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한중 FTA 시한부 선고인가

[2014-12-03, 14:32:45] 상하이저널
[중국인도 모르는 중국시장이야기]
한중 FTA 시한부 선고인가
 
지난달 한중 FTA가 체결되고 금방이라도 중국시장이 대한민국의 제2내수시장으로 될 것 같이 들뜬 기사들을 보고 있으면 중국시장을 조금이라도 아는 사람의 입장에서는 우려를 하지 않을 수 없다. 그리고 "쌀을 비롯해 주요 농축산물 품목 대부분을 양허에서 제외하여 방어하게"라며 양보를 이끌어 낸것이 협상에서 큰 성과를 얻었다는 듯한 기사를 접할 때는 더욱 어처구니가 없다. 솔직히 얻으려고 한 협상인지 잃지 않으려고 한 협상인지가 의심되는 대목이다.

구체적인 타결내용은 세부항목들이 공개돼야 알겠지만 고급생활가전이나 의류, 건강•스포츠품목 등을 NT10(10년내 관세철폐)품목 군으로 분류 됨으로써 10년내에 관세가 철폐될 가능성이 있게 되었다. 하지만, 바꿔서 말하자면 소비재 완제품들은 짧은 기간 내에는 대 중국 수출에 지금보다 크게 달라지는 것이 없다는 내용으로 이해된다.
 
한국상품, 10년후면 중국내수시장 설자리 잃을 수도

앞서 언급한 품목들은 현재도 중국소비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한국제품들이다. 중국소비자들이 많이 찾는 상품인 것이다. 그런데 이런 품목들을 두고 10년 후에 관세가 없어지게 되면 대박이 날 품목이라고 얘기하면 너무 사탕발림이다. 관세 유혜가 되는 이 10년은 중국제품들이 현재 우리가 경쟁력을 가지고 있는 제품들을 충분히 따라 잡을 수 있는 시간이다.

10년이 뭔가, 현재 정도의 중국상품들의 품질향상의 속도면 몇 년 내면 동일가격대에 상품수준으로 볼 때 한국상품이 중국내수시장에서 설 자리를 잃어버릴 수도 있다. 한국상품입장에서 본다면 10년후면 못팔아 먹는 상품이 될 수도 있다는 것이다. 중국의 소비재시장 성장속도는 한국의 4배이다. 그러니 10년 후면 시장이 어떻게 바뀔지 또 모르는 이야기이다. 10년내 관세철폐라는 말은 극단적으로 이야기 한다면, 10년 시한부를 선언한 것이나 다름없다.
 
상품과 브랜드에서 10년은 긴 시간

쿠쿠밥솥에서 나는 1980년대 한국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코끼리밥솥을 본다. 1982년 동아일보 보도를 보면 일제밥솥이 한해 1만5천개씩 반입되었다고 하니, 가히 "밥솥 사러 일본 간다"는 말이 나올 만도 한국 중상층 주부들에게는 선풍적인 인기였다. 하지만, 오늘날 집집마다 전기밥솥이 있지만, 코끼리 밥솥을 사용하고 있는 이들은 얼마나 될까? 요즘 젊은 소비자들은 코끼리밥솥을 알기나 할까?

상품과 브랜드에 있어서 10년은 너무나 긴 시간이다. 패션브랜드의 라이프사이클로 본다면 두 번은 리뉴얼해야 생존할 수 있는 시간이다. 그 긴 시간 동안 중국소비자들이 계속해서 한국화장품을, 쿠쿠밥솥을, 한국드라마를 사랑해 주고 찾아주기를 기대한다면 그것 또한 우리의 욕심일 것이다.
 
경쟁력이 남아있는 동안 모든 노력 다 해야

자, 이제 시한부 선고를 받았다. 어떻게 할 것인가? 주변을 정리하고 유서를 쓰고 눈물로 생을 마감할 것인가? 그냥 살만큼 살았으니 달력에 날짜를 지워가며 시장과 이별을 고할 것인가?

아니다. 지금이야 말로 진정한 삶에 대한 애착을 가져야 할 시간이다. 이제 일분일초가 중요하고, 살아 남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 해야 되는 시점이다. 살기 위해 식단도 바꾸고, 체질을 바꾸는 노력을 해야 하며, 운동도 열심히 해야 한다. 병과의 전쟁이 아니라 시간과의 전쟁이다. 아직 경쟁력이 남아있는 동안 어떤 시련에도 죽지 않을 몸을 만들어야 한다.
 
100년 지나도 따라올 수 없는 최고의 상품을

시한이 제안되어 있다는 것은 결코 나쁜 것 만은 아니다. 그 만큼 더 간절하게 준비할 수 있다. 만약에 모든 상품에 관세가 즉시 철폐된다고 하더라도 중국시장이란 거대한 시장을 마주하고서 짧고 굵게 팔다가 말아 버릴 일이 아니기 때문이다.

