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中 부자 1억 명↑…美 제치고 첫 1위

[2019-10-23, 10:59:28]


전세계 보유 자산 상위 10% 인구 가운데 중국인이 1억 명 이상으로 처음으로 미국(9900만 명)을 넘어섰다.

21일 크레딧 스위스(Credit Suisse)가 발표한 ‘2019 글로벌 부자 보고서’에 따르면, 전세계 백만장자 4680만 명이 보유하고 있는 자산은 158조 3000억 달러(185891조 6900억원)으로 전세계 자산 총합의 44% 비중을 차지했다. 사실상 전세계 성인 인구의 상위 0.92%가 전체 부의 절반 가까이 보유하고 있는 셈이다.

반면 상위 10% 부자를 제외한 나머지 인구가 보유한 자산은 전체의 18%에 불과했다. 특히 하위 56.6%에 위치한 이들의 자산의 합은 전체의 2%가 채 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나라 별로 보면, 상위 0.9%의 백만장자 4680만 명 가운데 중국인이 차지하는 비중은 440만 명으로 미국(1860만 명)의 뒤를 이었다. 총 자산 5000만 달러(587억 3500만원)을 보유한 중국인 부자는 1만 8132명으로 이 역시 미국에 이어 2위에 올랐다.

올해 백만장자 대열에 새로 진입한 부자 110만 명 중 미국인이 67만 5000만 명으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이어 일본(18만 7000명), 중국(15만 8000명)이 각각 2~3위를 차지했다.

상위 10%만 놓고 보면 중국이 근소한 차이로 미국을 처음으로 앞질렀다. 상위 10%의 진입 문턱은 개인 자산 10만 9000달러(1억 2800만원)으로 나타났다.

보고서는 중국의 양극화 현상이 세계 평균보다 낮은 수준이라고 분석했다. 10~100만 달러를 보유한 중국 부자 인구 비중은 전세계 평균 수준과 비슷한 10%로 집계됐다. 중국에서 1~10만 달러를 보유한 인구 비중은 65%로 세계 평균 30%을 크게 웃돌았다. 반면 자산이 1만 달러가 되지 않는 중국 인구 비중은 25%로 세계 평균 50%보다 절반 이상 적었다.

한편, 보고서는 오는 2024년 중국의 백만장자 인구 수가 현 440만 명에서 690만 명까지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이민희 기자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aT, 전남도와 손잡고 중국 수출상담..
  2. 中 코로나19 백신 접종 연말 전국..
  3. 인천-상하이 5차 전세기로 243명..
  4. [창간특집] “누군가는 반드시 해야..
  5. 중국 거주 외국인 중 한국인 ‘최다’
  6. [코트라] 향후 5년 중국경제 밑그림..
  7. [10.23] 中 도시별 종합경제경쟁..
  8. 中 축구 판정 논란… 그 중심에 선..
  9. 상하이, ‘외지 번호판’ 통행 제한..
  10. 中 소비력, 上海 1인 3만元으로 전..

경제

  1. aT, 전남도와 손잡고 중국 수출상담..
  2. [코트라] 향후 5년 중국경제 밑그림..
  3. 中 소비력, 上海 1인 3만元으로 전..
  4. 화웨이, 3분기 매출 10%↑ 순이익..
  5. 앤트그룹, 단숨에 중국 시총 1위 그..
  6. 中 공산당 19기 5중전회 개막…향후..
  7. 앤트 상장에 마윈 돈방석…세계 11대..
  8. 취안쥐더, 올해 적자액 지난 3년간..
  9. 전세계 해외 투자 반토막…대중국 투자..
  10. 택배 물량 세계 1위 중국 도시는?

사회

  1. aT, 전남도와 손잡고 중국 수출상담..
  2. 中 코로나19 백신 접종 연말 전국..
  3. 인천-상하이 5차 전세기로 243명..
  4. [창간특집] “누군가는 반드시 해야..
  5. 중국 거주 외국인 중 한국인 ‘최다’
  6. 상하이, ‘외지 번호판’ 통행 제한..
  7. 中 청두시도 코로나19 백신 접종 예..
  8. 中 신장서 무증상감염자 138명 폭증..
  9. 中 운전면허시험 연령 제한 폐지, 고..
  10. 中 22일 해외 유입 환자 18명…절..

문화

  1. 2020 아트플러스 상하이 국제전 2..
  2. 中 축구 판정 논란… 그 중심에 선..
  3. [책읽는 상하이 96] 고요함이 들려..
  4. [책읽는 상하이 97] 보노보노처럼..

오피니언

프리미엄광고

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