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코로나19 덕’ 전세계 이산화탄소 배출량 17% ‘뚝’…中 감소량 ‘최다’

[2020-05-20, 15:29:28]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가 전세계 에너지 소비와 탄소 배출 감소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20일 재신망(财新网)은 스탠포드 대학, 이스트앵글리아 대학 등이 공동 발표한 〈자연-기후변화〉를 인용해 최근 코로나19와 관련한 각 정부의 방역 조치로 지난 4월 초까지 전세계 하루 평균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전년 대비 17% 감소했다고 보도했다.

나라 별로 보면, 중국이 하루 평균 2억 4200만 톤으로 배출량이 가장 많이 감소했다. 이어 미국(2억 700만 톤), 유럽(1억 2300만 톤), 인도(9800만 톤)순으로 많았다.

이산화탄소 배출 요인으로 보면 육로 교통로 인한 감소가 43%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이어 산업 생산 감소가 25%, 전력 수요 감소가 19%, 항공 운항 감소가 10%로 그 뒤를 이었다.

같은 기간 자가 격리 등의 정책으로 가정용 전력 소비가 소폭 상승하긴 했으나 전체 이산화탄소 배출에는 큰 영향을 미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만약 오는 6월 중순 전세계 경제 활동 및 교통 상황이 코로나19 사태 이전 수준으로 회복한다면 올해 전년도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약 4% 줄어들 것으로 예측했다. 이어 한달 뒤엔 7월 중순까지 회복이 늦춰질 경우에는 5%로, 연말에도 경기가 회복되지 않을 경우에는 7%까지 줄어들 것이라 내다봤다. 이는 지난 10년간 전세계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매년 1%씩 증가하던 것과는 크게 대조된다.

단, 연구진은 최근 이산화탄소 배출량 감소는 전염병으로 인한 일시적 현상일 뿐 장기적인 현상이 아니라고 지적했다. 이는 경제, 운송, 에너지 시스템의 구조적 변화로 인한 결과가 아니기 때문이다. 

따라서 전세계 지도자들은 코로나19 종식 이후 경제 계획을 세울 시 반드시 기후 변화를 고려해야 한다고 연구진은 강조했다. 또, 이들의 경제 정책은 미래 10년간 전세계 이산화탄소 배출량에 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라 내다봤다.

이민희 기자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창간특집] "비대위의 가장 큰 성과..
  2. 재외동포재단 이사장에 김성곤 내정
  3. 2020 아트플러스 상하이 국제전 2..
  4. 태국, 중국인 관광객 대상 ‘무격리’..
  5. 상하이야생동물원 사육사, 곰떼 습격으..
  6. 中 칭다오 코로나19 집단감염 원인..
  7. 올해 수입박람회 개막일 임시 공휴일..
  8. “위드 코로나 함께 이겨내요”
  9. [10.16] 中 장쑤 대학서 1년새..
  10. [10.20] 상하이야생동물원 사육사..

경제

  1. 中 장쑤 대학서 1년새 22명 폐결핵..
  2. 中수출규제법 12월부터 시행
  3. 中 코스피 영향력 8년간 대폭 증가…..
  4. 中최대 유통기업 '가오신' 알리바바..
  5. 2020 中 부호 순위, 부동의 1위..
  6. 中 '미성년자 보호법' 내년 6월 실..
  7. '솽11' 쇼핑축제 시동 걸렸다
  8. 中 1~3분기 GDP 0.7% 성장
  9. 무역협회, 2020 주중 한국기업 채..
  10. 中 전국 평균 신규 분양가 ‘1만元..

사회

  1. [창간특집] "비대위의 가장 큰 성과..
  2. 재외동포재단 이사장에 김성곤 내정
  3. 2020 아트플러스 상하이 국제전 2..
  4. 태국, 중국인 관광객 대상 ‘무격리’..
  5. 상하이야생동물원 사육사, 곰떼 습격으..
  6. 中 칭다오 코로나19 집단감염 원인..
  7. 올해 수입박람회 개막일 임시 공휴일..
  8. “위드 코로나 함께 이겨내요”
  9. [코로나19] 본토 다시 ‘0’…칭다..
  10. 中 저장성 임상시험 중인 코로나19..

문화

  1. 2020 아트플러스 상하이 국제전 2..
  2. 上海 ‘가짜 재벌녀’ 단톡방 사건…스..
  3. 올해 노벨문학상, 美시인 루이스 글뤼..
  4. 10월 10일 '세계 정신 건강의 날..
  5. [책읽는 상하이 96] 고요함이 들려..

오피니언

프리미엄광고

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