아직 10년이나 남았다. 이 시간 동안 대한민국 상품들은 100년이 지나도 어느 누구도 따라올 수 없는 세계최고의 상품과 브랜드를 만들면 되는 것이다. 중국과의 현실을 인식하고 준비하면 시간은 우리편이 될 수 있는 것이다. 혹시라도 계실지 모를 이번 협상에 큰 기대를 하고 있다가 반대로 큰 실망을 하는 분들을 위해, 실망의 한숨과 서러움의 눈물을 접고 화이팅을 외쳐본다.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동북 목단강부터 남으로는 쿤밍, 서북으로는 우루무치까지‘ 중국사람보다 더 많이 중국시장과 매장을 방문한 사람,이랜드그룹, 100년역사의 JCPenney, 유통 1번지 롯데그룹에서 대형마트 점장과 중국 롯데마트 글로벌소싱센터 책임자를 역임하고,중국 화탕국제투자홀딩스그룹(华唐国际投资控股集团(中国)有限公司) 부사장을 거친 실무 중국 유통과 소비자 트랜드에 정통한 전문가이다. 중국소비자와 시장을 연구하는 차이나마켓포럼 대표를 맡고 있으며, 중소기업진흥공단, 무역협회등의 자문위원으로 활동 중이며 국내외 기관과 연구소, 삼성그룹 기업에 중국소비자와 중국시장관련 강의와 자문을 하고 있다. 특히 저서인 <차이나마켓코드>는 전경련IMI포럼 CEO추천도서로 선정되기도 하고, 온·오프서점에서 베스트셀러로 인기를 얻고 있다. 현재 주식회사 테바글로벌 및 上海太宝国际商贸有限公司 대표이사로 근무하고 있다.
chinabig@naver.com    [박영만칼럼 더보기]

전체의견 수 2

  • 아이콘
    FTA 2014.12.10, 14:23:51
    수정 삭제

    이 칼럼은 어떤 분이 쓰신건지 알 수 있을까요?

  • 아이콘
    상하이방 2014.12.11, 18:26:38
    수정 삭제

    안녕하세요. 본 칼럼은 박영만 칼럼니스트께서 기고하신 내용입니다.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상해한국학교 수업료 인상 확정 아니다..
  2. [책읽는 상하이 61] 오베라는 남자
  3. 위챗 사진이 내 위치정보까지 노출?
  4. 광저우 도로 붕괴로 3명 실종
  5. 무단결근 직원 해고했는데… 법원 "1..
  6. 상하이 '외국인 취업, 거류증 접수..
  7. “회의록•의결내용 공개, 감사 기능..
  8. 中 장삼각 통합발전 규획 발표 …외국..
  9. 中 100대 도시 집값 전달比 0.2..
  10. 中 육가공 공장, 병든 돼지 고기 대..

경제

  1. 위챗 사진이 내 위치정보까지 노출?
  2. 무단결근 직원 해고했는데… 법원 "1..
  3. 상하이 '외국인 취업, 거류증 접수..
  4. 中 장삼각 통합발전 규획 발표 …외국..
  5. 中 100대 도시 집값 전달比 0.2..
  6. 11월 中 부동산 가격 하락 지역 4..
  7. 상하이, 해외 쇼핑을 가장 많이 하는..
  8. [코트라] [기고] 중국 자동차 산업..
  9. 中 12월부터 휴대폰 가입자 ‘안면..
  10. 3Q 스마트폰 시장, 삼성∙화웨이∙애..

사회

  1. 상해한국학교 수업료 인상 확정 아니다..
  2. 광저우 도로 붕괴로 3명 실종
  3. “회의록•의결내용 공개, 감사 기능..
  4. 中 육가공 공장, 병든 돼지 고기 대..
  5. 대한항공 ‘코트룸 서비스’로 가볍게..
  6. 中 4개월 여아 ‘추나’요법 치료 후..
  7. 中 7명 살해한 ‘여성 살인범’ 20..
  8. 中여성, 노인 차에 매단채 아찔한 질..
  9. 中 초∙중∙고생 70% 독서 시간 1..
  10. 희망도서관 10살 됐어요

문화

  1. 中 배우 ‘도전형 예능’ 찍다 사망…..
  2. 2019년 대미를 장식 할 인기 공연..
  3. 탁구 ‘에지볼’까지 잡는 스마트 탁구..
  4. [책읽는 상하이 60] 코스모스
  5. [책읽는 상하이 61] 오베라는 남자
  6. [새 책 소개] 책, 예술을 만나다
  7. 中 누리꾼, 손흥민 22위 “저평가..
  8. SHAMP 12월 추천도서
  9. ‘울림’ 챔버 오케스트라 창단 연주회..

오피니언

  1. [아줌마이야기] 타오바오
  2. [독자투고] 배낭 하나 달랑 메고

프리미엄광고

ad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