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상하이 첫 '야간 미술관' 개관...밤 10시까지 오픈

[2017-09-23, 08:57:36]

 

최근 현대 미술의 중심지로 급부상하고 있는 상하이에 지난 20일 이색적인 사립 미술관이 문을 열었다. 22일 동방망(东方网)에 따르면 하오아트뮤지엄(HOW Art Museum Shanghai, 昊美术馆)은 개관 기념 전시회로 독일 작가인 율리안 로제펠트(Julian Rosefeldt) 개인전을 연다.

 
대표작인 매니페스토(manifesto)와 함께 2005년부터 지금까지의 주요 작품을 전시한다. 로제펠트와 호주출신 배우 케이트 블란쳇(Cate Blanchett)의 협업으로 이뤄진 영상작업인 매니페스토는 20세기 모더니즘시기 중요한 선언이나 작가의 글을 재편집해 21세기 새로운 선언으로 제시한다. 자본이 새로운 신흥종교로 부상하고 있는 중국과 전세계 문화계에 대한 통렬한 비판을 담았다.


하오아트뮤지엄은 2012년 원저우(温州)에 오픈한 후 5년 만에 상하이에 개관하게 되었다. 미술관, 디자인 센터, 조각공원과 레지던시 등 4부분으로 구성되어 있다. 미술관을 시작으로 내년 상반기까지 하나씩 오픈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윤재갑 하오아트뮤지엄 디렉터는 “일반시민이나 학생이 퇴근후에도 와서 편히 전시를 관람할 수 있도록 밤 10시까지 개관한다”며 이 같은 시도는 설립자와 하오아트뮤지엄이 추구하는 '열린 미술관'이라는 목표와 맞닿아 있다고 덧붙였다.

 

 

 

 

 

 

• 위치: 上海市祖冲之路2277弄1号
• 운영시간: 화~금-13:00~22:00 / 공휴일- 10:00~22:00 

 

이민정 기자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ad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한중 청년 일자리 희망위원회 해외 첫..
  2. 와이탄 ‘공중 거미줄’ 트롤리선 철거
  3. 상하이·화동 워터파크 모여라!
  4. 중국 성(省)이름 유래
  5. 포춘차이나 中 500대 기업, 1위는..
  6. [7.16] HUADI, 法 우승으로..
  7. 세계은행 GDP 순위, 미국∙중국 나..
  8. 글로벌 자동차기업, 줄줄이 중국으로
  9. [7.13]세계은행 GDP 순위, 미..
  10. [7.12] 오포, 호주 진출 10개..

경제

  1. 포춘차이나 中 500대 기업, 1위는..
  2. 세계은행 GDP 순위, 미국∙중국 나..
  3. 글로벌 자동차기업, 줄줄이 중국으로
  4. 中 급여 인상률 가장 높은 직업 TO..
  5. 中 에이즈 치료 신약 첫 개발
  6. 오포, 호주시장 10개월만에 철수
  7. 中 BYD, 미국 전기차 시장 도전
  8. 도시 주민, 돈 어디에 쓸까? '티몰..
  9. 中 상반기 택배량 ‘껑충’, 총 22..
  10. 화웨이, 한국 5G 시장 공략…삼성..

사회

  1. 한중 청년 일자리 희망위원회 해외 첫..
  2. 와이탄 ‘공중 거미줄’ 트롤리선 철거
  3. 에어차이나 공포의 ‘급강하’…조종사..
  4. 中 교육부, 유치원서 한자·영어 선행..
  5. 독일, 한국전 패배가 ‘온라인 게임’..
  6. 상하이 ‘푸른하늘' 만들기 나선다
  7. 중국인 평균 여가시간 2.27시간 …..
  8. 中 길에서 욕하고 바지 내린 남성…알..
  9. 中 태국 푸켓 사고에 ‘분노’…호텔예..
  10. 한우성 재외동포재단 이사장 상하이 방..

문화

  1. 윤아르떼, Can art go too..
  2. 아이들과 함께하는 7월 전시
  3. 월드컵 기간 러시아 찾은 관광객, 중..
  4. 인민망 추천 여름방학 중학생 필독도서..
  5. 인민망 추천 여름방학 초등생 필독도서..
  6. 상하이 3대 박물관 연합 특별전 개최

오피니언

  1. [독자투고] 과일나무 이야기
  2. [아줌마이야기] 소 확 행
  3. [정유나의 패션칼럼] 패션 소비 패턴..

프리미엄광고

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