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중국서 명품 대박 시대 저문다

[2016-08-26, 10:06:24] 상하이저널

경기 둔화·부패 척결 영향…'혁신' 명품만 호조

 

중국에서 개점만 하면 서로 사겠다고 장사진을 쳤던 해외 명품 브랜드의 대박 시대가 끝나고 있다.

 

중국의 경기 둔화로 중국인들의 지갑이 얇아진 데다 시진핑(習近平) 국가 주석 집권 이후 부패 척결이 이뤄지면서 값비싼 해외 명품을 뇌물로 바치는 관행도 거의 사라졌기 때문이다.

 

관영 글로벌 타임스는 25일 '중국에서 명품 브랜드의 화려한 시절이 끝났다'는 제하의 기사에서 중국 내 해외 명품숍의 부진한 실태를 자세히 보도했다.

 

올해 상반기에만 영국 명품 브랜드 버버리 등의 중국 매장 10여개가 판매 부진으로 문을 닫았다.

 

중국 내 프랑스 명품업계의 한 종사자는 "올해 들어 중국의 명품 시장이 약간 활기를 띠는 분위기가 있지만 몇 년 전 대박을 내던 시기와는 여전히 거리가 멀다"면서 "명품 브랜드의 상승기는 끝났고 오히려 중국에서는 영브랜드가 더 어필하고 있다"고 말했다.

 

10년 이상 중국에서 전성기를 구가했던 이탈리아 명품 브랜드 프라다도 갑작스러운 불황에 비틀거리고 있다.

프라다는 지난해 순판매액이 전년 대비 7%나 줄었다. 더욱 심각한 것은 프라다와 미우미우 등을 포함한 프라다 그룹 전체 판매액 또한 지난해에 전년 대비 22%나 급감했다는 점이다.

 

이에 대해 프라다 그룹 측은 중국 경기 둔화가 자사 판매 활동에 큰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했다.

 

또 다른 프랑스 명품 브랜드 루이뷔통은 지난해 6개 매장을 없앴고 지난 3월에는 2개 매장을 더 닫았다.

 

싱크탱크 이샹의 창립자인 저우화이산은 "중국 내 해외 명품 판매가 냉각된 것은 여러 가지 요인이 있는데 예를 들면 경기 약화와 정부의 부패 척결을 들 수 있다"면서 "중국 명품 시장이 안정되기는 할테지만 더는 폭발적인 성장을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명품 브랜드 중에서도 혁신에 성공한 업체들은 중국에서도 여전히 호응이 높은 편이다.

 

구찌는 올해 상반기 19억5천만 유로(한화 2조4천620억원)를 벌어들여 전년 동기(18억7천만 유로.2조3천610억원)보다 판매가 늘었다. 구찌는 현재 중국 중상류층에게 가장 인기 있는 명품 브랜드로 핸드백을 사려면 3~4개월 전에 미리 돈을 지불해야 할 정도인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의 한 명품업계 종사자는 "구찌는 지난해 새 디자이너를 고용하면서 큰 성공을 거뒀다"면서 "이 디자이너는 구찌 브랜드의 전통 스타일에 많은 변화를 줬고 이 변화가 중국인 소비자들에게 잘 먹혔다"고 평가했다. 



기사 저작권 ⓒ 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ad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한중 청년 일자리 희망위원회 해외 첫..
  2. 와이탄 ‘공중 거미줄’ 트롤리선 철거
  3. 상하이·화동 워터파크 모여라!
  4. 포춘차이나 中 500대 기업, 1위는..
  5. 중국 성(省)이름 유래
  6. [7.16] HUADI, 法 우승으로..
  7. 세계은행 GDP 순위, 미국∙중국 나..
  8. 글로벌 자동차기업, 줄줄이 중국으로
  9. [7.13]세계은행 GDP 순위, 미..
  10. [7.12] 오포, 호주 진출 10개..

경제

  1. 포춘차이나 中 500대 기업, 1위는..
  2. 세계은행 GDP 순위, 미국∙중국 나..
  3. 글로벌 자동차기업, 줄줄이 중국으로
  4. 中 급여 인상률 가장 높은 직업 TO..
  5. 中 에이즈 치료 신약 첫 개발
  6. 오포, 호주시장 10개월만에 철수
  7. 中 BYD, 미국 전기차 시장 도전
  8. 도시 주민, 돈 어디에 쓸까? '티몰..
  9. 中 상반기 택배량 ‘껑충’, 총 22..
  10. 화웨이, 한국 5G 시장 공략…삼성..

사회

  1. 한중 청년 일자리 희망위원회 해외 첫..
  2. 와이탄 ‘공중 거미줄’ 트롤리선 철거
  3. 에어차이나 공포의 ‘급강하’…조종사..
  4. 中 교육부, 유치원서 한자·영어 선행..
  5. 독일, 한국전 패배가 ‘온라인 게임’..
  6. 상하이 ‘푸른하늘' 만들기 나선다
  7. 중국인 평균 여가시간 2.27시간 …..
  8. 中 길에서 욕하고 바지 내린 남성…알..
  9. 中 태국 푸켓 사고에 ‘분노’…호텔예..
  10. 한우성 재외동포재단 이사장 상하이 방..

문화

  1. 윤아르떼, Can art go too..
  2. 아이들과 함께하는 7월 전시
  3. 월드컵 기간 러시아 찾은 관광객, 중..
  4. 인민망 추천 여름방학 중학생 필독도서..
  5. 인민망 추천 여름방학 초등생 필독도서..
  6. 상하이 3대 박물관 연합 특별전 개최

오피니언

  1. [독자투고] 과일나무 이야기
  2. [아줌마이야기] 소 확 행
  3. [정유나의 패션칼럼] 패션 소비 패턴..

프리미엄광고

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