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페덱스 우편물 속 총기 발견... 잇단 '실수•사고'로 매출 급락

[2019-08-19, 10:35:07]

최근 페덱스의 우편물에서 총기가 발견되고 한 고객의 택배는 쓰레기로 버려지는 등 사건들이 터지면서 페덱스에 대한 신뢰도가 또한번 바닥으로 떨어졌다.


19일 매일경제신문(每日经济新闻) 보도에 따르면, 전날 푸젠성 푸저우시(福建省福州市)의 한 스포츠용품회사는 페덱스를 통해 전달받은 우편물 속에서 총기를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이 우편물은 미국의 한 고객이 스포츠용품회사에 발송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지난 17일에는 한 고객이 자신이 페덱스를 통해 발송한 개인물품이 쓰레기장으로 보내져 처분되는 일이 발생했다며 폭로하는 글이 올라와 충격을 주었다.


리(李) 씨 여성에 따르면, 8월 초 랴오닝에서 창사(长沙)로 발송한 15만위안 상당의  개인 소지품이 낡은 옷 회수 공장에 버려졌다. 이 여성에 따르면, 자신의 택배는 누군가에 의해 허위로 수령된 후 낡은 옷 회수 공장으로 보내졌고, 이에 대해 페덱스 측에 항의를 하자 300위안의 보상금을 제안했다는 것이다.


그녀는 자신의 옷, 화장품 등 물품의 가치는 15만위안에 달하며 택배를 보내는 비용만 400위안이 들었다며 이들의 제안을 일언지하에 거절했다.


페덱스측은 신입사원의 실수로 리 씨의 택배가 낡은옷 회수 공장으로 보내진게 맞다고 시인하며 현재 이 고객의 물품을 찾아오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밝혔다. 이 여성의 택배 27kg 가운데서 현재 3kg 가량의 물품을 찾은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앞서 페덱스는 화웨이의 우편물을 미국으로 보내 검사받게 하는가 하면 일본에서 중국의 화웨이에 보낸 우편물도 미국으로 보내는 등 행위로 비난을 받은바 있다.


잦은 '실수', '사건사고'로 인해 심각한 신뢰위기에 놓이게 된 페덱스는 그후 매출도 급격하게 하락했다. 2019회계연도 제4분기 매출은 178억달러로 동기대비 2% 증가하는데 그쳤으며 적자손실이 19억 7천만 달러에 달했다. 이는 순이익 11억 3천만 달러를 낸 그 전해 같은 기간에 비해 157% 급락한 것이다. 또 4월말부터 주가도 내리막길을 걷기 시작해 현재 약 110억 달러가 증발해버린 상태이다.

 

윤가영 기자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창고형 할인매장 Costco 상하이점 8월 27일.. hot 2019.08.16
      미국의 회원제 창고 할인매장인 코스트코(costco)의 중국 첫 매장이 오는 27일 상하이에 문을 연다. 민항구에 자리잡은 코스트코 매장은 부지면적이..
  • 알리바바, 1분기 순이익 50% 급증… 매일 585.. hot 2019.08.16
    15일 저녁 알리바바그룹(NYSE:BABA)이 1분기 실적을 공개한 가운데, 매출이 동기대비 42% 증가한 1149억 2400만위안(19조 7,968억 원)으로...
  • 5G패키지 요금 '월 190元'... 누리꾼 '비싸.. hot 2019.08.16
    이제 곧 5G휴대폰으로 세대교체가 임박한 가운데 누리꾼들 사이에서 "요금이 비싸서 쓸 엄두가 안 난다"는 목소리가 터져나오고 있다. 지난 15일 차이나유니콤이..
  • 中 ‘IT공룡’ 텐센트 직원 평균 월급은? hot 2019.08.16
    알리바바, 바이두와 함께 중국 IT업계 공룡 기업으로 불리는 텐센트(腾讯) 직원의 평균 월급이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15일 콰이커지(快科技)에 따르면, 상반기..
  • 中 전동칫솔 시장이 뜬다 hot 2019.08.15
    中 전동칫솔 시장이 뜬다 최근 중국에서 전동 칫솔이 각광받고 있다. 15일 신화망(新华网)은 베이징, 상하이 등지의 대형 쇼핑몰을 중심으로 각양각색의 전동 칫솔이..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상하이 공유버스 등장, 'AI맞춤 버..
  2. 사진 찍으면서 '브이', 지문이 노출..
  3. [9.16] 위챗, 이르면 올해 신용..
  4. 중국 쇼트클립 양대산맥 도우인(抖音)..
  5. 아이폰11, '욕실 히터폰'이라더니..
  6. 마오타이, ‘국빈주’ 상표 신청 기각
  7. 쑤닝, 까르푸 인수… 제 2 전성기..
  8. 베이징 가는 택배, 보안검사 강화
  9. 세계 최대 유니버셜 스튜디오 베이징에..
  10. 금값 고공행진, 1년 새 30% 급등

