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上海 중학생이 개발한 쓰레기 봉투 온라인서 ‘불티’

[2019-12-12, 11:28:20]

상하이에서 쓰레기 분리수거가 보편화 되면서 음식물 쓰레기를 버릴 때 불편함을 느꼈던 한 중학생이 직접 쓰레기 봉투를 개발해 온라인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11일 신민만보(新民晚报)에 따르면 상하이시 원라이(文来)중학교 2학년인 스웬(施源)군은 아버지와 함께 음식물 쓰레기 봉투를 발명했다. 일명 ‘배추 봉지(白菜拉拉袋)’라 불리는 이 쓰레기 비닐은 옆면에 세로로 접착줄이 붙어 있다.


음식물 쓰레기를 버릴 때 옆 면의 접착 테이프를 떼어내면 봉지는 자연스럽게 거꾸로 뒤집어져 손대지 않고도 쓰레기를 통 안에 넣을 수 있다. 해당 테이프의 접착성이 뛰어나 재활용까지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스 군이 쓰레기 봉투를 발명한 데에는 유쾌하지 않은 경험 때문이었다. 비오는 날 음식물 쓰레기를 버리려고 통에 담는 순간 일부 쓰레기가 그대로 다리 쪽으로 떨어졌다. 비와 함께 음식물 쓰레기로 바지가 더러워졌고 그 불쾌함을 잊을 수 없었던 스 군은 아버지와 함께 이 문제를 해결할 방법을 논의하기 시작했다.


아들의 발명품의 탄생을 위해 아버지는 1만 위안, 약 170만 원의 사비를 들여 쓰레기 봉투 3만 장을 생산했다.주변 친척이나 이웃 주민에게 쓰레기 봉투를 나눠주었고 한번 이 쓰레기 봉투를 사용한 사람들은 너도나도 구매 문의가 끊이지 않았다. 처음 시 생산한 비닐은 대량 생산이 불가능한 거의 수작업으로 소량 생산이 가능했다. 뜯는 방식에서 접착 테이프를 부착한 방식으로 업그레이드 시키고 재활용까지 가능하게 만들어 환경과 편리함 두 마리 토끼를 잡았다. 현재는 전용 생산 기기까지 있는 상태로 기기 한 대당 하루에 7만 2000장을 생산 할 수 있다.


현재 이 제품은 온라인에서 큰 인기를 끌면서 몇 개월 만에 누적 판매량 200만 개를 넘어선 상태다. 타오바오와 웨이신몰을 통해 구매할 수 있으며 30장에서 10.8위안으로 현재까지 쓰레기 봉투로만 약 70만 위안, 우리 돈으로 1억 원이 넘는 매출을 기록했다.


스 군의 학교 측에서도 이 같은 성과를 높이 사 학교 로고가 박힌 쓰레기 봉투를 생산하는 등 여러가지 협력 방안을 논의 중이다.


이민정 기자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푸동공항 국제선 28개 노선 운항
  2. 마스크 운송 프랑스 조종사 '양성'..
  3. 유럽 여행력 속이고 돌아다닌 확진자,..
  4. 우한 봉쇄령 해제 D-1, 긴장한 정..
  5. [4.3] 중국판 스벅 루이싱커피의..
  6. [4.2] 상하이 재외투표 첫날, “..
  7. 中 코로나 검사 거부하는 외국인 난동..
  8. 상하이 코로나 뚫고 투표! 예상 밖..
  9. [4.8] 우한 봉쇄 해제 첫날 5만..
  10. 코로나19 백신 첫 임상테스트, 10..

경제

  1. 푸동공항 국제선 28개 노선 운항
  2. 중국판 스벅 루이싱커피의 ‘자폭’ 주..
  3. aT, 수출 위한 긴급판촉전 '중화권..
  4. 中 1분기 부동산 거래 전년보다 45..
  5. 아이폰11 시리즈 파격 할인
  6. 中 지재권 신청, 美 제치고 세계 1..

사회

  1. 마스크 운송 프랑스 조종사 '양성'..
  2. 유럽 여행력 속이고 돌아다닌 확진자,..
  3. 우한 봉쇄령 해제 D-1, 긴장한 정..
  4. 中 코로나 검사 거부하는 외국인 난동..
  5. 코로나19 백신 첫 임상테스트, 10..
  6. 코로나19 비대위, 교민사회 ‘정상화..
  7. 4일 중국 전역에 코로나19 희생자..
  8. [코로나19] 上海 확진자 6명…무증..
  9. 中 북새통 '맥도널드'... 인산인해..
  10. [코로나19] 무증상 감염자 60명,..

문화

  1. [코로나19] 해외 유입 신규 확진자..
  2. 소지섭 결혼소식에 소환된 한국 게이머..
  3. 소설로 보는 COVID-19 <킬 오..

오피니언

  1. [아줌마이야기] 엄마의 영웅

프리미엄광고

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