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홍콩서 '에어비앤비' 통한 무면허 숙박업 급증…당국 단속 돌입

[2016-08-10, 15:57:11] 상하이저널

홍콩에서 글로벌 숙박공유 서비스 에어비앤비를 통한 무면허 숙박업이 큰 폭으로 늘어나자 당국이 단속에 나섰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9일 홍콩 전문가들을 인용, 에어비앤비에서 예약할 수 있는 홍콩 아파트와 방이 6천124개로 작년 9월보다 59% 급증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숙박 비용이 다른 지역보다 비싼 홍콩에서 값싼 숙소를 찾는 중국인 여행객 등의 수요가 많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관련업계의 한 전문가는 한 개 이상의 방이나 건물을 가진 이들이 에어비앤비에 등록된 홍콩 숙소의 절반 이상을 소유하고 있다며 이들이 여유 방을 임대하려는 개인이 아니라 상업적 숙박업소 운영자임을 시사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에어비앤비 숙소의 1박 비용은 평균 785홍콩달러(약 11만 원)로 일반 호텔 숙박 비용의 절반 수준으로 파악됐다.

 

홍콩 당국은 에어비앤비를 통한 무면허 숙박 제공이 늘어나자 본격적인 단속에 나섰다.

  

홍콩 당국은 이를 위해 전담팀을 꾸려 인터넷에서 무면허 게스트하우스를 찾아내기 위한 작업에 돌입했다.

홍콩에서 28일 이내 범위에서 유료로 숙박을 제공하려면 당국의 허가를 받아야 하며 무면허 게스트하우스를 운영하면 최고 징역 2년형과 20만 홍콩달러(약 2천850만 원)의 벌금형에 처해질 수 있다.

 

당국은 작년 인터넷을 활용한 임대 등 무면허 게스트하우스와 관련된 불법 사례 132건을 적발했다.

 

에어비앤비측은 숙소 소유주들에게 현지 법과 규정을 준수하도록 독려하고 있다고 말했지만, 등록 업체 수와 숙박비 등 자료를 공개하지 않았다.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ad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한중 청년 일자리 희망위원회 해외 첫..
  2. 와이탄 ‘공중 거미줄’ 트롤리선 철거
  3. 상하이 '개방 확대 100조' 발표,..
  4. 상하이·화동 워터파크 모여라!
  5. 포춘차이나 中 500대 기업, 1위는..
  6. 중국 성(省)이름 유래
  7. [7.11] 외국인 개인 투자자, A..
  8. [7.16] HUADI, 法 우승으로..
  9. 세계은행 GDP 순위, 미국∙중국 나..
  10. 글로벌 자동차기업, 줄줄이 중국으로

경제

  1. 상하이 '개방 확대 100조' 발표,..
  2. 포춘차이나 中 500대 기업, 1위는..
  3. 세계은행 GDP 순위, 미국∙중국 나..
  4. 글로벌 자동차기업, 줄줄이 중국으로
  5. 中 급여 인상률 가장 높은 직업 TO..
  6. 中 에이즈 치료 신약 첫 개발
  7. 오포, 호주시장 10개월만에 철수
  8. 中 BYD, 미국 전기차 시장 도전
  9. 도시 주민, 돈 어디에 쓸까? '티몰..
  10. 테슬라, 상하이에 연 50만대 ‘슈퍼..

사회

  1. 한중 청년 일자리 희망위원회 해외 첫..
  2. 와이탄 ‘공중 거미줄’ 트롤리선 철거
  3. 에어차이나 공포의 ‘급강하’…조종사..
  4. 보상 기다릴까? 그냥 합의할까?
  5. 상하이 ‘푸른하늘' 만들기 나선다
  6. 중국인 평균 여가시간 2.27시간 …..
  7. 독일, 한국전 패배가 ‘온라인 게임’..
  8. 中 길에서 욕하고 바지 내린 남성…알..
  9. 中 교육부, 유치원서 한자·영어 선행..
  10. 中여성 독사를 애완용으로 키우려다....

문화

  1. 윤아르떼, Can art go too..
  2. 아이들과 함께하는 7월 전시
  3. 월드컵 기간 러시아 찾은 관광객, 중..
  4. 인민망 추천 여름방학 중학생 필독도서..
  5. 인민망 추천 여름방학 초등생 필독도서..
  6. 상하이 3대 박물관 연합 특별전 개최

오피니언

  1. [독자투고] 과일나무 이야기
  2. [아줌마이야기] 소 확 행
  3. [정유나의 패션칼럼] 패션 소비 패턴..

프리미엄광고

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