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코스트코, 중국 1호점 27일 오픈... 상하이 중상층 공략

[2019-08-22, 11:09:38]

5년을 공들인 코스트코의 중국 1호점이 오는 27일 상하이 민항구(闵行区)에 문을 연다. 매장 오픈을 앞두고 회원 가입이 줄을 잇고 있다.


20일 장스한(张嗣汉) 코스트코 아시아 총괄은 펑파이신문(澎湃新闻)과의 인터뷰에서 “상하이점 오픈 작업이 차질없이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 7월 1일부터 시작한 사전 회원 가입에 이미 수만 명이 가입한 상태로 당초 회사에서 예상했던 숫자는 진작 넘어선 상태라고 밝혔다.


미국 창고형 대형 마켓인 코스트코 상하이 민항점은 총 면적 1만 4000㎡에 무려 1200대를 동시에 주차할 수 있는 넓은 주차장이 특징이다. 장 총괄은 “이는 세계 코스트코 매장 중 최대 규모”라고 밝혔다.


지난 1996년 중국에 진출한 미국 창고형 마트 샘스클럽 덕분에 중국인들에게 창고형 마트는 어느정도 익숙해져있다. 그러나 무려 20년 이상 늦게 중국 매장을 오픈하는 것에 대해 “코스트코는 시장 선택에 보수적인 입장이라 시장이 성숙하고 소비자들의 구매력이 상승할 때만 오프라인 매장을 오픈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299위안이라는 회원비는 중상류층을 타겟팅 한 것이라 설명했다. 현재 전세계 다른 매장을 보면 코스트코 회원 재가입률은 90%에 육박하는 만큼 중국에서도 비슷한 성과를 거둘 것으로 내다봤다.


코스트코는 오프라인 매장 진출 전 지난 2014년에 처음으로 텐마오(天猫)공식몰을 오픈하면서 중국 소비자들의 성향을 파악했다. 중국 1호점을 상하이로 정한 것 역시 온라인 사업에서의 경험을 토대로 한 것이었다. 과거 5년간의 온라인 거래 중 주요 소비층은 화동지역, 그 중에서도 상하이가 압도적인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현재 코스트코 텐마오 공식몰의 SKU(운영 상품수)는 500개이며 민항지점은 3400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당분간은 온∙오프라인 통합은 어려워 별개로 운영될 예정이다. 코스트코는 대형 포장 상품 위주로 경쟁력 있는 제품만 판매하기 때문에 일반 마트에서 SKU가 1만개에 달하는 것과는 대조적이다.


한편 최근 들어 중국 시장에 진출한 외국계 마트가 줄줄이 철수하는 현상에 대해 코스트코에 대해서도 비슷한 우려가 쏟아지고 있다. 그러나 장 총괄은 “코스트코는 중국 본토 시장이 향후 기업 미래를 결정지을 수 있을 만큼 중요한 시장으로 보고있다”며 “우선 1~2개 매장을 오픈해 운영해 본 뒤 사업 확장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답했다.


1976년 미국 최초의 창고형 마트인 Price Club이 전신인 코스트코는 1998년 코스트코 홀세일로 기업명을 변경한 뒤 본격적으로 세계 시장 공략에 나섰다. 현재 전세계 11개국에서 770개의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이민정 기자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상하이 공유버스 등장, 'AI맞춤 버..
  2. 사진 찍으면서 '브이', 지문이 노출..
  3. [9.16] 위챗, 이르면 올해 신용..
  4. 중국 쇼트클립 양대산맥 도우인(抖音)..
  5. 아이폰11, '욕실 히터폰'이라더니..
  6. 마오타이, ‘국빈주’ 상표 신청 기각
  7. 쑤닝, 까르푸 인수… 제 2 전성기..
  8. 베이징 가는 택배, 보안검사 강화
  9. 세계 최대 유니버셜 스튜디오 베이징에..
  10. 금값 고공행진, 1년 새 30% 급등

경제

  1. 상하이 공유버스 등장, 'AI맞춤 버..
  2. 사진 찍으면서 '브이', 지문이 노출..
  3. 아이폰11, '욕실 히터폰'이라더니..
  4. 마오타이, ‘국빈주’ 상표 신청 기각
  5. 쑤닝, 까르푸 인수… 제 2 전성기..
  6. 세계 최대 유니버셜 스튜디오 베이징에..
  7. 금값 고공행진, 1년 새 30% 급등
  8. 징동, 더 빨라진 ‘반나절’ 택배로..
  9. 추석 연휴, 상하이에서 2조 7천억..
  10. 멍니우, 호주 ‘벨라미스 오가닉’의..

