 아직 알 수 없지만 탄탄한 스토리와 기술력으로 어느 정도의 성공은 기대해 볼 만 하다는 것이 중국 언론의 입장이다.


누리꾼들은 “아마 외국인들은 나타의 스토리를 모르기 때문에 공감할 수 없을 것”, “북미시장에서 비영어권 영화로 인도 영화가 인기가 많은지 잘 생각해 봐야 할 듯”, “배급사와 유통사 선택에 신중을 기대야 한다”며 다소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는 반면 “나타 너무 재미있다”, “외국인들도 한번 보면 정신 못 차릴 것” 이라며 기대를 걸었다.


이민정 기자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포브스 선정 '중국 유명인 Top 100'...1위.. hot 2019.08.21
    포브스가 선정한 중국 유명인 100인,1위는 누구? 매년 경제 전문지인 포브스에서 연예인이나 스포츠 선수 등 중국에서 유명한 100인을 선정하는 ‘중국 유명인 1..
  • 한중일 외교회담, 中 “한∙일 대화로 갈등 해결 희.. hot 2019.08.21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일본 고노 외무상이 제9차 한중일 외교장관회담 참석을 위해 20일 베이징을 찾았다. 이날 왕이(王毅)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베이징 구..
  • 칭화대, 글자 하나로 체면 추락 hot 2019.08.20
    중국 최고의 명문대인 칭화대학(清华大学)이 글자 하나때문에 체면이 땅바닥으로 추락하는 일이 생겼다.  19일 시나망(新浪网) 보도에 따르면, 지난 15일..
  • 中 위험천만 다이어트 ‘먹토’ 인기 hot 2019.08.20
    中 위험천만 인기 다이어트 방법, 튜브 ‘먹토’ 전 세계 여성들의 숙명인 다이어트, 최근 중국에서는 일명 먹토(먹은 음식을 토하는 방법)다이어트가 젊은층을 중심으..
  • '세계 대학 랭킹' 중국 154개 올라 hot 2019.08.19
    상해교통대학이 해마다 발표하는 세계 대학 랭킹 'ARWU'에서 중국 대학 154개가 이름을 올렸다고 19일 계면신문(界面新闻)이 전했다. 올해는 지난해보다 8..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상하이 공유버스 등장, 'AI맞춤 버..
  2. 사진 찍으면서 '브이', 지문이 노출..
  3. [9.16] 위챗, 이르면 올해 신용..
  4. 아이폰11, '욕실 히터폰'이라더니..
  5. 중국 쇼트클립 양대산맥 도우인(抖音)..
  6. 마오타이, ‘국빈주’ 상표 신청 기각
  7. 쑤닝, 까르푸 인수… 제 2 전성기..
  8. 베이징 가는 택배, 보안검사 강화
  9. 세계 최대 유니버셜 스튜디오 베이징에..
  10. [책읽는 상하이 51] 물론이죠, 여..

경제

  1. 상하이 공유버스 등장, 'AI맞춤 버..
  2. 사진 찍으면서 '브이', 지문이 노출..
  3. 아이폰11, '욕실 히터폰'이라더니..
  4. 마오타이, ‘국빈주’ 상표 신청 기각
  5. 쑤닝, 까르푸 인수… 제 2 전성기..
  6. 세계 최대 유니버셜 스튜디오 베이징에..
  7. 징동, 더 빨라진 ‘반나절’ 택배로..
  8. 금값 고공행진, 1년 새 30% 급등
  9. 멍니우, 호주 ‘벨라미스 오가닉’의..
  10. 추석 연휴, 상하이에서 2조 7천억..

사회

  1. 베이징 가는 택배, 보안검사 강화
  2. [타오바오 핫 아이템] 휴대용 공기..
  3. 국경절 연휴, 가장 HOT한 관광지..
  4. 2019 상하이 쇼핑 페스티벌 한 달..
  5. 무려 370M! 세계 최고 높이 中..
  6. 마켓컬리 샛별 배송 VS 중국 새벽..
  7. 태국 치앙마이서 판다 ‘촹촹’ 의문사..
  8. “우리는 모두 재외동포의 후손” 찾아..

문화

  1. 가을의 시작, 감미로운 9월 음악여행
  2. [책읽는 상하이 51] 물론이죠, 여..
  3. 저우제룬 신곡 열풍…텐센트 주가까지..
  4. 가을을 물들이는 9~10월 공연
  5. [책읽는 상하이 52] 알베르 카뮈의..

오피니언

  1. 상하이 자유무역구 푸동 린강에 우리말..
  2. 중국 쇼트클립 양대산맥 도우인(抖音)..
  3. [독자투고] 코딩, 선택인가 필수인가
  4. [아줌마이야기] 친구의 인생 2막

프리미엄광고

ad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