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고급 스마트폰 시장 부동의 1위 애플… 화웨이는 ‘우물 안 개구리’

[2019-12-09, 11:36:00]

세계적으로 화웨이(华为)의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이 높아지고 있지만 고급 스마트폰 시장에서 애플은 여전히 ‘넘사벽’인 것으로 나타났다.


8일 신랑재경(新浪财经)에 따르면 올해 3분기 고급 스마트폰 시장에서 애플의 시장 점유율은 계속 상승해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애플의 시장 점유율은 이전의 48%에서 52%까지 높아졌고 이 분야에서는 거의 적수가 없어 보였다.


삼성과 화웨이가 2,3위로 뒤를 쫓고 있지만 시장 점유율은 25%, 12%로 애플에 비하면 턱없이 부족하다.

 

이번 조사는 리서치 업체인 Counterpoint Research가 발표한 최신 보고서에서 나타났다.


아이폰 XR이 세계적으로 가장 인기있는 고급 스마트폰으로 급부상 하면서 이후 화웨이의 Mate30, P30 등이 가성비를 강조한 ‘프리미엄 스마트폰’으로 인기를 끌었다. 그러나 이 보고서에 따르면 화웨이 제품의 판매는 주로 중국에서 이뤄졌고 중국 내 고급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은 80%에 달했다.


고급 스마트폰 점유율 중 1~3위를 제외하고 LG와 공동 4위에 오른 중국 브랜드가 눈에 띈다. One Plus라는 중국 스마트폰으로 시장 점유율 2%로 처음으로 상위 5위권에 포함되었다. 주로 인도 시장에서의 판매량 상승이 원인으로 작용했다.


올해 3분기 고급 스마트폰의 판매가는 계속 상승했다. 5G폰의 출시로 3분기 스마트폰 가격은 5% 가량 상승했다. 5G폰 시장에서의 시장 점유율은 삼성이 1위(74%), LG와 VIVO가 각각 11%, 5%의 시점율로 2~3위를 차지하고 있다.


세계 시장에서의 아이폰의 점유율은 변함이 없지만 중국에서만큼은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중국 소비자들의 아이폰에 대한 충성도는 이미 바닥까지 떨어졌고 그 원인으로는 변치않는 ‘고가 전략’으로 꼽은 것으로 알려졌다. 올 3분기 중국에서 아이폰 판매량은 820만 대로 전년 동기대비 14% 감소했고 시장 점유율은 7.9%에 그쳤다.


줄곧 고가 전략을 고수하던 아이폰도 내년 3000위안대의 아이폰 SE2세대를 출시할 것으로 알려져 중국 소비자들이 어떻게 반응할 지에 대해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올해 고급 스마트폰의 가격의 경우 600~799달러 가격대가 가장 흔한 것으로 나타났다. 800~999달러 가격대의 경우 갤럭시 S10과 갤럭시 노트10의 여파로 판매량이 전년 동기대비 145% 증가했다.


이민정 기자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14일의 ‘덫’에 걸린 상하이
  2. 上海, ‘중소기업 임대료 감면 세칙’..
  3. 상하이시, 한층 강화된 방역 조치 발..
  4. 격리 중 회사가 해고 통보할 수 있나..
  5. 中 주거지 ‘폐쇄관리’ 전국적 확산…..
  6. 상하이, 신종 코로나 병원 '비밀리에..
  7. LG 베이징 ‘쌍둥이 빌딩’ 1조 3..
  8. 코로나19 예방품 한국서 챙겨오자
  9. 中 확진·사망자 폭증… 통계 기준 바..
  10. 中 원저우에 유독 확진자가 많은 이유..

경제

  1. LG 베이징 ‘쌍둥이 빌딩’ 1조 3..
  2. 상하이, 자동차 연검•거주증 만기 어..
  3. 中 지리, 볼보와 합병 추진…’글로벌..
  4. 中 업종 불문, 마스크 생산 총동원
  5. 中 훠궈 체인 '하이디라오' 8462..
  6. 美, 상하이 등 중국 4곳 항공편 잠..
  7. 알리바바, 체온 자동 인식하는 ‘AI..
  8. 상하이, 2020년 근로자 의료보험..
  9. 中 전자상거래 기업, 신종 코로나 대..
  10. 中 코로나19 첫 잠재적 치료제 출시

사회

  1. 14일의 ‘덫’에 걸린 상하이
  2. 上海, ‘중소기업 임대료 감면 세칙’..
  3. 상하이시, 한층 강화된 방역 조치 발..
  4. 격리 중 회사가 해고 통보할 수 있나..
  5. 中 주거지 ‘폐쇄관리’ 전국적 확산…..
  6. 상하이, 신종 코로나 병원 '비밀리에..
  7. 中 확진·사망자 폭증… 통계 기준 바..
  8. 中 원저우에 유독 확진자가 많은 이유..
  9. 中 해열·감기약 ‘실명제 구매’ 전국..
  10. 후베이성 당서기 경질, 잉융 상하이..

문화

  1. 기생충 ‘오스카 4관왕’…中 네티즌..

오피니언

  1. [전병서칼럼] 코로나19 위협보다 신..

분야별 Topic

종합

  1. 中 강화되는 방역, 격리 조치 규정은..
  2. 상하이 진입 시 ‘건강등록표’ 작성..
  3. 14일의 ‘덫’에 걸린 상하이
  4. 상하이, 복귀는 했지만...한인타운..
  5. “10일 출근 해? 말어?”
  6. 中교육부, "조기 개학 불허" 재차..
  7.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중국어로?
  8. ‘사스 영웅’ 중난산이 직접 밝힌 코..
  9. 中 위건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5..
  10. 상하이, 원격근무•재택근무•단계적 복..

경제

  1. 상하이, 원격근무•재택근무•단계적 복..
  2. 루이싱 커피, 때아닌 회계부정 논란에..
  3. 中 1월 전국 주요 도시 임대료 하락..
  4. 中 전염병으로 인한 ‘집콕’에 게임시..
  5. LG 베이징 ‘쌍둥이 빌딩’ 1조 3..
  6. 텅쉰, 사치품 쇼핑몰 Farfetch..
  7. 나이키, 중국 매장 절반 문 닫아
  8. 주요 택배회사 10일부터 정상 운영
  9. 상하이, 자동차 연검•거주증 만기 어..
  10. 中 지리, 볼보와 합병 추진…’글로벌..

사회

  1. 상하이 진입 시 ‘건강등록표’ 작성..
  2. 14일의 ‘덫’에 걸린 상하이
  3. 상하이, 복귀는 했지만...한인타운..
  4. “10일 출근 해? 말어?”
  5. 中교육부, "조기 개학 불허" 재차..
  6. ‘사스 영웅’ 중난산이 직접 밝힌 코..
  7. 中 위건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5..
  8. 상하이 모든 학교 3월로 개학 연기된..
  9. 中 정부 권고에도 몰래 직원 출근시킨..
  10. 상해.소주.무석 한국학교 3월 16일..

문화

  1. 기생충 ‘오스카 4관왕’…中 네티즌..

오피니언

  1. [전병서칼럼] 코로나19 위협보다 신..

프리미엄광고

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