사회

  1. 베이징 가는 택배, 보안검사 강화
  2. [타오바오 핫 아이템] 휴대용 공기..
  3. 국경절 연휴, 가장 HOT한 관광지..
  4. 2019 상하이 쇼핑 페스티벌 한 달..
  5. 마켓컬리 샛별 배송 VS 중국 새벽..
  6. 무려 370M! 세계 최고 높이 中..
  7. 태국 치앙마이서 판다 ‘촹촹’ 의문사..
  8. “우리는 모두 재외동포의 후손” 찾아..

문화

  1. 가을의 시작, 감미로운 9월 음악여행
  2. [책읽는 상하이 51] 물론이죠, 여..
  3. 저우제룬 신곡 열풍…텐센트 주가까지..
  4. [책읽는 상하이 52] 알베르 카뮈의..
  5. 가을을 물들이는 9~10월 공연

오피니언

  1. 중국 쇼트클립 양대산맥 도우인(抖音)..
  2. 상하이 자유무역구 푸동 린강에 우리말..
  3. [독자투고] 코딩, 선택인가 필수인가
  4. [아줌마이야기] 친구의 인생 2막

분야별 Topic

종합

  1. 한국가면 영문운전면허증 챙기세요
  2. 2019 상하이여행절 14일 개막…관..
  3. 상하이디즈니, 외부 음식물 반입 허용
  4. 아이폰11 시리즈 공개…中 네티즌 “..
  5. 콜택시 '디디', 16억원 벌금 폭탄
  6. 꽃 길을 걸어요... 상하이 가을꽃..
  7. 中 외자 유입 속도낸다, QFII∙R..
  8. BPA, 상해한국학교에 발전기금 1만..
  9. 3시간 주차에 '54만원'... 누리..
  10. 인도 저가 호텔 체인 OYO, 중국..

경제

  1. 아이폰11 시리즈 공개…中 네티즌 “..
  2. 콜택시 '디디', 16억원 벌금 폭탄
  3. 中 외자 유입 속도낸다, QFII∙R..
  4. 인도 저가 호텔 체인 OYO, 중국..
  5. 대한항공, 상해한국학교에서 어린이 그..
  6. 상하이푸동 '새틀라이트 터미널' 16..
  7. 통신 라이벌 5G로 손 잡았다.....
  8. 상하이 공유버스 등장, 'AI맞춤 버..
  9. 위챗, 이르면 올해 신용 결제 지원한..
  10. 사진 찍으면서 '브이', 지문이 노출..

사회

  1. 한국가면 영문운전면허증 챙기세요
  2. 2019 상하이여행절 14일 개막…관..
  3. 상하이디즈니, 외부 음식물 반입 허용
  4. BPA, 상해한국학교에 발전기금 1만..
  5. 3시간 주차에 '54만원'... 누리..
  6. 대한항공, 상해한국학교에서 어린이 그..
  7. 中 18세 천재 해커, 독학 한 달만..
  8. 上海 ETC 사용자, 17개 관광지..
  9. 상하이 디즈니 음식물 반입 新규정…두..
  10. “통영 생굴을 허마에서?” 상하이 경..

문화

  1. 가을의 시작, 감미로운 9월 음악여행
  2. 저우제룬 신곡 열풍…텐센트 주가까지..
  3. 가을을 물들이는 9~10월 공연

오피니언

  1. 중국 쇼트클립 양대산맥 도우인(抖音)..
  2. 상하이 자유무역구 푸동 린강에 우리말..

프리미엄광고

ad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