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中 2023년 아시안컵 개최 확정

[2019-06-05, 10:01:57]
아시아축구연맹(AFC)이 단독 후보였던 중국을 2023년 아시안컵 개최국으로 확정했다.

4일 펑파이신문(澎湃新闻)은 오는 2023년 열리는 제18회 아시안컵을 중국이 유치하기로 결정됐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라 후보 도시 베이징, 창사, 충칭, 다롄, 광저우, 항저우, 상하이, 쑤저우, 톈진, 우한, 시안 등 12곳이 아시안컵 개최지 자리를 놓고 각축전을 벌일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중국은 2019년 아시안컵 개최국 후보 명단에 포함된 바 있다. 하지만 중국 축구협회가 지난 2013년 관련 준비가 미비하다는 이유로 후보국에서 물러난다고 밝히면서 수많은 현지 축구팬들에게 아쉬움을 남겼다. 이어 중국 축구협회는 2023년 아시안컵 개최 준비에 총력을 다했고 결국 아시안컵 유치에 성공했다.

중국의 아시안컵 유치 과정은 비교적 수월했다고 볼 수 있다. 앞서 태국, 인도네시아가 후보 자리에서 물러난 뒤 유일한 경쟁 후보였던 한국까지 여자 월드컵 유치에 집중하겠다는 이유로 신청을 철회했기 때문이다. 2019년 아시안컵 개최국 자리를 놓고 8개 국가가 치열한 경쟁을 벌인 데 비해 중국은 2023년 단독 후보로 상대적으로 쉽게 유치가 확정이 된 셈이다.

현지 축구 팬들은 지난 2004년 이후 19년 만에 중국에서 열리는 아시안컵에 기대를 걸고 있다. 2004년 당시 중국 축구팀은 개최국으로 일본에 이어 2위에 오르면서 역대 최고 성적을 거둔 바 있다. 이후 중국 축구팀은 4번 연속 아시안컵 4강 진출에 실패했고 지난 2007년, 2011년에는 심지어 조별 예선에도 진출하지 못했다.

이에 현지 축구팬들은 “아시안컵 유치 축하! 중국 파이팅”, “직접 경기장에서 응원하겠다. 우승하자!”, “2023년 아시안컵 개최가 중국 축구의 기회가 될 것”이라며 우승컵에 대한 강한 욕망을 드러냈다.

이민희 기자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인사]대구광역시 상하이대표처, 中国..
  2. 상하이+주변 8개 도시 묶어 '대도시..
  3. 中 충칭서 ‘돼지’ 번지점프… 누리꾼..
  4. [1.20] 中 자금성에 벤츠 타고..
  5. [선배기자 인터뷰] "두려워하지 말고..
  6. 中 자금성 ‘벤츠녀’ 특권층 논란
  7. [책읽는 상하이 68] 불편할 준비
  8. [1.16] 美 세계 국가력 순위에..
  9. 中 고궁 ‘年夜饭’, 상업화 논란에..
  10.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일반 감기와 다..

경제

  1. 상하이+주변 8개 도시 묶어 '대도시..
  2.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환자, 일본서도..
  3. 테슬라, 디자인센터 구축... 중국식..
  4. 中 지리 ‘买买买’ 재개…이번엔 英..
  5. 中 환경오염 비닐•플라스틱 용품 '퇴..
  6. 올해 춘절 박스오피스, 첫날에만 1억..
  7. 알리바바 이번에는 세금 환급 사업에..
  8. 美 세계 국가력 순위에 中国 3위…한..
  9. 中 지역 GDP 10조위안 시대 개막
  10. 윈도우7 업데이트 지원 중단, 해커..

사회

  1. [인사]대구광역시 상하이대표처, 中国..
  2. 中 충칭서 ‘돼지’ 번지점프… 누리꾼..
  3. 中 자금성 ‘벤츠녀’ 특권층 논란
  4. 中 고궁 ‘年夜饭’, 상업화 논란에..
  5.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일반 감기와 다..
  6. 2020년 설 연휴 상하이 주요 식당..
  7. 입주민 단체방에 실수로 300만원 투..
  8. 우한 폐렴 확진자 17명 추가…3명..
  9. 上海 ETC 보급화에 오히려 현금 차..
  10. 신종 폐렴 사람간 전염성 확인.....

문화

  1. [책읽는 상하이 67] 글자 풍경
  2. 군복무 중인 韩 아이돌에 선물 보낸..
  3. [책읽는 상하이 68] 불편할 준비
  4. 상하이, 춘절 볼만한 영화
  5. 겨울방학 신나는 공연과 함께

오피니언

  1. [아줌마이야기] 또 다른 소통
  2. [독자투고] 상하이지식청년들•상하이조..
  3. [아줌마이야기] 단풍 숲 오솔길

프리미엄광고

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