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中 정부 “무증상 감염자 검사에 총력” 지시

[2020-03-31, 21:21:09]

무증상 감염자와 확진자 동일시

저장성은 최대 24일 격리 관찰

 

중국 내에서 계속해서 무증상 감염자가 확인되면서 이제는 중국 방역 성과를 평가하는 중요한 변수가 되고 있다.


31일 환구시보(环球时报)에 따르면 30일 리커창(李克强) 국무총리가 주재한 코로나19 대응 전담반 회의에서 무증상 감염자에 대한 관찰, 추적, 격리와 치료에 각별한 주의를 기울일 것을 당부했다. 무증상 감염자 검사 범위를 기존에 발견된 무증상 감염자의 밀접 접촉자까지 확대하라고 지시했다.


무증상 감염자는 발견 즉시 집중 격리와 의학적 관리를 동시에 실시하고 모든 정보는 누락 없이 투명하게 공개해 밀접 접촉자도 철저히 격리 관찰하도록 했다. 특히 전염병 상황이 심각했던 지역에서는 일정 비율의 샘플을 확보해 무증상 감염자에 대한 유행병학 분석 등을 실시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완치 환자에 대해서도 퇴원 후 재검을 통해 재발 환자에 대한 의학적 관리를 강화토록 했다.


양잔치우(杨占秋) 우한대학 의학부 바이러스 연구소 교수는 이 같은 정부의 지침에 “전염병 잠재성이 높은 집단에 대한 핵산 검사와 항체 검사는 과학적으로 의미가 있다”며 “이는 꼭 올해가 아니라도 향후에 도움이 되는 작업”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끊임없이 발견되는 무증상 감염자에 대해서 정부도 어느정도 위험성을 감지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지난 29일 허난성 위건위에 따르면 현지에서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역학조사 결과 이 확진자는 무증상 감염자의 접촉자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깐수성 란저우(兰州)시에서도 후베이에서 유입된 무증상 감염자가 추가 되었다. 이 환자와 접촉한 2인 모두 격리 조치 되었다.


허페이(合肥)에서도 영국 유학생인 무증상 감염자가 나타났다. 그 이전에도 산동 더저우(德州), 구이저우 구이양(贵阳), 쓰촨 미엔양(绵阳) 등지에서도 해외에서 유입한 무증상 감염자가 계속 발견되었다. 저장 자싱(嘉兴)에서는 해외 역유입 무증상 감염자와 접촉한 적이 있는 확진자가 발견되었다.


한편 중국 전문가들 역시 이 무증상 감염자 존재에 대해서는 “존재하지만 위험성은 크지 않은 존재”라고 해석했다. 중난산(钟南山) 원사는 “현재 중국에는 무증상 감염자가 많지는 않다”라고 밝혔다. 이들이 많았다면 중국의 신규 확진자는 계속 증가했겠지만 오히려 거의 ‘0’에 가까운 것이 이를 뒷받침 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저장성(浙江)은 무증상 감염자에 대해 관찰 기간을 두 배로 늘렸다. 30일부터 성내의 모든 무증상 감염자에 대해 확진자와 동일한 관리, 검사에 들어간다. 무증상 감염자로 확인되면 바로 거점 병원에서 14일 동안 치료를 받은 뒤 2차례 연속 핵산 검사에서 음성이 나오면 퇴원할 수 있다. 그러나 퇴원 후에도 14일 동안 별도로 격리 관찰해 혹시 모를 재발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이민정 기자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루이싱커피, 라인 프렌즈와 손 잡았다 hot 2020.03.31
    루이싱커피, 라인 프렌즈와 손 잡았다 30일 중국의 ‘스타벅스’인 루이싱커피(瑞幸咖啡)가 글로벌 크리에이티브 스튜디오인 라인 프렌즈(Line Friends)와 전..
  • 中 영화관 영업 재개 '올 스톱' hot 2020.03.30
    코로나 사태가 진정세를 보이면서 영업재개를 선언했던 영화관들이 또다시 문을 닫게 됐다. 지난 27일 저녁 중국영화국(国家电影局)은 모든 영화관들에 업무..
  • 동방명주, 상하이타워 영업 재개 18일만에 다시 폐.. hot 2020.03.30
    상하이의 3대 도시 전망 관광지들인 동방명주, 진마오빌딩(金茂大厦), 상하이중심(上海中心) 등이 영업 재개 18일만에 또다시 문을 닫는다. 29..
  • 상하이, 205개 영화관 영업 재개 hot 2020.03.26
    상하이가 오는 28일부터 영화관들의 영업 재개를 허용한다.  펑파이신문(澎湃新闻) 보도에 따르면, 26일 상하이정부는 언론 브리핑을 갖고 우선 205개..
  • 中 자동차소비 진작 나선다 hot 2020.03.25
    중국이 자동차 소비진작에 나선다. 지난 23일 상무부, 발개위 등은 공동으로 자동차소비 안정을 위한 구매 보조금 지급, '이구환신(낡은 것을 새것으로 바꾸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코로나 속 특례입시 코 앞! 韩 대학..
  2. 상하이에서 현실판 '기생충'?
  3. [5.25] 中 코로나19로 경제성장..
  4. 우한주민 전원 코로나 검사... 무증..
  5. [5.27] 메이퇀, 중국 3대 인터..
  6. [5.28] 홍콩 공항, 내달부터 경..
  7. 티몰, 618 쇼핑축제 1조 7천억원..
  8. [5.26] 화웨이, 애플 제치고 中..
  9. 美 ‘외국기업책임법’ 통과로 중국 기..
  10. 쑤저우, 세계적인 의료 산업 단지 조..

