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상하이, 코로나19 핵산 검사 대상 확대... 모든 해외 입국자 대상

[2020-03-22, 21:24:39] 상하이저널
21일 중 전역에서 코로나19 국내 발생 확진자 1명, 해외 유입 확진자 45명이 발생했다.

상하이는 자체 확진자 증가수가 20일 연속 ‘0’을 이어 갔지만 해외 역유입 확진자 14명이 증가해 모두 56명으로 늘었다.
 
이를 반영해 상하이시 방역 당국은 과거 14일 내에 중점 국가 또는지역을 방문한 입국자에 대해 진행하던 핵산검사를 모든 입국자로 확대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한인타운 한식당 경기회복에 '온 힘' hot 2020.03.20
    홍췐루 17개 업소 ‘손 소독제’ 나눔 행사120元 소비 고객에 손소독제(20元) 증정코로나19로 힘든 시기, 상하이 한식당이 손 소독제 무료 증정 행사를 갖는다..
  • “한국 가족•회사에 마스크 보낸다” hot 2020.03.20
    비대위, 마스크 공동구매•한국 배송 서비스 실시미국•중국 전역 구매-배송도 가능상하이 민관합동 코로나19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는 재중 교민들과 기업들을 대상으로..
  • 베이징행 국제선, 톈진 등 인근 공항으로 우선 착륙 hot 2020.03.20
    중국 당국이 코로나19 역유입 방지를 위해 베이징 공항으로 도착하는 일부 국제선 항공기를 톈진, 후허호트 등 인근 공항으로 우선 착륙키로 결정했다.20일 북경일보..
  • 상하이 5870명, 이젠 4월 1~6일 투표! hot 2020.03.20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총영사관서 재외투표 실시코로나19로 투표소 차량 제공 않기로코로나19로 투표소 차량 제공 않기로 주상하이총영사관과 재외선거관리위원회는 제2..
  • [코로나19] 후베이 신규 확진자 이틀 연속 ‘0’.. hot 2020.03.20
    중국 후베이 지역 신규 코로나19 확진자가 이틀 연속 0명을 기록했다. 반면 해외 유입 확진자는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다.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国家卫建委)는 19..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6월 한-중 항공권 예매하려면?
  2. 新 HSK, 9등급 체제로 변경
  3. 상하이 쟈후이 국제병원 유방전문센터..
  4. 올 '양회' 7대 관전 포인트
  5. 코로나 속 특례입시 코 앞! 韩 대학..
  6. 中 혼인신고 하려 밤새워 줄…무슨 날..
  7. 中 휴대폰 카메라 ‘투시 기능’ 논란
  8. [5.21] 中 코로나19, 하루 무..
  9. 나스닥, 루이싱커피에 ‘상장 폐지’..
  10. 마화텅, 中최고부자 넘어 아시아 최고..

경제

  1. 올 '양회' 7대 관전 포인트
  2. 나스닥, 루이싱커피에 ‘상장 폐지’..
  3. 마화텅, 中최고부자 넘어 아시아 최고..
  4. 中 택배량 635억 건... 매출 1..
  5. 中 코로나19로 경제성장률 목표 제시..
  6. ‘코로나19 덕’ 전세계 이산화탄소..
  7. 美 ‘외국기업책임법’ 통과로 중국 기..
  8. 쑤저우, 세계적인 의료 산업 단지 조..
  9. 화웨이, 애플 제치고 中 태플릿PC..
  10. 티몰, 618 쇼핑축제 1조 7천억원..

사회

  1. 6월 한-중 항공권 예매하려면?
  2. 상하이 쟈후이 국제병원 유방전문센터..
  3. 코로나 속 특례입시 코 앞! 韩 대학..
  4. 中 혼인신고 하려 밤새워 줄…무슨 날..
  5. 中 휴대폰 카메라 ‘투시 기능’ 논란
  6. 우한 '왕홍 커튼', 박물관 소장
  7. 28년 전에 집 산 사실 ‘깜빡’한..
  8. 메이퇀∙어러머 상하이에 ‘음식 보관함..
  9. 中 ‘양회’ 개막… 외신 ‘홍콩 국가..
  10. 上海 QR코드로 이력서 전송하는 ‘취..

문화

  1. [신간] 40년 전 5월 그날, 정도..
  2. [책읽는 상하이 71] 기적은 아침에..
  3. [책읽는상하이 72] 모든 공부의 최..

오피니언

  1. [아줌마이야기] 통 큰 대륙 친구
  2. [아줌마이야기] 올 것이 왔다, 갱년..
  3. [아줌마이야기] 인생의 모퉁이에서

프리미엄광고

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