경제

  1. 상하이 공유버스 등장, 'AI맞춤 버..
  2. 사진 찍으면서 '브이', 지문이 노출..
  3. 아이폰11, '욕실 히터폰'이라더니..
  4. 마오타이, ‘국빈주’ 상표 신청 기각
  5. 쑤닝, 까르푸 인수… 제 2 전성기..
  6. 세계 최대 유니버셜 스튜디오 베이징에..
  7. 금값 고공행진, 1년 새 30% 급등
  8. 징동, 더 빨라진 ‘반나절’ 택배로..
  9. 추석 연휴, 상하이에서 2조 7천억..
  10. 멍니우, 호주 ‘벨라미스 오가닉’의..

사회

  1. 베이징 가는 택배, 보안검사 강화
  2. [타오바오 핫 아이템] 휴대용 공기..
  3. 국경절 연휴, 가장 HOT한 관광지..
  4. 2019 상하이 쇼핑 페스티벌 한 달..
  5. 마켓컬리 샛별 배송 VS 중국 새벽..
  6. 무려 370M! 세계 최고 높이 中..
  7. 태국 치앙마이서 판다 ‘촹촹’ 의문사..
  8. “우리는 모두 재외동포의 후손” 찾아..

문화

  1. 가을의 시작, 감미로운 9월 음악여행
  2. [책읽는 상하이 51] 물론이죠, 여..
  3. 저우제룬 신곡 열풍…텐센트 주가까지..
  4. [책읽는 상하이 52] 알베르 카뮈의..
  5. 가을을 물들이는 9~10월 공연

오피니언

  1. 중국 쇼트클립 양대산맥 도우인(抖音)..
  2. 상하이 자유무역구 푸동 린강에 우리말..
  3. [독자투고] 코딩, 선택인가 필수인가
  4. [아줌마이야기] 친구의 인생 2막

분야별 Topic

종합

  1. 한국가면 영문운전면허증 챙기세요
  2. 2019 상하이여행절 14일 개막…관..
  3. 상하이디즈니, 외부 음식물 반입 허용
  4. 아이폰11 시리즈 공개…中 네티즌 “..
  5. 콜택시 '디디', 16억원 벌금 폭탄
  6. 꽃 길을 걸어요... 상하이 가을꽃..
  7. 中 외자 유입 속도낸다, QFII∙R..
  8. BPA, 상해한국학교에 발전기금 1만..
  9. 3시간 주차에 '54만원'... 누리..
  10. 인도 저가 호텔 체인 OYO, 중국..

경제

  1. 아이폰11 시리즈 공개…中 네티즌 “..
  2. 콜택시 '디디', 16억원 벌금 폭탄
  3. 中 외자 유입 속도낸다, QFII∙R..
  4. 인도 저가 호텔 체인 OYO, 중국..
  5. 대한항공, 상해한국학교에서 어린이 그..
  6. 상하이푸동 '새틀라이트 터미널' 16..
  7. 통신 라이벌 5G로 손 잡았다.....
  8. 상하이 공유버스 등장, 'AI맞춤 버..
  9. 위챗, 이르면 올해 신용 결제 지원한..
  10. 사진 찍으면서 '브이', 지문이 노출..

사회

  1. 한국가면 영문운전면허증 챙기세요
  2. 2019 상하이여행절 14일 개막…관..
  3. 상하이디즈니, 외부 음식물 반입 허용
  4. BPA, 상해한국학교에 발전기금 1만..
  5. 3시간 주차에 '54만원'... 누리..
  6. 대한항공, 상해한국학교에서 어린이 그..
  7. 中 18세 천재 해커, 독학 한 달만..
  8. 上海 ETC 사용자, 17개 관광지..
  9. 상하이 디즈니 음식물 반입 新규정…두..
  10. “통영 생굴을 허마에서?” 상하이 경..

문화

  1. 가을의 시작, 감미로운 9월 음악여행
  2. 저우제룬 신곡 열풍…텐센트 주가까지..
  3. 가을을 물들이는 9~10월 공연

오피니언

  1. 중국 쇼트클립 양대산맥 도우인(抖音)..
  2. 상하이 자유무역구 푸동 린강에 우리말..

프리미엄광고

ad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