경제

  1. 티몰, 618 쇼핑축제 1조 7천억원..
  2. 美 ‘외국기업책임법’ 통과로 중국 기..
  3. 쑤저우, 세계적인 의료 산업 단지 조..
  4. 루이싱커피, 주식 거래 재개 첫날 폭..
  5. 마카오 ‘카지노 황제’ 스탠리 호 별..
  6. 이케아, 상하이에 中 최초 ‘도심 매..
  7. 공유차 '디디', 여행사 차렸다
  8. 화웨이, 애플 제치고 中 태플릿PC..
  9. "내가 제일 잘 나가" 中고급차 판매..
  10. 메이퇀, 중국 3대 인터넷 기업으로..

사회

  1. 코로나 속 특례입시 코 앞! 韩 대학..
  2. 상하이에서 현실판 '기생충'?
  3. 우한주민 전원 코로나 검사... 무증..
  4. 홍콩 공항, 내달부터 경유 재개… 예..
  5. 中 헬멧 단속에 가격 폭등...미착용..
  6. 위챗 모멘트 '공짜' 혹하지 마세요
  7. 中 학과별 ‘최강 대학’ 순위… 최종..
  8. 中 15세 딸이 친모 살해.... "..
  9. ‘양회’ 폐막, 中 민생과 직결된 몇..
  10. [코로나19] 3일 연속 본토 확진..

문화

  1. [신간] 40년 전 5월 그날, 정도..
  2. [책읽는상하이 72] 모든 공부의 최..
  3. [책읽는 상하이 71] 기적은 아침에..
  4. SHAMP 6월 추천도서

오피니언

  1. [아줌마이야기] 인생의 모퉁이에서
  2. [아줌마이야기] 구독 경제라고?

분야별 Topic

종합

  1. 6월 한-중 항공권 예매하려면?
  2. 新 HSK, 9등급 체제로 변경
  3. 상하이 쟈후이 국제병원 유방전문센터..
  4. 코로나 속 특례입시 코 앞! 韩 대학..
  5. 상하이에 한국인 닥터 어벤져스가 떴다..
  6. 올 '양회' 7대 관전 포인트
  7. 황당, 집 산 사실 28년동안 잊고..
  8. 상하이, 로컬학교 방학 일정 발표
  9. 中 혼인신고 하려 밤새워 줄…무슨 날..
  10. 中 휴대폰 카메라 ‘투시 기능’ 논란

경제

  1. 상하이에 한국인 닥터 어벤져스가 떴다..
  2. 올 '양회' 7대 관전 포인트
  3. 나스닥, 루이싱커피에 ‘상장 폐지’..
  4. 마화텅, 中최고부자 넘어 아시아 최고..
  5. 中 코로나19로 경제성장률 목표 제시..
  6. 中 도시 근로자 급여 안정적 성장....
  7. 中 택배량 635억 건... 매출 1..
  8. ‘코로나19 덕’ 전세계 이산화탄소..
  9. 上海 6개월 안에 300개 지하철역에..
  10. 티몰, 618 쇼핑축제 1조 7천억원..

사회

  1. 6월 한-중 항공권 예매하려면?
  2. 상하이 쟈후이 국제병원 유방전문센터..
  3. 코로나 속 특례입시 코 앞! 韩 대학..
  4. 황당, 집 산 사실 28년동안 잊고..
  5. 상하이, 로컬학교 방학 일정 발표
  6. 中 혼인신고 하려 밤새워 줄…무슨 날..
  7. 中 휴대폰 카메라 ‘투시 기능’ 논란
  8. 상하이, 초등저학년•유치원 등교 일정..
  9. 28년 전에 집 산 사실 ‘깜빡’한..
  10. 上海 관광 소비 촉진… 유명 관광지..

문화

  1. [신간] 40년 전 5월 그날, 정도..
  2. SHAMP 6월 추천도서

오피니언

프리미엄광고

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