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올해의 인터넷 유행어는?

[2010-11-24, 03:55:27] 상하이저널
네티즌이 올해 최고의 유행어로 ‘게이리(给力)’를 비롯한 10개 용어를 꼽았다.

게이리는 중국 북방 방언으로, 일본 코믹 애니메이션 ‘서유기’의 중문 더빙판에서 손오공의 대사로 처음 등장했다. 이 용어는 중국 관영 매체가 뉴스 제목에 사용함으로써 그 타당성 여부가 논란이 되기도 했다.
‘게이리’는 ‘도움이 되다, 작용이 있다’ 등으로 해석되고 ‘부게이리(不给力)’는 예상했던 목표와의 격차가 크다는 것을 뜻하거나 ‘재미없다’, ‘뭐 별거 아니네’ 등등의 뜻을 나타낸다.

'게이리' 유행과 더불어 급속도로 유행을 탄 영문 단어가 있었으니 그것이 바로 ‘ungelivable’이다. 외국인조차도 해석할 수 없는 이 영어 단어는 중국식으로 조합돼 만들어졌으며 역시 ‘부게이리’라는 뜻을 나타낸다. 즉 부정을 나타내는 ‘un’에 병음 ‘geili’를 조합해 만들어 낸 것이다. 네티즌들은 ‘ungelivable’이 영문 유행어 가운데서는 전파속도가 가장 빠른 단어였을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올해 유행어 가운데는 또 딱히 해석할만한 뜻을 담고 있지 않는 감탄사로 사용되는 ‘워러거취(我勒个去)’, ‘원한은 질투에서 오고, 질투는 부러움에서 생긴다’는 것을 함축한 ‘센무두지헌(羡慕嫉妒恨 즉 부러움 질투 원한)’도 뽑혔다.

또한 최근 불꽃 튀는 전면전으로 구설수에 올랐던 텅쉰(腾讯)과 치후(奇虎)360 두 포털 사이트와 관련된 ‘아주 힘든 결정(非常艰难的决定)’이라는 용어도 유행어로 뽑혔다. 이는 QQ가 사용자에 보내는 공개편지에서 언급된 내용으로, 네티즌들은 이 같은 표현에 실소를 금치 못했다고 한다.

올해의 유행어에서 가장 눈길을 끄는 것은 급등하는 물가 때문에 속출한 용어들이다. 마늘, 생강 가격 급등을 빗댄 ‘쏸니헌(蒜你狠/’너 참 모질다’는 뜻의 ‘算你狠’에서 따옴)’, ‘장이쥔(姜一军)’부터 사탕, 유가, 콩 가격 인상을 빗댄 ‘탕가오중(糖高宗/중국 당나라 황제 당고종과 같은 발음)’, ‘유니장(油你涨)’, ‘더우니완(逗你玩)’ 등 수많은 용어가 나왔다.

이밖에도 ‘내 아빠는 리강이야(我爸是李刚)’도 올해를 휩쓴 유행어 가운데서 빠트릴 수 없는 용어 중 하나로 뽑혔다.

▷박해연 기자

ⓒ 상하이저널(http://www.shanghaibang.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중국인 선물, 알고 해야 실수 없다 hot [1] 2014.07.21
    선물이란 주는 사람의 정성도 중요하지만 받는 사람의 마음도 뿌듯하고 흐뭇해야 제 구실을 했다고 할 수 있다. 특히 숫자나 색상, 물품 등에 상징적인 의미를 부여하..
  • [6기 맛집체험단] ⑨IFC Malll 그 안의 즐.. [2] 2013.05.31
    지하철 2호선 푸둥 루지아주이역 1번 출구에서 에스컬레이터로 이동할 수 있는 가까운 거리에 IFC Mall이 오픈했다. 홍콩에서 유명한 종합쇼핑몰로 아직 전 층이..
  • 정효권 재중국한국인회장 연임 2010.11.23
    정효권 재중국한국인회 현 회장이 19일 베이징 팡헝홀리데이호텔에서 열린 대의원 총회에서 차기 6대 회장으로 선출됐다. 이번 선출은 지난 9일부터 11일까지 진행된..
  • [中国 오늘의 핫 이슈] 11월 23일 화요일 2010.11.23
    신화통신 원자바오 총리, 푸틴 러시아 총리와 회담 温家宝与俄罗斯总理普京举行会谈 news.xinhuanet.com/world/2010-11/23/c_12804321..
  • 人民大, 내년 집값 20% 떨어진다 hot 2010.11.22
    중국인민대학경제학원이 지난 20일 보고서를 통해 내년 상반기 부동산 가격이 20%정도 하락할 것이라는 전망을 제기했다. 22일 제일재경일보(第一财经日报) 보도에..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중드 ‘겨우 서른’ 여배우, 한국식..
  2. [공고] 상하이저널 23기 고등부 학..
  3. [2.23] 제2의 디디 사건? 中..
  4. 30대 女, 상하이 디즈니 무대 난입..
  5. 이제는 ‘오디오도 앱’이 대세… 中..
  6. 상하이 길거리에 '로봇 커피숍' 등장
  7. 제2의 디디 사건? 中 최대 이삿짐..
  8. 中 전문가, “올 연말 중국은 코로나..
  9. 상하이 지하철역 자판기, 디지털 위안..
  10. 中 각 지역 최저임금 인상 '시동'

경제

  1. 이제는 ‘오디오도 앱’이 대세… 中..
  2. 中 각 지역 최저임금 인상 '시동'
  3. 샤오미 “전기차 연구 중이나 아직 정..
  4. 상하이-선전까지 2시간 반, 자기부상..
  5. 中 ‘1호 문건’ 발표…18년째 ‘농..
  6. 포브스 선정 中 최고의 비즈니스 여성..
  7. 지리자동차, 볼보와 합병 철회...자..
  8. 中 지난해 공유경제 성장세 주춤… 5..
  9. 홍콩 인지세 인상 소식에 A주까지 줄..

사회

  1. 중드 ‘겨우 서른’ 여배우, 한국식..
  2. 30대 女, 상하이 디즈니 무대 난입..
  3. 상하이 길거리에 '로봇 커피숍' 등장
  4. 제2의 디디 사건? 中 최대 이삿짐..
  5. 中 전문가, “올 연말 중국은 코로나..
  6. 상하이 지하철역 자판기, 디지털 위안..
  7. 中 본토 7일째 ‘0명’…전국 위험..
  8. 中 10살 '돌 수집광' 고대 화석..
  9. 中 화동 대구•경북기업인회 신년 단배..
  10. 中 본토 확진 8일째 ‘0’…해외 유..

문화

  1. [책읽는 상하이 103] 고단한 삶을..
  2. 봄 미식 기행, 2021 레스토랑위크..

오피니언

  1. [투자컨설팅]한중 M&A 기회와 트렌..
  2. [허스토리 in 상하이] 춘절 단상
  3. [건강칼럼]겨울에 흔한 뇌졸중 ‘이런..
  4. [사라의 식탁] 나른하게 볶은 마늘과..
  5. [허스토리 in 상하이] 경솔

프리미엄광고

adadadad

플러스업체