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中 천장 뚫고 떨어진 3미터 뱀 ‘경악’

[2019-11-15, 15:47:13]



 

중국 광동 포산(佛山)시 한 매장에서 천장을 뚫고 떨어진 3미터 길이의 뱀이 현지 누리꾼들 사이 화제다.

 

15일 간간신문망(看看新闻网)에 따르면, 지난 12일 오후 5시경 포산시 찬청구(禅城区)에 위치한 상가 매장 천장에서 갑자기 3미터에 달하는 거대한 뱀이 떨어졌다.

 

성인 다리 만한 굵기에 20킬로그램에 달하는 육중한 뱀을 본 매장 직원은 혼비백산하며 주변 상인들에게 알렸다. 직원은 당시 상황에 대해 “태어나서 그렇게 큰 뱀은 처음 봤다”며 “거대한 뱀이 혀를 날름날름 내밀고 있어 큰 위협을 느꼈다”고 말했다.

 

상인들의 신고를 받은 포산시 공안국 경찰은 즉시 출동해 거대한 뱀 포획 작전에 돌입했다. 경찰은 과거 뱀을 잡아 본 경험이 있는 시민 3명을 섭외해 철저한 계획을 세웠다. 먼저 뱀을 놀라게 하지 않기 위해 불을 모두 끄고 어두운 가운데 이불로 뱀을 덮었다. 이어 두꺼운 장갑을 낀 손으로 뱀의 머리를 단단하게 잡은 뒤 이불을 걷어내고 나머지 세 명이 몸통을 잡아 고정하도록 했다.

 

하지만 20킬로그램에 달하는 거대 뱀의 힘을 성인 남성 네 명이 감당하기에는 무리가 있었다. 결국 두 명이 더 투입된 후에야 뱀은 겨우 제압됐다. 다행히 포획 현장에서 부상자는 발생하지 않았다.

 

현장에서 뱀 포획에 성공한 경찰은 “뱀이 너무 커서 잡은 뒤에도 두 자루의 큰 보따리로 꽁꽁 감아야 했다”고 말했다.

 

상인들의 말에 따르면, 거대 뱀은 10년 가까이 천장에서 숨어 지낸 것으로 추정된다. 매장 사장은 “10년 전 인근 주민들이 큰 뱀이 출몰한다는 말을 했었고 3년 전에도 내부 공사를 하는 직원이 뱀을 봤다고 말한 적이 있었다”며 “이에 뱀을 잡으려고 여러 번 시도한 적이 있었지만 그 때마다 뱀은 자취를 감췄다”고 말했다.

 

현재 거대 뱀은 포산시 야생동물보호센터에 맡겨진 상태다. 관계자는 “이 뱀은 독이 없는 종류로 국가 1급 보호 동물로 의심된다”며 “만약 시민이 뱀을 해쳤다면 위법 행위로 간주돼 법적 책임을 물 수도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본 중국 누리꾼들은 “저렇게 큰 뱀이 10년 동안 천장 위에서 살고 있었다니”, “정말 기이한 일이 벌어졌다”, “도대체 뭘 먹고 저렇게 커진 것일까”, “10년간 굶어 죽지 않은 걸 보니 주변 모든 쥐를 다 잡아먹었을 듯”이라며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이민희 기자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책읽는 상하이 59] 마음 가면 2019.11.16
    브레네 브라운 | 더퀘스트 | 2016년7월-숨기지 마라, 드러내면 강해진다나는 가난한 가정의 오누이 중 맏이로 태어났다. 내가 여덟 살 때 아빠는 사고로 노동력..
  • 11월 상하이 낙엽, 가을산 즐기기 hot 2019.11.16
    11월 상하이 낙엽, 가을산 즐기기 11월, 상하이의 단풍이 절정에 이르는 시기다. 늦으면 12월 초까지 단풍을 만날 수 있기 때문에 한달도 남지 않은 시간 동안..
  • 상하이 ‘배달 안심 스티커’ 보급 확대 hot 2019.11.15
    배달 기사가 고객 음식을 도중에 가로채거나 훼손하는 배달 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상하이 당국이 ‘배달 안심 스티커’ 보급 확대에 나섰다.15일 동방망(东方网)에 따..
  • 중국인 모두가 존경하는 인물 2019.11.15
    다가오는 11월 17일은 대한민국 순국선열의 날이다. 순국선열의 날이란 국권회복을 위해 헌신한 순국선열의 독립정신과 희생정신을 후세에 길이 전하고자 제정된 법정기..
  • 中 여자농구, 올림픽 예선전서 한국에 패…中 누리꾼.. hot 2019.11.15
    중국 여자농구 대표팀이 도쿄 올림픽 예선 첫 경기에서 한국에 1점차로 패했다. 중국 여자농구가 한국에 승리를 내준 건 5년 만에 처음이다.신랑체육(新浪体育)은 1..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상해한국학교 수업료 인상 확정 아니다..
  2. [책읽는 상하이 61] 오베라는 남자
  3. 위챗 사진이 내 위치정보까지 노출?
  4. 광저우 도로 붕괴로 3명 실종
  5. 무단결근 직원 해고했는데… 법원 "1..
  6. 상하이 '외국인 취업, 거류증 접수..
  7. “회의록•의결내용 공개, 감사 기능..
  8. 中 장삼각 통합발전 규획 발표 …외국..
  9. 中 100대 도시 집값 전달比 0.2..
  10. 中 육가공 공장, 병든 돼지 고기 대..

경제

  1. 위챗 사진이 내 위치정보까지 노출?
  2. 무단결근 직원 해고했는데… 법원 "1..
  3. 상하이 '외국인 취업, 거류증 접수..
  4. 中 장삼각 통합발전 규획 발표 …외국..
  5. 中 100대 도시 집값 전달比 0.2..
  6. 11월 中 부동산 가격 하락 지역 4..
  7. 상하이, 해외 쇼핑을 가장 많이 하는..
  8. [코트라] [기고] 중국 자동차 산업..
  9. 中 12월부터 휴대폰 가입자 ‘안면..
  10. 3Q 스마트폰 시장, 삼성∙화웨이∙애..

사회

  1. 상해한국학교 수업료 인상 확정 아니다..
  2. 광저우 도로 붕괴로 3명 실종
  3. “회의록•의결내용 공개, 감사 기능..
  4. 中 육가공 공장, 병든 돼지 고기 대..
  5. 대한항공 ‘코트룸 서비스’로 가볍게..
  6. 中 4개월 여아 ‘추나’요법 치료 후..
  7. 中 7명 살해한 ‘여성 살인범’ 20..
  8. 中여성, 노인 차에 매단채 아찔한 질..
  9. 中 초∙중∙고생 70% 독서 시간 1..
  10. 희망도서관 10살 됐어요

문화

  1. 中 배우 ‘도전형 예능’ 찍다 사망…..
  2. 2019년 대미를 장식 할 인기 공연..
  3. 탁구 ‘에지볼’까지 잡는 스마트 탁구..
  4. [책읽는 상하이 60] 코스모스
  5. [책읽는 상하이 61] 오베라는 남자
  6. [새 책 소개] 책, 예술을 만나다
  7. 中 누리꾼, 손흥민 22위 “저평가..
  8. SHAMP 12월 추천도서
  9. ‘울림’ 챔버 오케스트라 창단 연주회..

오피니언

  1. [아줌마이야기] 타오바오
  2. [독자투고] 배낭 하나 달랑 메고

프리미엄광고

ad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