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황당, 집 산 사실 28년동안 잊고 산 中여성

[2020-05-18, 12:18:24]

중국의 한 여성이 자신이 집을 샀다는 사실을 28년동안 까맣게 잊고 살다가 최근에야 갑자기 기억을 떠올린 황당한 일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18일 광명망(光明网) 보도에 따르면, 장(张) 씨는 28년 전에 30여만 위안을 들여 선전(深圳)의 한 주택을 구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녀의 주장에 따르면, 당시 개발업체와 구매계약서를 작성하고 현금으로 대금까지 지불했지만 정작 이런저런 일로 등기권리증 명의이전을 차일피일 미루다가 그만 흐지부지 까먹고 말았다.


그러다가 최근에야 자신이 28년전에 집을 샀다는 사실을 떠올린 그녀는 부랴부랴 집을 찾아갔지만 그 곳에는 이미 다른 사람들이 살고 있었다.


입주자인 린(林) 모씨는 이전 '집주인'과 체결한 양도 계약서와 그의 사망 증명서를 제시하며 자신 소유의 주택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당시 32만 위안(5526만원)이던 주택 가격은 현재 600만 위안(10억 3600만원)으로 올랐다. 문제는 당시 주택 개발업체가 또 다른 개발업체에 인수합병 된데다 너무 오래전일이어서 관련 회계자료나 증빙 등도 찾을 수 없다는 것이다.


다른 것도 아닌 주택을, 그것도 무려 28년동안이나 방치하고 있다가 이제서야 권리를 주장하고 나선 장 씨, 자신도 돈을 주고 구입한 집이라고 우기는 린 씨, 도대체 누가 진짜 집주인일까? 누리꾼들은 이같은 의문점 외에도 아무리 해외에서 산다고 해도 친인척을 통해 집을 세놓을 수 있었음에도 28년동안 방치를 해왔다는 것이 도저히 납득이 가지 않는다며 머리를 저었다.

 

한편, 30년 가까이 지나서 시작된 소유권 분쟁이 누구의 승리로 돌아가게 될지, 그 속에 숨은 비밀은 없었는지 세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윤가영 기자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6월 한-중 항공권 예매하려면?
  2. 新 HSK, 9등급 체제로 변경
  3. 상하이 쟈후이 국제병원 유방전문센터..
  4. 올 '양회' 7대 관전 포인트
  5. 상하이, 로컬학교 방학 일정 발표
  6. 中 혼인신고 하려 밤새워 줄…무슨 날..
  7. 中 휴대폰 카메라 ‘투시 기능’ 논란
  8. [5.19] 中 왕홍 “사세요(买它)..
  9. [5.21] 中 코로나19, 하루 무..
  10. 코로나 속 특례입시 코 앞! 韩 대학..

경제

  1. 올 '양회' 7대 관전 포인트
  2. 나스닥, 루이싱커피에 ‘상장 폐지’..
  3. 마화텅, 中최고부자 넘어 아시아 최고..
  4. 中 택배량 635억 건... 매출 1..
  5. 上海 6개월 안에 300개 지하철역에..
  6. ‘코로나19 덕’ 전세계 이산화탄소..
  7. 中 코로나19로 경제성장률 목표 제시..
  8. 中 바이두, 코로나에도 1분기 실적..
  9. 美 ‘외국기업책임법’ 통과로 중국 기..
  10. 화웨이, 애플 제치고 中 태플릿PC..

사회

  1. 6월 한-중 항공권 예매하려면?
  2. 상하이 쟈후이 국제병원 유방전문센터..
  3. 상하이, 로컬학교 방학 일정 발표
  4. 中 혼인신고 하려 밤새워 줄…무슨 날..
  5. 中 휴대폰 카메라 ‘투시 기능’ 논란
  6. 코로나 속 특례입시 코 앞! 韩 대학..
  7. 上海 관광 소비 촉진… 유명 관광지..
  8. 우한 '왕홍 커튼', 박물관 소장
  9. 상하이, 청소년 대상 과외 학원 개원..
  10. 예뻐진 얼굴의 또 다른 고민 "본인임..

문화

  1. 코로나에도 中 게임쇼 ‘2020 차이..
  2. [신간] 40년 전 5월 그날, 정도..
  3. [책읽는상하이 72] 모든 공부의 최..
  4. [책읽는 상하이 71] 기적은 아침에..

오피니언

  1. [아줌마이야기] 통 큰 대륙 친구
  2. [아줌마이야기] 올 것이 왔다, 갱년..
  3. [아줌마이야기] 인생의 모퉁이에서

프리미엄광고

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