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에잇세컨즈, 빈폴액세서리 등 중국 온라인 시장 진출..패션한류 주도

[2015-12-15, 09:43:07] 상하이저널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6개 브랜드가 중국 온라인 시장에 진출한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은 에잇세컨즈, 빈폴액세서리, 구호, 라베노바, 준지, 비이커의 6개 자사 브랜드가 중국 최대 온라인 기업 알리바바그룹이 운영하는 티몰 글로벌(Tmall Global)에 15일부터 입점한다고 밝혔다.

 

티몰 글로벌(Tmall Global)은 전자상거래 분야의 글로벌 허브를 구축하겠다는 전략 아래 알리바바가 올해 초 오픈한 글로벌 해외직구 브랜드몰 개념의 플랫폼이다.

 

입점 브랜드는 삼성물산 패션부문이 중국에서 직접 전개하지 않는 브랜드 중에서 중국인 고객의 관심도가 높은 브랜드 위주로 선정됐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은 티몰 글로벌 입점 외에도 알리바바그룹의 다양한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중국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내기로 했다.

 

티몰 글로벌 입점을 시작으로 오는 24일과 25일 이틀 동안 알리바바의 소셜커머스 플랫폼인 ‘쥐화수안(聚划算)’을 통해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첫 브랜드데이 프로모션을 진행할 예정이다.

 

소셜커머스 플랫폼 특성과 선물 구입이 늘어나는 크리스마스 시즌이라는 것을 감안하면 쥐화수안과 진행하는 첫 이벤트부터 의미 있는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티몰 글로벌과 쥐화수안 프로모션을 통해 600여종의 제품이 판매될 예정이며, 해외구매 특성에 따라 배송이 늦어지는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국제특송을 통해 주문에서 고객 수령까지 5일 이내에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삼성물산 패션부문 중국법인은 이미 2012년부터 빈폴, 엠비오, 라피도 브랜드를 티몰(Tmall, 天猫)에 입점시켜 고속 성장을 이어나가고 있다.

 

내년부터는 알리바바와의 협력관계, 공격적인 마케팅 활동 등을 통해 중국 온라인 내수시장에서 더 큰 성장을 모색할 예정이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은 지난 9월 중국 알리바바그룹과 전자상거래 협력강화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며 중국 온라인 시장에 적극 진출할 계획임을 밝힌 바 있다.

 

삼성물산 패션부문 온라인사업부장 박솔잎 상무는 “한국과 중국의 패션·온라인 사업을 대표하는 1등 기업이 만나 업계의 많은 관심을 받아온 만큼 중국 시장에서 패션한류 바람의 선봉에 설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 저작권 ⓒ 파이낸셜뉴스 박신영 기자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상하이에서 만난 ‘세계 유명 디저트 맛 집’ hot 2016.02.06
    겨울 찬바람, 입안에 사르르 녹는 달콤한 디저트로 몸 안에 온기를 불어 넣으면 어떨까? 세계 유명 디저트 맛 집들이 상하이 곳곳에 있다는 사실, 상하이의 유명 맛..
  • 상하이에서 '해피 크리스마스' hot [1] 2015.12.17
    '중세기 크리스마스의 성'이 상하이에로마 친위대, 베니스 장인, 오스만 보석상, 갈리아 산타, 스파르타쿠스용사들..... 이들이 천년의 고성(古城)에 모여 즐..
  • '이색' 크리스마스트리로 분위기 UP hot 2015.12.15
    크리스마스, 새해를 맞는 12월은 겨울이지만 따뜻한 낭만과 기대감으로 설레게 되는 달이다. 상하이 곳곳은 각양각색의 눈부신 크리스마스트리들로 괜히 벌써부터 마음이..
  • 지하철 내 그림낙서, 주범은 17세 외국인 hot 2015.12.15
    지난 12일 오후 5시30분경 지하철 9호선 차량 내부 한쪽 벽면이 먹칠 그림과 빨간 색 영문 낙서가 발견돼 ‘시민의식’이 도마 위에 올랐다. 낙서를 발견한 승객..
  • 중국向 글로벌벤처 창업하기 5 hot 2015.12.15
    [신동원의 상하이리포트]중국向 글로벌벤처 창업하기 5 파트너 찾기 두 팔이 묶인 외국인들중국은 자국의 산업을 보호하기 위해 주요 산업에 대한 규제 정책..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상하이 공유버스 등장, 'AI맞춤 버..
  2. 사진 찍으면서 '브이', 지문이 노출..
  3. [9.16] 위챗, 이르면 올해 신용..
  4. 아이폰11, '욕실 히터폰'이라더니..
  5. 중국 쇼트클립 양대산맥 도우인(抖音)..
  6. 마오타이, ‘국빈주’ 상표 신청 기각
  7. 쑤닝, 까르푸 인수… 제 2 전성기..
  8. 베이징 가는 택배, 보안검사 강화
  9. 세계 최대 유니버셜 스튜디오 베이징에..
  10. [책읽는 상하이 51] 물론이죠, 여..

경제

  1. 상하이 공유버스 등장, 'AI맞춤 버..
  2. 사진 찍으면서 '브이', 지문이 노출..
  3. 아이폰11, '욕실 히터폰'이라더니..
  4. 마오타이, ‘국빈주’ 상표 신청 기각
  5. 쑤닝, 까르푸 인수… 제 2 전성기..
  6. 세계 최대 유니버셜 스튜디오 베이징에..
  7. 징동, 더 빨라진 ‘반나절’ 택배로..
  8. 금값 고공행진, 1년 새 30% 급등
  9. 멍니우, 호주 ‘벨라미스 오가닉’의..
  10. 추석 연휴, 상하이에서 2조 7천억..

사회

  1. 베이징 가는 택배, 보안검사 강화
  2. [타오바오 핫 아이템] 휴대용 공기..
  3. 국경절 연휴, 가장 HOT한 관광지..
  4. 2019 상하이 쇼핑 페스티벌 한 달..
  5. 무려 370M! 세계 최고 높이 中..
  6. 마켓컬리 샛별 배송 VS 중국 새벽..
  7. 태국 치앙마이서 판다 ‘촹촹’ 의문사..
  8. “우리는 모두 재외동포의 후손” 찾아..

문화

  1. 가을의 시작, 감미로운 9월 음악여행
  2. [책읽는 상하이 51] 물론이죠, 여..
  3. 저우제룬 신곡 열풍…텐센트 주가까지..
  4. 가을을 물들이는 9~10월 공연
  5. [책읽는 상하이 52] 알베르 카뮈의..

오피니언

  1. 상하이 자유무역구 푸동 린강에 우리말..
  2. 중국 쇼트클립 양대산맥 도우인(抖音)..
  3. [독자투고] 코딩, 선택인가 필수인가
  4. [아줌마이야기] 친구의 인생 2막

프리미엄광고

ad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