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상하이, 올 들어 첫 ‘혹서기’…고온 오렌지색 경보 발령

[2018-07-25, 15:33:53]

전 세계가 폭염에 시달리고 있는 가운데 상하이가 올 들어 첫 혹서기를 맞이했다. 펑파이뉴스(澎湃新闻)에 따르면 25일 오후 14시 20분을 기점으로 상하이의 최고 기온은 37.6도로 혹서기 기준인 37도를 넘어섰다.

 

이미 오늘 오전 9시 44분 상하이 기상청은 고온 황색 경보를 발령한 상태였다. 서태평양 아열대 고압의 영향으로 오늘 최고 온도가 36도에 달할 것에 대비해 건강관리에 각별한 주의를 요구한 상태였다.


그러나 13시 59분을 기점으로 예상보다 기온이 계속 오르자 상하이 기상청은 고온 황색경보를 고온 오렌지색경보로 격상했다. 14시 20분 경 쉬자후이역의 최고 기온이 37.6도를 기록했고 수은주는 계속 상승하고 있다.

 

오렌지색 경보(高温橙色预警/High temperature orange early warning signal)는 24시간 내에 최고 기온이 37℃를 넘어설 경우 발령하게 되며 고온 경보 중 최고 단계 전인 2단계에 해당 하는 것이다.


상하이 기상청은 앞으로 3일 동안 구름이 많은 날이 이어지면서 최고 기온은 35도 정도에 머무르다가 가끔 국지성 소나기가 내릴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민정 기자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여름이니까, 상하이 ‘크래프트 맥주’ hot 2018.08.06
     한여름 밤, 열대야를 물리치는 아주 쉬운 방법은 바로 냉장고 속의 시원한 맥주를 꺼내 마시는 것. 하지만 때로는 대형 맥주업체가 생산하는 천편일률적인..
  • 중국 10대 맥주, ‘이것’과 먹으면 금상첨화! hot 2018.08.06
    장마와 태풍이 지나고 찜통 같은 무더위만 남은 상하이에 필요한 것은 바로 시원한 맥주가 아닐까. 더위와 함께 가슴 속 깊은 갈증까지 날려버릴 맥..
  • 8월의 이색 기념일들 hot 2018.07.28
    8월, 그저 특별한 것 하나 없어 보이지만 우리가 그동안 모르고 지나친 이색 기념일들이 있다. 평범해 보이는 8월을 특별하게 보낼 수 있는 중국과 국제 기념일들을..
  • [학생기자논단] 철마는 달리고 싶다: 남북 철도 연.. 2018.07.27
    1899년 9월 18일, 이날은 한국의 최초 철도 경인선이 개통한 날이다. 그 후 경부선, 경원선 등이 차례로 개통했다. 1910년 한일 병탄 이후 일제는 조선의..
  • 도심 속 바캉스 ‘호캉스’ 즐기기 좋은 호텔 수영장 hot 2018.07.27
    열대야도 잊게하고 밤 잠 설치게 했던 월드컵이 끝나니 상하이의 여름은 길고 무덥기만 하다. 여름방학에 아이들과 함께 어디론가 떠나고 싶지만 살인적인 더위..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가족 입국 길도 열렸다, 이제는 ‘항..
  2. [7.6] 가족 입국 길도 열렸다,..
  3. 浦东의 차세대 랜드마크 10곳… 당신..
  4. 시어머니와 사돈, 며느리와 시아버지...
  5. 비웃음거리 된 '펭귄' 덕에 돈방석..
  6. [7.7] 中 코로나 속 대입 ‘가오..
  7. 위안화, 글로벌 준비통화 비중 2.0..
  8. 中 A주, 황소장 초읽기? 신규 가입..
  9. [7.8] 英 코로나19 중국 유행..
  10. 英 코로나19 중국 유행 전 전세계에..

경제

  1. 비웃음거리 된 '펭귄' 덕에 돈방석..
  2. 위안화, 글로벌 준비통화 비중 2.0..
  3. 中 A주, 황소장 초읽기? 신규 가입..
  4. 中 코로나19 속 한국 식품 수요 급..
  5. 2020년 중국 언론사가 뽑은 최고의..
  6. 어려운 한국 경제, 한∙중 합작에 기..
  7. 中 어플 틱톡, 곳곳에서 퇴출 위기
  8. 中 '행복' 설문조사 "돈이 다는 아..
  9. 中 교통은행연구센터 '올 하반기 10..
  10. 中 6월 생산자물가는 부진… 소비자물..

사회

  1. 가족 입국 길도 열렸다, 이제는 ‘항..
  2. 시어머니와 사돈, 며느리와 시아버지...
  3. 英 코로나19 중국 유행 전 전세계에..
  4. 上海 유명 식당 음식에서 ‘틀니’…누..
  5. 상하이저널, 제1회 주니어 미디어스쿨..
  6. 네이멍구 흑사병 3급 경보 발령
  7. 中 코로나 속 대입 ‘가오카오’ 시작
  8. 中 구이저우 버스 추락사고…대입 수험..
  9. 노회찬 2주기 온라인 음악회에 참가하..
  10. 中 계속된 폭우에 3개 부처 동시에..

문화

  1. [책읽는 상하이 81] 다다를 수 없..
  2. [책읽는 상하이 82] 어젯밤
  3. SHAMP 7월 추천도서
  4. [책읽는상하이 83] 50대 사건으로..

오피니언

프리미엄광고

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