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上海 4월 기온 벌써 30도 돌파…150년만에 처음

[2019-04-08, 07:09:10]

꽃놀이가 한창인 4월, 상하이의 날씨가 벌써부터 심상치않다.


청명절 연휴 마지막 날이었던 7일 상하이 쉬자후이(徐家汇)의 최고 기온이 30.5℃를 기록했다. 지난 1873년 이후 가장 무더운 4월 7일이었다고 펑파이신문(澎湃新闻)이 보도했다.


또한 올 들어 처음으로 30도를 넘은 무더운 날씨기도 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상하이 기온이 처음으로 30도를 넘은 시기가 역대 두 번째로 빨라졌다고 전했다. 1945년 3월 31일 32℃를 기록한 이후 처음이다.


이번 청명절 연후에는 비 소식이 없어 계속 맑은 날이었다. 이 때문에 기온이 계속 높아져 연휴 마지막 날 30도가 넘어섰고 시민들의 체감온도는 이미 한여름처럼 무더웠다. 기상청에서는 7일 일조량도 충분했고 구름도 적고 바람까지 불지 않아 “일시적으로 기온이 올라간 것”이라고 밝혔지만 지난해 최악의 폭염을 경험한 터라 다가올 여름이 벌써부터 두렵다.


한편 청명절 연휴가 끝난 후 상하이의 온도는 16~21도 정도로 평년기온을 되찾을 전망이다.


이민정 기자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중국 스포츠산업, 여성들을 주목할 때 hot 2019.05.04
    인터넷에서 소비능력 순위로 '여성-아이-노인-개-남자'라고 우스갯소리가 나올 정도로 여성들의 소비력은 이미 널리 알려져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현재 스포츠산업..
  • 직접 딴 제철 과일 '꿀맛' … 상하이 주변 체험.. hot 2019.04.06
    3~8월은 따뜻한 날씨와 함께 제철 과일들이 하나둘씩 잇달아 등장하기 시작한다. 이때면 제철 과일을 먹는 재미도 재미지만 나들이겸 농가를 찾아 직접 과일을 따서...
  • 취향 따라 골라 보는 4월 전시 hot 2019.04.06
    2019 World Dog Show, 상하이 국제 애견박람회(2019上海世界杯犬展暨上海国际宠博会)월드 도그쇼는 세계애견연맹(FCI)이 인정한 국제 도그쇼로 197..
  • 주진우 기자, 상하이저널 학생기자들과 간담회 가져 hot 2019.04.05
    “자신의 꿈을 한 문장으로 구체화하세요” 상하이저널 지령 1000호 기념 ‘임정 100주년 아카데미’의 두번째 강연은 주진우 기자가 빛내주었다. 주진우..
  • 유쾌한 비평가, 주진우 기자 상하이 강연 hot 2019.04.05
    “일제 강점기 언론 없었다”친일… 세습… 악순환… 사회 구조 모순 개탄유쾌한 비평가 주진우 기자가 지난 3월 31일 상하이에서 강연했다. 상하이저널 지령 1000..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6월 한-중 항공권 예매하려면?
  2. 新 HSK, 9등급 체제로 변경
  3. 상하이 쟈후이 국제병원 유방전문센터..
  4. 올 '양회' 7대 관전 포인트
  5. 코로나 속 특례입시 코 앞! 韩 대학..
  6. 中 혼인신고 하려 밤새워 줄…무슨 날..
  7. 中 휴대폰 카메라 ‘투시 기능’ 논란
  8. [5.21] 中 코로나19, 하루 무..
  9. 나스닥, 루이싱커피에 ‘상장 폐지’..
  10. 마화텅, 中최고부자 넘어 아시아 최고..

경제

  1. 올 '양회' 7대 관전 포인트
  2. 나스닥, 루이싱커피에 ‘상장 폐지’..
  3. 마화텅, 中최고부자 넘어 아시아 최고..
  4. 中 택배량 635억 건... 매출 1..
  5. 中 코로나19로 경제성장률 목표 제시..
  6. ‘코로나19 덕’ 전세계 이산화탄소..
  7. 美 ‘외국기업책임법’ 통과로 중국 기..
  8. 쑤저우, 세계적인 의료 산업 단지 조..
  9. 화웨이, 애플 제치고 中 태플릿PC..
  10. 티몰, 618 쇼핑축제 1조 7천억원..

사회

  1. 6월 한-중 항공권 예매하려면?
  2. 상하이 쟈후이 국제병원 유방전문센터..
  3. 코로나 속 특례입시 코 앞! 韩 대학..
  4. 中 혼인신고 하려 밤새워 줄…무슨 날..
  5. 中 휴대폰 카메라 ‘투시 기능’ 논란
  6. 우한 '왕홍 커튼', 박물관 소장
  7. 28년 전에 집 산 사실 ‘깜빡’한..
  8. 메이퇀∙어러머 상하이에 ‘음식 보관함..
  9. 中 ‘양회’ 개막… 외신 ‘홍콩 국가..
  10. 上海 QR코드로 이력서 전송하는 ‘취..

문화

  1. [신간] 40년 전 5월 그날, 정도..
  2. [책읽는상하이 72] 모든 공부의 최..
  3. [책읽는 상하이 71] 기적은 아침에..

오피니언

  1. [아줌마이야기] 통 큰 대륙 친구
  2. [아줌마이야기] 올 것이 왔다, 갱년..
  3. [아줌마이야기] 인생의 모퉁이에서

프리미엄광고

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